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리뷰/예능

주먹쥐고 소림사, 기획의 승리였던 설명절 베스트 프로그램

이종범 2014. 2. 3. 07:35
주먹쥐고 소림사가 9.6%의 시청률로 설명절 시청률 1위를 차지했다. 김병만, 장우혁, 육중완, 김동준, 니엘이 소림사에 들어가서 각자의 무술을 배워온다는 컨셉의 주먹쥐고 소림사는 예능이 소림사에 간다는 것만으로도 많은 관심을 갖게 만들었다. 게다가 김병만이 소림사에 들어가다니... 더욱 기대는 클 수 밖에 없었다. 



실제로 내용을 살펴보면 별거 없다. 소림사에 들어가서 4일간 무술을 연마하지만 4일간 무림고수가 되는 것은 어림도 없는 일이다. 그냥 어느 정도 흉내만 내는 정도에서 끝나게 되었다. 인터뷰에서 김병만의 이야기처럼 화장실 갔다가 그냥 나온 찜찜함도 있을 것 같다. 하지만 방송 내내 눈을 뗄 수 없었다. 두번이나 방송을 볼 정도로 재미있었다. 그 이유가 무엇일까?

기획의 승리

주먹쥐고 소림사는 남자들의 로망을 제대로 채워주었다. 남자들의 우상은 이소룡이다. 잔근육의 멋진 몸에 악당들을 물리치는 박력있는 절권도. 그리고 그가 나온 소림사. 어떤 무협지를 펼치건 소림사가 나오지 않는 경우는 없다. 사권, 취권, 호권등 어릴 적에 한번쯤은 다 따라해보았을만한 것들이다.



소림사라는 것만으로도 감개무량한데, 거기에 김병만이 더해졌다. 정글의 법칙 조작 논란으로 한풀 꺾인 김병만이지만, 김병만의 생존 능력이나 무술 실력, 도전 정신에 대해서까지 평가절하된 것은 아니다. 무술 좀 하는 김병만이 소림사에 가면 어떻게 될지 너무나 궁금했다. 김병만이라면 웃음과 실력을 모두 보여줄 수 있을 것이라는 것이 기대감을 갖게 만들었다.

더하여 성룡이 첫화면에 주먹쥐고 소림사를 응원했다. 성룡이라니. 요즘 폴리스스토리 홍보로 여러 예능에 출연하는 중이지만 주먹쥐고 소림사에서 성룡의 출연은 화룡점정이었다. 이소룡이 죽고 난 후 그 뒤를 물려받은 성룡은 역시 남자들에게 로망이다. 게다가 성룡이 나온 취권을 김병만이 배우다니 기대하지 않을 수 없게 만들었다. 

의외의 복병, 육중완

기획만으로도 볼 수 밖에 없게 만드는 주먹쥐고 소림사. 막상 뚜껑을 열고 보니 의외의 반전이 열렸다. 성룡이 나오고, 김병만이 나오고, 소림사에 간다는 것에 대한 기대였기에 무술을 잘하고, 멋있게 하는 것이 주요 관전 포인트라고 생각했다. 하지만 몸도 제대로 가누지 못하는 육중완이 주먹쥐고 소림사의 최대 즐거움이었다.



장미여관의 리더인 육중완은 무한도전에 나오면서 갑자기 인기를 얻게 되었다. 그에 대한 캐릭터가 전혀 잡혀 있지 않은 상태에서 육중완의 행동을 보고 웃음이 터질 수 밖에 없었다. 괴기한 기합과 아무리 해도 안되는 자세, 매를 버는 눈치 없는 캐릭터까지. 노홍철과 정준하를 섞어 놓은 듯한 이 괴상한 캐릭터는 육중완의 매력을 충분히 발산시켜주었고, 더불어 주먹쥐고 소림사를 더욱 재미있게 만등러주었다.

김병만, 장우혁, 김동준같은 엘리트도 필요하지만, 실제로 예능에서 필요한 캐릭터는 육중완이나 니엘같은 구멍 캐릭터였던 것이다. 니엘은 갈수록  잘하게 되는 캐릭터여서 약간 아쉬웠다. 끝까지 한결같이 못하는 육중완은 캐릭터가 아니라 그냥 그 자체여서 더욱 재미있었다. 즉, 타고난 것이다. 



정규편성되길 기대하며

소림사라는 것만으로 남자들에게는 힘이 불끈 솟아오르게 만든다. 하지만 소림사는 많은 상업화가 일어나 분명 나중에 프로그램에 있어서 부메랑으로 돌아올 수 있다. 소림사라는 곳 한곳만 다녀온다면 오히려 정글의 법칙 때처럼 조작논란이나 네거티브한 루머들이 돌 수 있다. 진짜사나이가 각 부대를 돌아다니며 외인부대의 모습을 갖추어가듯, 주먹쥐고 소림사도, 소림사에 국한시키지 말고, 각 나라의 유명한 무술을 배워보는 방식으로 진행된다면 보다 많은 남성들의 응원을 받을 수 있지 않을까 싶다. 



다른 멤버는 몰라도 김병만과 육중완은 꼭 정규편성 때 고정 멤버로 나오길 기대해본다.  


2011/03/11 - [EXCITING 여행/중국] - 겟어바웃과 함께한 중국 정주로의 소셜 여행, 미션 클리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