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TV리뷰

무한도전과 함께한 내조의 여왕

내조의 여왕이 막을 내렸다. 훈훈하게 해피앤딩으로 끝난 내조의 여왕은 끝까지 발랄하고 상큼한 모습을 잃지 않고 깔끔하게 끝냈다. 그리고 까메오의 여왕답게 마지막 까메오는 무한도전 멤버들이 등장해서 큰 웃음을 주기도 했다. 내조의 여왕을 통해 미리 무한도전을 본 느낌이었는데, 내조의 여왕편의 내용을 어느 정도 예감할 수 있었다.

유재석의 등장이 제일 많았고, 마지막 장면에서도 온달수 옆에 붙어서 까다롭게 커피를 주문하는 모습까지 촬영한 유재석은 아마도 멤버들 중에서 가장 자연스럽고 연기를 잘하기 때문에 많은 장면을 할애해준 것이 아닌가 싶다. 고시생으로 나온 유재석은 꽤 많은 분량을 배정받았고, 대사도 깔끔하게 처리했다. 하지만 박명수로 넘어가면서 약간 분위기가 심상치 않았다. 박명수는 나름 자신의 캐릭터를 살려서 연기를 했는데, 유재석보다는 못했지만, 박명수의 연기도 나름 괜찮았다.


그러면서 박명수 이후에는 순식간에 싹싹 지나갔고, 전진 부분에서는 갑자기 사라져 여자에게 작업거는 컨셉으로 나오게 되었는데 조금씩 어색해지기 시작했다. 그리고 마지막 노홍철 부분은 아예 통편집, ㅠㅜ 나중에 사장이 들어와 한명씩 멘트를 날릴 때도 노홍철 부분에서는 수염을 붙잡으며 이건 뭐냐는 말만 남기고 (아마 그나마 애드리브가 아니였을까 싶다) 노홍철은 놀라는 표정만 짓고 끝나게 되었다.

정준하가 나오지 않을 것으로 보아서 또 정준하는 야구하러 갔나보다. ㅎㅎ 길이 게스트로 투입되어 안그래도 자리가 불안한 때에 자꾸 결방하고 빠지니 정준하도 아슬 아슬하다. 김연아 때도 먼저 가더니..너무 바쁜 것 같다. ^^

무한도전에서 대충 어떻게 그림이 나올지 예상이 된다. 긴장하는 멤버들과 그 와중에 연습을 열심히 해서 최고로 잘하는 유재석, 그리고 긴장한 나머지 실수 연발일 박명수, 어색한 뚱보와 전진 그리고 자신이 통편집될 사실을 모르고 제일 잘했다고 자신하는 노홍철, 빈자리가 미안해서 중간 중간에 나올 정준하 CF...ㅎㅎ


이번 내조의 여왕 마지막 피날래를 장식한 무한도전은 그 효과를 톡톡히 얻을 수 있을 것 같다. 최고의 시청률을 자랑하는 내조의 여왕 효과를 볼 수 있지 않을까 싶다. 마지막 회 전까지 어떻게 될지 모르는 긴장감을 가져다 준 내조의 여왕은 마지막회에 모든 매듭을 풀며 기분 좋은 마무리를 지었고, 그 마지막에 무한도전팀을 넣음으로 깔끔하게 마무리 지음과 동시에 무한도전 예고편과 같이 이어지게 만들어주었다.

무한도전을 볼 때는 유재석이 최고인 줄 알았는데, 막상 드라마에서 유재석을 보니 역시 개그맨은 개그맨이고, 배우는 배우라는 느낌을 받았다. 오지호와 최철호 사이에 있는 유재석이 어찌나 작아보이고 외소해보이던지... 버라이어티에서 보여주는 포스는 전혀 없고, 소심한 유재석만이 남아있을 뿐이었다.

연기 또한 유재석이 그마나 잘하긴 했지만, 역시 배우를 따라가기는 힘든 것 같았다. 손발이 오그라들게 만드는 연기를 그 짧은 시간에 보여준 무한도전팀은 정말 무한도전하기를 잘 한 것 같다는 생각이 들 정도였다. ^^ 내조의 여왕을 보며 연기가 별로라고 생각했던 오지호가 얼마나 명연기로 보여지던지... 연기는 정말 힘든 것 같다.



