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TV리뷰

악녀라고 하기엔 사랑스러운 그녀들

이블TV를 잘 보지 않는 이유는 자극적이고, 선정적인 프로그램만 즐비하기 때문이다. 사람들의 시선을 끌기 위해 그러는 것이라 생각도 들지만, 스타들을 앞세운 그런 프로그램들은 자연스럽지도 않고, 불편하기만 하다. 하지만 오랜만에 푹 빠져보는 프로그램이 하나 있다. 바로 올리브의 '악녀일기'이다. 매주 목요일 저녁 12시에 하는 악녀일기는 밤 늦게 함에도 불구하고 매번 '닥본사'를 하고 있는 프로그램 중 하나이다.

악녀일기는 이미 시즌 3이다. 시즌 1을 잠시 보긴 했지만, 그 역시 케이블류로 치부되어 보지 않았다. 돈 많은 된장녀들의 더러운 성격을 봐주는 것이 눈꼴 시렸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번 시즌 3의 에이미와 바니의 이야기는 정말 리얼하면서도 솔직하고, 신선하다.



악녀일기는 말 그대로 악녀들의 일기를 보여주는 것이다. 여기서 악녀란 돈많은 된장녀를 일컫는다. 이번 시즌 3에서 나온 에이미와 바니 또한 해외에서 럭셔리한 생활을 해온 부자집 딸들이다. 수백만원짜리의 호텔 스위트룸을 가볍게 긁을 수 있는 능력의 여자들이 펼치는 리얼한 이야기들은 리얼 시츄레이션 스토리라는 새로운 형식이기도 하다.

우리는 부자를 동경하면서도, 동시에 부자를 질투하기도 한다. 그래서 부자는 놀부같이 혹이 하나 달린 배불뚝이라 생각하기도 하고, 명품으로 두른 골빈 여자들을 생각하곤 한다. 하지만 그 역시 관심의 한 표현이라 생각한다. 꼭 그들의 삶을 닮고 싶은 것은 아니지만, 부자들은 어떻게 살까에 대한 궁금증이 있는 것이다.

악녀일기는 이런 사람들의 심리를 잘 이용한 프로그램이라 할 수 있다. 악녀일기 시즌1,2에서 보여주었던 모습은 정말 악녀들의 모습이었다. 그래서 더 보기 싫었을 수도 있다. 그들의 삶이 궁금한 것은 사실이지만, TV에서 내 시간을 내어 봐 줄만하지는 않기 때문이다.

악녀라고 하기엔 사랑스러운 그녀들


악녀일기 시즌 3에 나오는 에이미와 바니는 매우 신선하다. 흔희들 악녀들에게 있는 우월의식이나 가식적인 모습 혹은 싸가지 없는 모습보다는 솔직하고, 순수하고, 밝은 모습을 보고 있으면 그녀들이 매력에 어느세 빠져버리고 만다.

에이미와 바니는 수백명의 경쟁자를 뚫고 악녀일기에 캐스팅된 사람들이다. 호화로운 생활에 있던 그들은 악녀일기에 들어옴과 동시에 작은 평수의 다세대 주택에서 살게 된다. 그 안에서 티격태격 싸우며 본심을 볼 수 있게 만드는 그녀들의 이야기는 뿔달린 악녀일기라기보다는 귀여운 악녀일기인 것 같다.

해외 유학파 출신의 에이미와 바니는 매우 도전적이고, 발랄하다. 그런 명랑함이 그녀들의 매력이 아닌가 싶다. 물론 그들에게는 환경이 가져다 준 호화로움 덕에 어렵고 힘든 일을 잘 견디지 못하는 모습도 보인다. 하지만 그것이 그들의 우월함을 나타내는 것이라기 보다는 환경이 가져다 준 안타까운 현실이라 생각들게 끔 한다. 자신이 하기 싫은 일은 하지 않는 모습도 있지만, 자신이 잘못한 것을 알고는 바로 또 사과하고 죄를(?) 뉘우치는 모습이 귀엽고 사랑스럽기까지 하다. 그녀들은 더럽거나 힘들거나 위험한 3D를 회피하지 않는다. 신기해하고, 도전해보려 한다. 바니는 어린 모습을 보여주지만, 에이미의 경우는 나이가 있어서인지 뚜렷한 가치관으로 성숙한 모습 또한 보여주기도 한다.

고급차를 몰고 다니고, 호화로운 생활에 익숙한 그녀들이 부럽긴 하지만, 그녀들의 순수함에서 나오는 귀여움과 사랑스러움은 충분히 매력적인 것 같다. 에이미에게 항상 당해서 싸우는 바니와 집안에는 해외에 간다고 거짓말하고 출연하게 된 것을 걸려서 혼난 바니, 밤마다 잠을 못자서 2년째 수면제에 의존해서 잠을 청하고 있는 에이미는 그냥 내 주위에 있는 친구같은 느낌이다. 물론 부자집 친구이겠지만 말이다.


