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리뷰/드라마

일지매 마지막회를 기다리며

이종범 2008. 7. 24. 14:21

지매의 감동도 이제 한회만을 남겨놓고 있다. 수목드라마의 지존으로 최고의 시청률을 보여주었던 일지매는 이준기와 이문식 그리고 많은 조연 배우들을 인기 정상에 올려놓았다. 또한 꼭 원작이 아니어도 창작으로도 흥행을 할 수 있다는 가능성을 보여주었고, 퓨전 사극의 가능성도 증명해준 작품이었다. 마지막까지 긴장감을 늦추지 않고 전속력으로 돌진하고 있는 일지매의 마무리가 궁금하고 기대된다. 오늘 저녁에 방영될 일지매의 마지막회를 기다리며 어느 정도 풀려진 실타레에서 어떤 것들이 더 풀어질지 생각해보게 되었다.


1. 공갈아제와 봉순이

자신의 심장인 겸이를 구하기 위해 일지매 복장을 하고 궁지에 몰린 봉순이는 공갈아제가 쫓아가게 되고, 어릴 적 겸이와 봉순이가 공갈아제의 창 끝에 몰렸던 절벽 끝으로 또 다시 몰리게 된다. 그리고 공갈아제는 겸이가 봉순이의 손을 잡고 뛰어내리려 했던 것처럼, 칼 끝을 겨누며 봉순이를 껴앉고 절벽 아래로 뛰어내리게 된다.

부녀사기 공갈단 공갈아제와 봉순이, 왕의 호위무사였던 공갈아제의 숨은 내공, 겸이를 향한 사랑이 가득한 봉순이가 그냥 사라질 것 같지는 않다. 그들이 일지매가 펼치는 궁안에서의 일들에 어떤 영향을 끼칠지, 어떤 도움을 줄지가 궁금하다. 그리고 공갈아제와 봉순이의 관계는 계속 부녀관계로 남아있을 수 있을지 또한 마지막회에 보고 싶은 장면이다.


2. 친어머니와의 만남

마지막에나마 노리개로 인해 아주 우연히 겸이를 발견한 겸이의 친어머니, 그리고 외면할 수 밖에 없는 상황에서 친어머니와 상봉한 겸이. 그토록 찾기 원했던 일지매의 유일한 혈육인 친어머니와 상봉하게 될 것인지, 또한 해피앤딩으로 끝날 것인지도 궁금하다. 생각보다 늦게까지 끌게 된 친어머니와의 만남속에 어떤 비밀의 열쇠가 숨겨져 있을지도 기대되는 장면이다.

친어머니는 꽤 중요한 역할인데 여지것 비중이 없었던 것을 보면, 그리고 마지막회 전에 만나게 된 것을 보면 친어머니에게 무언가 큰 열쇠가 있지 않을까 싶다. 비밀이 있건 없건 겸이와 친어머니가 만나 해피앤딩으로 끝났으면 좋겠다.


3. 시후와 일편단이와의 오해

시후는 끝까지 자신의 동생인 겸이를 잡겠다며 일편단이의 마음에 대못을 박는다. 시후는 이제 슬슬 자신의 아버지가 이원호였다는 사실을 알게 되고, 곧 자신이 친아버지를 죽였다는 것 또한 알게 될 것 같다. 무뚝뚝하고, 상처많은 시후를 유일하게 이해하는 사람은 일편단이밖에 없다. 그리고 냉정하게 얼어붙은 시후의 마음을 녹일 사람 또한 일편단이일 것이다.

극적으로 오해가 풀리게 될 시후와 일편단이의 관계 또한 기대되는 장면이다. 자신이 아버지로 생각하는 사람만 3명인 시후, 그리고 오직 쇠돌이에게만 사랑을 받았던 시후, 자신이 사랑하는 여인인 은채를 사랑할 수 없는, 그리고 일지매에게 그 사랑조차 빼앗긴 시후는 그 모든 상처를 어루만져 줄 일편단이와 어떻게 오해를 풀고 어머니의 품안으로 안기게 될지 궁금하다.


4. 아버지를 죽인 인조에 대한 심판

자신의 아버지를 죽이고, 백성을 굶주리고 헐벗게 만든 왕이자 삼촌인 인조. 일지매가 찾아 해매는 원수의 표식이 바로 왕의 표식임을 곧 알게 될 것이고, 인조는 일지매의 심판을 받게 될 것이다. 창작이기에 그 원수에 대한 복수가 어떻게 이루어질 지 더욱 궁금하다.

또한 일지매를 잡겠다고 일편단이에게 대못을 박은 시후 또한 자신의 아버지를 죽인 원수가 인조라는 것을 알게 된 후 어떻게 심판을 할지, 자신이 호위하고 자신의 스승이 대의라 하늘이라 칭하는 인조에 대한 시후의 움직임이 기대된다.



조금 있으면 알게 될 사실들이지만, 이런 의문점들이 확실하게 다 풀리고 끝났으면 하는 바람이다. 마지막으로 치달으면서 급박하게 실마리가 풀리고 있긴 하지만, 그 모든 것을 끝까지 잘 담아내었으면 좋겠다. 일지매가 여기서 끝나지 않고 MBC에서 원작으로 다시 만나볼 수 있게 되어서 안심이 되기도 한다. 정일우의 일지매 또한 마지막회를 앞둔 이준기의 일지매와 같이 많은 이슈를 담아내고 재미와 감동을 담아내는 멋진 작품이 되길 바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