본문 바로가기

TV리뷰/드라마

너목들의 강력한 라이벌 여왕의 교실 등장

수목드라마에 모처럼 신바람이 났다. 새로 시작한 너의 목소리가 들려는 제목부터 멜로디가 떠오른다. 내용은 더 신기하다. 상대방의 마음이 들리는 초능력을 가진 사람이 미결 사건을 하나씩 풀어간다는 스토리이다. 아버지가 의문의 죽음을 당한 박수하는 아버지의 살해 현장을 목격하게 된다. 우연히 지나가던 장혜성이 현장을 목격하게 되어 박수하는 살게 되고, 그 때부터 상대방의 마음을 읽는 능력이 생긴다. 시간이 흘러 장혜성은 변호사가 되고, 박수하는 고등학생이 된다. 그리고 한 사건으로 인해 둘이 다시 만나게 되면서 펼쳐지는 에피소드들이 그려질 예정이다. 


박수하역에는 이종석이, 장혜성역에는 이보영이 맡았다. 상대방의 마음을 읽는다는 설정부터 재미있는 일들을 많이 만들어낼 수 있다. 우선 상대방의 마음을 읽는다는 것을 상대방이 알면 오히려 박수하가 불리해지게 된다. 마음 속으로 거짓을 이야기하면 되기 때문이다. 무적일 것 같았던 박수하를 넘어뜨릴 역으로는 민준국이 해 줄 것 같다. 박수하의 아버지를 죽이고, 박수하까지 죽이려 했던 민준국은 결정적 증언을 한 장혜성을 죽이려 하고, 이를 박수하가 보호해주는 것이 이번 주에 방영될 것으로 생각된다. 재판 현장에서 상대방의 마음을 읽을 수 있다는 것을 이미 알고 있는 민준국은 아마도 처음에는 당하다가 이를 이용하여 역으로 박수하를 곤경에 빠뜨리지 않을까 싶다. 


즉, 심리극으로 전개될 것 같다. 얽기고 설킨 관계 속에 마음을 읽는 능력을 아는 사람이 누구이냐에 따라 달라지는 형국은 아는 사람이 많을수록 박수하에게 불리하고, 적을수록 유리하기 때문이다. 또한 단순히 듣기만 한다고 무조건 해결을 할 수 있는 것이 아니라 마음을 읽고 상대방이 모르는 전략을 구사할 수 있어야 하는데, 이는 장혜성과 콤비를 이루어 해결해 나갈 것 같다. 그러나 너목들의 단점도 있다. 나인에서와 같이 적절한 긴장감을 주지 않는다면 늘어질 수 있기 때문이다. 나인에서는 향이라는 소재 하나로 20년 전 과거로 30분간 돌아갈 수 있다는 설정을 적절히 활용하여 극의 긴장감을 끝까지 놓치지 않았다. 반전의 반전은 기본인 것이다. 너의 목소리가 들려에서의 관건은 박수하의 능력을 적절히 활용하여 마지막회까지 긴장의 끈을 놓으면 안될 것이다.

이는 경쟁 드라마 때문에라도 지금의 고삐를 늦추면 안된다. 경쟁 드라마로는 천명과 오늘 새로 시작하는 여왕의 교실이 있다. 천명은 우선 이미 메니아층으로 굳어졌고, 스토리를 따라가기에도 너무 많은 회가 지나갔기 때문에 경쟁 상대가 되지 않는다. 하지만 오늘 시작하는 여왕의 교실은 이야기가 좀 다르다. 여왕의 교실은 고현정을 필두로 하여 아역들이 대거 등장한다. 여왕의 교실은 초등학교에서 일어나는 이야기들을 다룬 드라마로 일본 드라마 여왕의 교실이 원작이다. 요즘 트렌드인 일드 리메이크를 따라 간 것이다. 최근에도 일본 드라마를 리메이크한 직장의 신이 사회적인 이슈를 불러 일으키며 인기를 얻었는데, 이번에 여왕의 교실에도 그런 느낌이 든다. 

