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TV리뷰/드라마

일지매, 긴장감 넘치는 막판 스파트

에 땀을 쥐게 만드는 장면의 연속이었다. 이미 눈물, 콧물 쏙 빼놓고 나서 쉴세도 안주고 마지막을 향해 긴장감있게 진행되고 있다. 이제 다음 주면 20부작인 일지매가 막을 내리게 된다. 아마도 이변이 없는 한 연장은 없을 것 같다. 수목 드라마의 지존을 달리며, 한주 내내 수요일만을 기다리게 만든 일지매는 한치의 루즈함도 없이 바짝 조여 마지막까지 내달리고 있다.

실 끝 하나만 잡아당기면 모든 실타레가 풀릴 수 있는 상황이 계속되는 가운데, 일지매를 보는 즐거움은 더 커지고 있다. 이번 주는 쇠돌이의 죽음으로 시작하였다. 모두의 예상대로 쇠돌이는 죽게 되었고, 그 부분에서 일편단이와 일지매 용이의 연기는 눈물을 쏙 빼놓았다. 예상을 하고 보았는데도 슬픈 것은 연기자의 연기력 때문일 것이다.



역모죄로 몰린데다 하필이면 인조의 아들 세자와 같은 날 죽게 되어 장사도 치르지 못하고 수레에 이끌려 친구들을 뒤로 한체 쓸쓸히 퇴장하는 쇠돌이의 모습은 가슴 한쪽이 시려올 정도로 슬펐다. 슬퍼할 것도 잠시, 일지매의 정체가 주위 사람들에게 밝혀지기 시작하고, 시후 또한 겸이가 자신의 친동생이라는 사실을 알게 되고, 공갈아제의 정체마저 밝혀지는 등 한꺼번에 큰 건들을 터트림으로 정신없이 긴장감 넘치는 사건들 사이로 몰아넣었다.

마지막이라 질질 끌만도 한데 일지매에 대한 기대를 역시 저버리지 않았다. 많은 부분을 풀어내었는데도 불구하고 아직도 풀어야 할 것들이 많이 남아있다. 은채가 일지매의 정체를 알게 될 것인지, 겸이의 친어머니가 어떻게 곰노리개를 찾게 되어 겸이를 알게 될 것인지, 일지매가 왕의 정체를 알게 될 것인지 아직도 궁금한 것이 산재해 있다. 보통은 이럴 경우 용두사미가 될 가능성이 많지만, 일지매의 흐름을 보았을 때는 마무리까지 깔끔하게 해 놓을 것 같은 느낌이 든다.

러브라인 또한 뚜렷하게 밝혀졌다. 은채와 겸이는 사랑을 하고, 시후 역시 은채를 사랑한다. 그리고 봉순이는 겸이를 사랑한다. 시후는 은채가 겸이를 사랑하는 것을 알지만, 자신의 손가락을 자르고 스승을 배신하면서까지 자신의 사랑을 표현한다. 또한 봉순이도 겸이가 은채를 자신의 심장이라 여기는 것을 알지만, 자신의 원수인 공갈아제를 죽이는 것을 포기하고 봉순의 심장인 겸이를 구하기 위해 공갈아제에게 도움을 청한다.

중간에 이준기의 목소리가 무리를 했는지 이상해졌다. 기사를 뒤져봤더니 연일 계속되는 촬영과 무더운 날씨로 인해 탈진하고, 감기까지 걸려 목소리가 갈라진 것이란다. 링거까지 맞아가며 투혼을 발휘하는 이준기의 열연덕에 일지매가 더욱 빛을 발하는 것 같다.

마지막을 향해 막판 스파트를 달리고 있는 일지매. 이제 다음 주면 모든 전말이 밝혀지고 결말이 날 것이다. 끝나면 매우 아쉽겠지만, 아직은 결말이 나기 전까지 팽팽한 긴장감이 지속되고 있어 기다려지고 기대가 된다. 과연 은채는 일지매의 가면을 벗길 것인지부터가 가장 궁금하다. 일지매의 가면을 벗겨서 용이가 겸이였고, 겸이가 일지매였다는 사실을 알게 될 것인지, 아니면 일지매의 가면을 벗기려는 은채의 손을 일지매가 다시 잡고 자신의 모습을 감추고 은채의 사랑속의 일지매로 남을 것인지 너무 궁금해서 벌써부터 다음 주 수요일이 기다려진다.

  • 이자르 2008.07.18 10:38

    진짜 사극은 안봤었는데 일지매는 자꾸 보고싶고 기다려지는 무언가가 있어요 ㅠ
    볼때마다 경쾌한 액션이나 부자연스럽지않은 무술등이 너무 멋져요~
    일지매 끝나면 무슨 재미로 사나 벌써부터 고민중입니다 ㅠㅠ
    모든출현진들이 전부 연기를 잘하고 극의 흐름도 너무좋고 재밌고 ㅠ
    부디 해피엔딩이길 바라는// 물론 지금 쇠돌이가 죽어서 슬프지만 더이상 일지매가 슬플일이 없었으면 좋겠어요 ㅠㅠ

  • 담쟁이덩쿨 2008.07.18 15:46

    일지매 정말 재미있게 보고있는데.
    어제는 막 급하게 이야기를 풀어놓는 느낌이 들었어요.
    20부작인데 초반에 이야기를 너무 늘어놓아
    마지막에 정리하기에 시간이 촉박해져버려서
    전체적인 무게가 맞지 않은 느낌이랄까
    긴박한 장면에서 갑자기 용이가 봉순이의 이불을 들고 등장한 장면이 삽입되는등
    편집한 장면들도 생뚱맞게 들어간 장면들이 몇몇 있어서
    조금 아쉬웠습니다.

    그래도 역시 기대에 부흥하는 액션신과 드디어 윤곽이 잡힌 러브라인에
    눈을 떼지 못하고 봤어요..
    끝나면 이제 볼게 없네요
    태양의 여자나^^ ㅋㅋ

  • 아름다운 날들~ 2008.07.18 15:53

    마지막이라서 더욱더 긴장~준기오라버니의 건강이 많이 안 좋아서 걱정을 많이 했는데
    그래도 마무리 열심히 해주시길 빌어요^^ 항상 수요일 목요일을 기다리면서 행복했어요
    특히 쇠돌이 이문식 아찌의 연기 정말 찬사를 보내드립니다... 짠한 내자식, 짠한 일편단이 라고
    한 순간 이 대사만으로도 눈물이... 질질 짰어요 ㅠ.ㅠ
    일지매 광팬으로써 안 끝났으면... 그냥 쭈욱 이어져 갔으면,,,하는 바람만 해봅니다~
    끝을 향해 달려가는 일지매의 스텝분들과 감독님 그리고 휼륭한 연기보여주시고 있는 많은
    연기자들과 엑스트라 분들 열심히 마무리 해주세요^ㅡ^
    저번에도 종범님 글 읽고 코멘트를 했었는데,,,ㅋㅋㅋ 글이 와닿네요!! 일지매 끝나는 그 순간까지
    이런 가슴에 와 닿는 글 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