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리뷰

천하무적토요일이 비난받는 이유

이종범 2009. 5. 24. 09:49
천하무적토요일이 어제 방영을 했다. 모든 예능 프로그램이 방영을 하지 않기로 했음에도 방영을 강행한 것이다. 결국 욕이란 욕은 있는데로 다 먹고 있는 천하무적토요일은 공공의 적 프로그램이 되어버리고 말았다. 하지만 여기서 드는 의문이 있다. 왜 천하무적토요일은 욕 먹을 것을 알면서도 방송을 강행했을까? 그리고 왜 사람들은 천하무적토요일을 비난할까? 이다.

모두가 알다시피 어제는 매우 비통하고 우울한 날이었다. 故 노무현 전 대통령이 서거하신 날이기 때문이다. 그것도 자살이라니... 그 유서의 내용은 더욱 가슴 아프게 만들었다. 전 국민이 애통한(한군데만 빼고) 이 날에 웃고 떠드는 예능 프로그램을 방송한다는 것은 예의에 맞지 않는다고 판단하여 방송사에서는 모든 예능 프로그램을 중단하고 뉴스 속보와 故 노무현 전 대통령에 대한 추모 방송을 하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런데 무언의 룰을 깨고 천하무적토요일이 방송이 된 것이다. 천하무적토요일은 KBS에서 토요일 6시 30분에 하는 신생 예능 프로그램이다. 이 타이틀만 보아도 대충 답이 나오기는 한다. 이 시간대는 토요일의 황금시간대로 SBS에서는 강호동의 스타킹이, MBC에서는 무한도전이 방영하는 시간이다. 천하무적토요일은 이 두 양대산맥을 넘기에 이번 기회가 절호의 기회였을 것이다. 신생 프로그램이고, 강호동과 유재석이 버티고 있는 경쟁 프로에 대항할 수 있는 절호의 기회일 것이라 생각하고 방영을 감행한 것인거다.

그리고 그 결과는 방송 후 처음으로 12%라는 시청률을 올렸으니 천하무적토요일은 소기의 목적을 달성한 것이다. 천하무적토요일의 진행은 임창정, 김창렬, 이하늘, 마르코, 한민관, 이휘재등이 하고 있는데 이 멤버들은 대부분 비호감 이미지를 가지고 있는 연에인들이다. 또한 예능에서 인지도는 강호동과 유재석을 따라갈 수 없으니 무리수를 두어 이번 기회에 인지도를 높히려는 노림수가 있었음을 알 수 있다.

비록 천하무적토요일은 비호감 이미지를 확실히 얻게 되었지만, 노이즈마케팅도 하는 판에 인지도를 높히기 위해서라면 이 정도는 감수할만 했을 것이다. 또한 이미 MC들이 비호감 캐릭터가 많기 때문에 더 이상 잃을 것도 없었을 것이라 판단했을 수 있다. 비난을 받던 받지 않던 천하무적토요일은 시청률을 얻게 되었으니 시청률 지상주의에 이보다 성공적인 전략은 없었을 것이다. 더구나 정규방송에 편성되어있었기에 방송 시간에 방송을 한 것은 명분도 어느 정도 있으니 스스로 만족할 수 있을 것 같기도 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방송가에는 시청률 지상주의가 있을지 모르지만, 시청자들에게는 시청률 지상주의는 없다. 그리고 시청자의 정서를 거슬렸으니 천하무적토요일은 앞으로 계속 비호감 이미지를 가지고 나아가야 할 것이다. 故 노무현 전 대통령이 잊혀지지 않는 한 천하무적토요일의 무리수도 잊혀지지 않을 것이기 때문이다.

천하무적토요일이 비난받는 이유 중 또 하나는 바로 KBS라는 것이다. 공영방송이지만, 정치적인 색깔이 짙은 KBS는 봉하마을에서도 쫒겨날 정도로 민심을 잃었다. 정치적 하수인이라 불리는 KBS에서 이런 일이 또한 발생했으니 사람들의 원성이 더 클만도 하다. 어느 방송사나 다 도토리 키재기이지만, KBS에서 故 노무현 전 대통령이 서거한 날에 모든 예능 프로가 결방한 상태에서 천하무적토요일을 방영했다는 것은 여러가지 의미를 갖게 만들 수 있다. 게다가 천하무적토요일이 보여준 시청률 지상주의와 기회주의적인 모습은 대한민국 국민들을 우롱하는 모습으로 비춰졌을 뿐이다.

정규 방송 시간에 방송을 한 것이 무슨 잘못이냐는 의견도 있다. 그리고 故 노무현 전 대통령께서 서거하셨다고 모든 방송사가 애도 방송만 한다는 것은 잘못된 것이 아니냐는 의견도 있다. 그렇다면 모든 스포츠, 경축 행사도 중지시켜야 하는 것이 아니냐는 것이다. 하지만 사람들이 비난을 하고 있는 것은 방송을 했다는 것 때문만은 아니다. 그동안 KBS의 만행을 보아왔고, 천하무적토요일이 기회를 틈타 시청률을 올리기 위해 무언의 약속을 깼다는 것 그리고 그것이 KBS의 프로그램에서 나왔다는 것에 비난이 있는 것이다.

정치에 대해 잘 모르는 나도 한 나라의 대통령이 서거했다는 것이 어떤 의미인지는 알고 있다. 그것도 28만원짜리 문어도 아니고, 서민을 위해 변호하고, 시민들과 함께 하려고 노력했던 국민과 가까이 있는 대통령이었으니 더 안타깝고 슬프다. 촛불 애도 행렬이 전국적으로 진행되고, 모든 국민이 충격에 빠져 있는 이 때에, 그리고 모든 예능 프로그램이 자진해서 결방하겠다고 말한 이 시점에 나온 얍삽한 행동은 비난받아 마땅하다 생각한다. 앞으로 이 일에 대해 천하무적토요일이 어떻게 대응할 지 기대...도 안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