 


우선 초등학교에서 일어나는 아이들의 이야기들 뿐 아니라 그들이 부모와 선생간의 이야기들이 이슈를 만들 것 같다. 일본이 원작이지만 일본의 상황이나 우리나라 상황이나 별반 다를 것이 없는 것 같다. 직장의 문제도 비슷했는데, 교육이야 어련하겠는가. 또한 최근 더 극심해진 이상한 교육열 때문에 아이들의 마음은 더욱 황폐해지고 있는 실정이다. 이런 문제를 마녀 선생인 고현정이 풀어나갈 예정이다. 직장의 신에서 김혜수가 슈퍼 계약직역을 맛깔나게 소화했다면 이번에 마녀 선생의 역을 얼마나 고현정이 잘 소화해내느냐에 따라 공감대 형성의 여부가 달렸다. 

얼마 전 유치원 교육 현실에 대해 적나라하게 파해친 그녀들의 완벽한 하루에서 치맛바람 일으키는 엄마역을 잘 소화한 변정수가 이번 여왕의 교실에서도 한껏 치맛바람을 불러 일으킬 예정이다. 또한 선생이나 학부모보다 아이들에 포커싱이 맞춰져 있어서 아역들의 역할도 매우 중요할 것 같다. 아빠 어디가를 통해 요즘 아이들이 방송가에서 핫이슈이다. 아빠 어디가로 인해 인기를 얻고 있는 윤후의 안티카페가 생겨 사회적 물의를 일으켰고, 결국 폐쇄되기에 이르기도 했다. 아이들의 귀엽고 순수한 마음을 지켜주고자 하는 어른들의 마음인 것이다. 요즘의 트렌드에 잘 맞추어 여왕의 교실에서도 아역들이 메인을 맡을 것 같다. 즉, 시청층을 초등학생들과 그 부모인 40대들에 맞춘 것이다. 사극인 천명이 50대 이상에 포커싱이 맞춰져 있고, 너의 목소리가 들려가 이종석을 필두로 10대 중후반~20대를 포커싱하고 있다면 여왕의 교실은 10대 초반과 30대 중후반~40대를 포커싱하고 있다. 


아이를 낳은 신혼부부부터는 이 이야기에 관심을 갖지 않을 수 없다. 이미 내 주변에도 아이들 교육에 대한 해괴망측한 이야기들을 벌써부터 듣고 있으니 말이다. 유치원 선생들에게 뇌물을 먹여야 아이들 유치원 생활이 편하다는 이야기와 그 뇌물을 아무렇지도 않게 받는 교사들, 자신의 아이들이 왕따되지 않게 하기 위해 그룹을 만든 후 그룹에 없는 사람 중 미리 왕따를 하나 정해서 그 아이를 왕따시키는 짓을 아무렇지도 않게 행하는 초등학교 부모들, 중학생 때부터 성적을 위해 친구들에게 시험범위를 틀리게 가르쳐주고, 그렇게 하라고 코치하는 부모들... 아이를 위해 악해지지 않으면 내 아이가 당하게 되는 이상한 구조들이 너무도 당연하게 일어나고 있는 현실이다. 이런 현실의 이야기를 얼마나 직설적이고 디테일하게 풀어내느냐가 여왕의 교실의 흥행 열쇠일 것이다.  

그런 면에서 가장 넓은 시청층을 포커싱하고 있는 여왕의 교실은 너의 목소리가 들려에게 가장 큰 라이벌일 것 같다. 여왕의 교실이 아직 뚜껑을 열기 전이기에 아직은 2회까지 본 너의 목소리가 들려에 한표를 주고 싶다. 어떻게 될지는 오늘 뚜껑을 열어보면 어느 정도 답이 나오지 않을까 싶다. 여왕의 교실의 고현정이 직장의 신의 김혜수와 같이 캐릭터를 잘 살려주기를 바라며, 수목드라마에도 새바람이 불길 기대해 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