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리뷰

패밀리가 떴다, 게스트보다 내실을 먼저 다져라

이종범 2009. 5. 11. 07:21
[패밀리가 떴다]는 이제 게스트에 의존하는 프로그램이 되어버리고 말았다. 많은 프로그램들이 게스트에 의존하고 있긴 하지만, [패밀리가 떴다]는 멤버 중심에서 게스트 중심으로 이동했기에 아쉬운 면이 많다. [패밀리가 떴다]에 있어서 이제 게스트는 없어서는 안될 존재이다. 게스트에 따라 시청률도 좌지우지 되고, 이제는 아예 게스트가 없으면 진행이 안될 처지에까지 왔다.

무한도전이나 1박 2일과 비교할 수는 없겠지만, [패밀리가 떴다] 만이 가지고 있던 강점을 게스트에 의존한 체 버리고 있기 때문이다. [패밀리가 떴다]를 보는 사람들의 대다수는 게스트 때문에 보고 있다 해도 과언이 아닐 것이다. 윤아, 동방신기, 차승원, 황정민, 김원희, 손담비같은 톱스타들을 게스트로 등장시킴으로 팬층들을 유입하며 시청률을 유지하고 있다. 게다가 다음 주는 이준기이다. 그 다음은 누가 될까? 장동건? 이영애?


누가될지 모르겠지만, 예상할 수 있는 것은 앞으로도 [패밀리가 떴다]는 계속 게스트에 의존한 게스트발을 날릴 것이라는 것이다. 하지만 이것은 마약과도 같은 달콤한 유혹이라 할 수 있다. 마약을 하게 되면 기분도 좋고, 중독도 되지만, 중요한 것은 체력이 매우 약해지는 단점이 있다. 그래서 결국 중독을 이기지 못하고 자신의 체력을 계속 마약에 의존하게 되는 것이 마약의 무서움일 것이다.

마약에 빗대어 어감이 안 좋긴 하지만, 그만큼 게스트발이 효과는 달콤하고, 그 후유증은 큰 것이 마약의 중독과 비슷하다. 게스트를 앞세우기 시작한 때부터 [패밀리가 떴다]의 체력은 급하락하였다. 처음에 시작할 때만 해도 패밀리로서 강한 캐릭터를 만들어가며 일대 파란을 불러 일으킬 정도로 굉장한 내공을 자랑하였다. 당시 잘 나가던 1박 2일과 우결이 [패밀리가 떴다]와의 대결을 피하여 다른 시간대로 옮길 정도로 [패밀리가 떴다]는 내실이 튼튼한 프로그램이었다.

캐릭터가 잘 구축되었을 때는 게스트의 힘은 가속도를 만들어주었지만, 김종국의 투입 이후 [패밀리가 떴다]는 난항을 겪게 된다. 잘 나가던 [패밀리가 떴다]에 왜 김종국을 넣었는지 그 이유는 알 수 없지만, 그것이 화근이 된 것은 분명하다. 김종국이 문제라기보다는 김종국 투입 이후 캐릭터가 망가지기 시작했다. 김종국에게 캐릭터를 만들어주려 하자 덤앤더머, 천데렐라, 김계모, 예진아씨같은 캐릭터가 사라지기 시작했고, 김종국은 지금까지 아무런 캐릭터도 만들어내지 못했다. 팻종국과 김국종을 밀고 있긴 하지만, 호응은 냉담할 뿐이다.

캐럭터가 망가진 상태에서 게스트로 그 공백을 채우려 하니 캐릭터는 더욱 망가지게 되었고, 게스트에 의존할 수 밖에 없는 체질이 되어버리고 말았다. 그러다 보니 [패밀리가 떴다]만의 강점이었던 자연스러운 캐릭터의 조합은 작위적이고 식상한 조합이 되어버렸고, 그럴수록 [패밀리가 떴다]는 리얼보다 시트콤을 강조하기 시작했다. 결국 리얼도 아니고 시트콤도 아닌 어정쩡한 포맷이 되어버린 [패밀리가 떴다]는 더 강한 게스트를 구하게 되는 지경이 이르렀다.

게스트발의 한계는 무릎팍도사와 박중훈쇼를 보면 알 수 있다. 박중훈쇼에서는 기라성같은 톰스타들로 게스트발의 최고를 보여주었지만 결국 게스트발은 처참한 결과만 낳고 말았다. 반면 무릎팍도사는 예능 프로에는 잘 나오지 않는 사회 저명 인사들을 섭외함으로 인지도와 인기를 만들어갔다. 그것은 무릎팍도사와 박중훈쇼의 내공이 달랐기 때문이다.

게스트는 프로그램에 활력을 불어넣어주는 하나의 장치일 뿐이다. 프로그램의 내실이 탄탄할 때 게스트발은 제대로 먹힌다. 지금과 같이 더 강한 게스트로 명맥을 유지해 나가는 것은 매우 위태롭다. 더 안타까운 것은 [패밀리가 떴다]가 충분히 예전과 같이 캐릭터를 구축할 수 있음에도 불구하고 게스트를 앞세우기만 한다는 것이다. 아마도 게스트 효과를 맛본 후에는 그 매력을 놓을 수 없는 것과 같은 것이 아닐까 생각이 든다. 그럴수록 [패밀리가 떴다]의 신선도는 식상함으로 바뀌고, 유재석만 죽어날 뿐이다.

과감하게 게스트를 포기해보는 것은 어떨까? 위기는 곧 기회라고 했다. 스스로 게스트를 잠시 없애고 멤버들의 캐릭터를 확실하게 구축한 후 다시 게스트제를 시도해보는 것은 어떨까 싶다. 식상한 러브라인 같은 것 말고, 예전처럼 덤앤더머, 천데렐라, 김계모, 달콤 살벌 예진아씨, 국민남매 같은 신선한 캐릭터가 만들어졌으면 좋겠다. 그래서 예전과 같이 일요일 밤에 큰 웃음을 주는 [패밀리가 떴다]가 되길 기대해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