돈으로 치장한 무개념의 악녀들의 이야기들이 아닌, 순수하고, 상대적으로 소박한(?) 그녀들의 알콩 달콩 이야기들은 밤 시간을 투자해서 볼 만큼 재미있다. 악녀일기에서의 인기 때문인지 다른 많은 프로에서도 에이미와 바니의 모습을 볼 수 있다. 그들의 패션 또한 많은 이슈를 낳고 있고, 그녀들의 인기가 그녀들이 인생에 새로운 가능성을 만들어 주고 있는 듯하다. 앞으로 정규방송에서도 그녀들을 볼 수 있는 날이 곧 오지 않을까 싶다. 에이미와 바니의 사랑스런 악녀일기, 앞으로도 그녀들의 활약이 더욱 활발해지길 기대해본다.

 
  • 이지라이프?심플라이프? 2008.08.15 12:03

    이 프로 보면서, 페리스 힐튼하고, 다이아몬드 리치 딸 나왔던 프로그램.. 그 생각나던데..한국판..

    • BlogIcon 이종범 2008.08.15 12:25 신고

      악녀일기가 아마도 페리스 힐튼에서 영감을 얻은게 아닌가 싶어요. 미워할 수 없는 페리스 힐튼같은 악녀를 만드는 것을 원하는 것이 아닐까... 싶네요 ^^;

  • 부럽던데요. 2008.08.15 16:37

    개념없이 살아도 집안좋고 능력도 좋고 사는데 지장없어서 부럽더라구요. 돈이 많으면 능력 키우기도 쉽고 막장 생활만 안하면 걱정없어보이니. 한편으론 재수없기도 하구.

  • 관심없다 43% 2008.08.15 16:38

    이게 현실

  • ㈜만원이 2008.08.15 17:17

    돈많은 사람들이 좀 부럽기도 하고 배가아픈게 현실..

  • 지나가다 2008.08.15 19:22

    우연히 채널 돌리다 보게 된 악녀일기3는 제목의 느낌과 달리 재미나게 봤습니다.
    그 나이 때만의 발랄함과 엉뚱맞음, 적당한 허영심 등이 두 캐릭터가
    솔직하고 자연스럽게 표현해 내는 거 같더군요.

    거기서 동생으로 나오는 바니 처자는 제 막내 여동생과 어찌 그리도 비슷한 어투
    행동, 습관을 판박이처럼 보여줘서 보는 내내 웃음짓게 하더군요~

    시청하면서 가식성은 전혀 느껴지지 않고 그들나름의 솔직함이 잘 느껴지고
    아뭇튼 미워할 수 없는 독특한 매력이 있는 거 같아요.

    • BlogIcon 이종범 2008.08.15 19:51 신고

      그렇죠? 저도 악녀일기란 제목 때문에 별로 였는데, 우연히 보다보니 솔직하고 자연스럽게 표현한 것이 신선했던 것 같아요. ^^

  • 마족몬스터 2008.08.16 00:34

    이거 많이들 아시네요. 저도 어쩌다 보게 되었는대 요즘에는 목요일마다 기다린답니다.
    저는 3편만 그것도 중반부터 보아서 왜 '악녀일기' 인지 의아해 했지요. 1,2편은 진짜 악녀였었나
    보네요. 바니는 말투가 전형적인 교포/어릴때 외국에 나간 어린이 라는 것이게피부로 느껴지더군요.
    통사나 음운은 전체적으로 무난하지만 단어를 조합해서 의견을 나타내는 방식하며 중간에 영어단어 섞어쓰기나, 주위에 이런 애들은 많이 보아왔는대 얘도 역시 ㅎㅎ . 이질감이 느껴진다기보다 코믹하고 신기합니다.
    사실 어떻게 보면 둘다 부럽다기 보다 여러모로 좀 측은한 기분이 들기도 합니다. 별로 재미있게 살지는 못했었던 같더라구요.

  • 지나가다 2008.08.16 11:16

    에이미와 바니의 개인적인 매력이 보여지니다는 것은 저도 동감하지만
    결국엔 방송을 위해 교묘히 포장된 모습아닐까요?

    언니가 에이미인가요? 가방하나를 선뜻 사지못해 몇주째저렇게 고민하고 있다는
    바니의 고자질?을 통해 '돈이 많다고 펑펑 쓰지않는 검소한 모습' 보여주지만
    알고보면 그게 800만원짜리 가방이었다는...

    그들이 천진난만하게 웃으며 가지고 싶은 순수한 마음으로...긁는 카드값이
    하루에만 2~3백이 넘는데 방송에서는 우리가 몇만원짜리 티하나 사는것마냥
    보여지고 있죠...

    방송을 보면 볼수록 바니와 에이미가 그냥 부자짓 딸들이 아님을 알겠더군요..
    왠만한 부잣집은 명함도 못내밀 제대로 부자집이더군요..아... 너무 부럽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