그래서 더 무한도전답고 재미있었던 것 같다. 만약 그 자리에서 프로처럼 연기를 해 내었으면 재미가 없었을텐데 무한도전답게 큰 재미를 준 모습과 리얼한 모습들은 자연스럽게 내조의 여왕에서 무한도전으로 분위기를 넘어가게 만들어주었다.

프로그램들을 종횡무진하며 나오는 무한도전이 얄밉지 않고 이뻐보이는 이유는 그들의 도전이 신선하고 아름답기 때문이 아닐까 싶다. 내조의 여왕이 대한민국 평균 이하 바보 무한도전을 왕자로 만들어주길 기대해본다.
  • BlogIcon Sky~ 2009.05.21 09:29

    내조의여왕에 무한도전팀이 나왔나보군요 ㅎㅎ

  • 박수를 보낸다 2009.05.21 10:27

    1박2일이든 무한도전이든 전부 사라지기를...

  • 골룸 2009.05.21 10:33

    그런데 배우라고 해서 전부다 오지호나 최철호처럼 키가 훤칠하고 덩치가 좋고 잘생긴 사람들만 있는건 아니잖아요? ^^ 키가 큰 사람도 있고 작은사람도 있고 뚱뚱한 사람도 있고 날씬한 사람도 있고 어여쁜 사람도 있고 못생긴 사람도 있고 젊은 사람, 나이 많은 사람 모든 캐릭터가 있어야지요.

    제가 오해한건지 모르겠지만 님글을 보면 마치 역시 배우>>>개그맨이다 라고 쓰신거 같아서 좀 씁쓸하네요. 드라마 안에선 당연히 배우>>개그맨이겠지만 예능프로그램에 배우들이 나온다면 당연히 말은 또 달라지겠지요. 또 유재석씨 같은 경우엔 맡은 역할이 굉장히 소심하고 찌질한(?)캐릭터였기도 하구요.

    그리고 유재석 박명수 노홍철등은 개그맨이긴 하지만 드라마에 출연한적은 없으니 (이산편 같은거 아니고 정식으로) 당연히 연기자들보다 연기를 못하겠죠. 하지만 개그맨들중에선 연기에 전업하시는 분들도 많고 실제로 그 분들이 오지호씨보단 연기 잘합니다. 개그맨= 희극인이기에 기본적으로 연기가 되거든요. 대표적으로 임하룡씨도 계시구요. 이경실씨나 박미선씨도 드라마에 친구역할로 나오시는데 오지호씨나 여타 배우들보다 훨씬 연기 잘하십니다.

    • BlogIcon 이종범 2009.05.21 10:45 신고

      ^^ 그렇게 비춰질 수도 있었을 것 같아요. 저는 그냥 내조의 여왕을 보다보니 왠지 무한도전팀이 작아보여서...ㅎㅎ 특히 유재석이 외소해보였어요. 무한도전에서는 포스가 넘쳤는데 말이죠. ^^
      좋은 의견 감사합니다. 그런 오해가 있을 수 있을 수 있었을 것 같아요. ^^*

  • 하하하 2009.05.21 14:03

    누구에게나 자신에게 제일 잘 맞는 분야가 있겠죠
    저기가 버라이어티였다면 유재석의 포스가 나오는 겁니다.
    정준하씨가 나왔으면 꽤 좋은 연기를 보여주지 않을까 싶었는데 안나오더군요//

  • 히히 2009.05.23 21:50

    이 글 이제 봤네요 ㅋ
    유재석을 무한도전에서 보면서 아 정말 몸 좋다 그런생각을 가지고 있었는데
    오지호씨랑 최철호씨 옆에 서니깐 진짜 차이가 나더라구요 ㅋㅋㅋ
    귀여웠어요 ㅋㅋㅋ
    담주에 무한도전에서 내조의여왕 촬영했던게 나오겠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