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TV리뷰

1박 2일과 패떴의 같은 점, 다른 점

1박 2일과 패떴은 예능 최고의 MC 강호동과 유재석이 맞붙은 라이벌 중의 라이벌이다. 패떴이 나오기 전까지만 해도 요일이 다른 1박 2일은 무한도전과 비교가 되곤 했지만, 이제는 요일마저 같은 1박 2일과 패떴이 서로 비교 대상이 되고 있다. 누가 더 잘하고, 누가 더 못하고의 문제라기 보다는 서로 어떤 차별화를 가지고 시청자들에게 접근하고 있는 지를 살펴보고자 한다. 일요일의 웃음을 책임지고 있는 대표 예능 프로그램인 1박 2일과 패떴은 어떤 점이 같고 어떤 점이 다를까?

같은 점: 메인 MC 주축의 캐릭터 싸움


1박 2일과 패떴하면 제일 먼저 떠오르는 사람은 강호동과 유재석이다. 현재로서는 이 둘을 능가할 MC가 나오지 않고 있고, 당분간 이 둘의 독주는 계속될 것이다. 그래서 월요일에는 야심만만과 놀러와에서, 토요일에는 무한도전과 스타킹에서, 수요일엔 황금어장, 목요일엔 해피투게더에서 이 두 MC의 활약을 볼 수 있다. 그리고 가장 치열한 접전이 일어나고 있는 곳이 바로 일요일의 1박 2일과 패떴이다.

예능의 정석. 첫 페이지에 있는 캐릭터 만드는 법은 강호동과 유재석이 가장 잘 하는 분야 중 하나이다. 누구든지 유재석이나 강호동 옆에 붙어있으면 캐릭터를 하나씩 만들게 되는데 작가의 힘도 있겠지만, 이들 옆에서 유난히 멋진 캐릭터들이 많이 나오는 것을 보면 분명 강호동과 유재석은 같은 예능의 정석 책을 보고 있다는 느낌이 든다.

1박 2일 새로 나온 섭섭 브라더스도 강호동의 무식하다는 발언 때문에 나오게 되었고, 은초딩이나 은둘리, 허당, 운전기사, 어머니 김C 등 다양한 캐릭터들이 1박 2일안에서 쏟아져 나왔고, 많은 인기 또한 얻고 있다. 유재석 또한 만만치 않다. 패떴의 국민남매, 천데렐라, 김계모, 덤앤더머, 달콤살벌, 조작스캔들 등 다양한 캐릭터들이 유재석과 함께 쏟아져 나왔다. 물론 각각의 멤버들이 노력해서 만든 캐릭터이겠지만, 강호동과 유재석이 다져주는 작업이 없었다면 인기를 얻을 수 없었던 캐릭터들이다.

다른 점: 캐릭터를 위한 게임, 게임에 의한 캐릭터


패떴의 경우는 예능의 정석인 주변 환경을 이용한 게임을 잘 이용한다. 주변의 볏짚이나 사물을 이용하여 게임을 진행한다. 하지만 패떴의 경우, 게임에 인위적인 느낌이 드는데, 그 이유는 캐릭터에 맞는 게임을 하기 때문이다. X맨 시절을 떠올리게 하는 스킨십 많은 게임들은 가끔 나이트클럽에서나 볼 수 있는 민망한 게임들을 하기도 하지만, 스킨십이 많은 만큼 사람들의 관심도 높아지기 때문에 재미는 유효하다. 그러나 캐릭터를 살리기 위해 게임의 방향이 정해지기도 하는 것 같다. 김종국과 김수로는 힘센 이미지로 게임 마왕의 캐릭터를 게임을 통해 최대한 보여주고, 유재석과 윤종신은 장년층으로 항상 당하는 모습을 보여준다. 천데렐라는 엉성한 모습을 통해 게임에서 몸개그를 보여주기도 한다.

1박 2일의 경우는 주변의 있는 사물을 이용하기 보다는 최대한 예측할 수 없는 게임을 잘 이용한다. 그래서 복불복을 즐겨 하는데, 복불복은 거의 도박과 마찬가지다. 판을 돌리거나 정말 어려운 미션을 제시하거나 찍어서 맞추는 방법을 이용한다. 그것을 통해 리얼함을 더욱 강조할 수 있다. 시청자 또한 짜고 치는 고스톱이라 느낄 수 없을 정도로 확률적인 게임을 시키기 때문에 게임을 할 때 긴장감이나 게임의 결과에 따른 흥분 혹은 실망감을 그대로 느낄 수 있다. 그리고 예측할 수 없는 게임의 결과에 따라 캐릭터가 저절로 만들어지기도 한다. 이번에 속담 맞추기에서 MC몽의 활약을 통해 MC몽의 새로운 재능을 발견하고 "원숭이도 나무에서 떨어질 때도 있다"를 여러 번 사용함으로 MC몽의 새로운 캐릭터를 만들기도 하였다.

같은 점: 여행을 통해 각 지역을 소개해준다.

패떴과 1박 2일은 모두 여행 버라이어티이다. 대한민국의 각 지역을 가서 홍보도 해주고, 여행 팁도 알려주고, 특산물도 알려주어 지역 사회에 공헌을 하는 유익한 프로그램이다. 1박 2일에서 이번 주에 해외 팬레터들이 왔는데 외국인들이 1박 2일이 다닌 여행지를 보고 그대로 따라 여행을 하기도 한다고 한다. 패떴 역시 그런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외국인들에게 한국을 소개할 때 패떴이나 1박 2일만큼 소중한 자료도 없다. 두 프로그램 모두 몸개그를 바탕으로 하기 때문에 특별히 한국어를 잘 알지 못해도 재미있게 볼 수 있고, 지루한 한국문화에 대한 다큐멘터리보다 연예인들이 나와서 웃고 떠드는 모습을 보면서 그 지역에 대한 호기심을 자극할 수 있기 때문에 한국 문화를 소개하는 데에도 중요한 자료로 사용되고 있다.

멀리 해외까지 가지 않더라도 나만해도 1박 2일과 패떴을 통해 좋은 여행지를 많이 소개를 받고 있다. 그리고 우리나라의 문화나 지역 풍습에 대해서도 알게 되는 계기가 되었고, 농촌에서 생활하는 법도 알게 되었다.

다른 점: 체험의 강도

패떴은 패밀리가 농촌의 어르신들 집에 가서 일거리를 도와주는 컨셉이다. 그래서 제목도 '패밀리가 (농촌에) 떴다' 이다. 패밀리가 가면 어르신들은 재빨리 일거리들을 달력 뒤에 적어 주고 여행을 떠난다. 그러면 그 할 일들을 패밀리들이 하게 되는데 일은 그냥 시늉만 내는 수준에서 끝난다. 패떴에서 중요하게 부각시키는 부분은 일을 돕는 것이 아니라 이런 일들이 있고, 그 일들을 활용하여 게임을 만들어내는 것이다. 그래서 유재석을 게임돌이라는 캐릭터로 묶어둠으로 일을 하다가도 난데없이 힘드니까 게임하자며 부추기는 역할을 맡기게 된 것 같다. 다양한 일거리들을 소개하는 데에 초점을 맞춘 듯 하다.

1박 2일의 경우는 거의 체험 삶의 현장 수준이다. 농촌의 일들이 얼마나 힘든지 알 수 있을 정도로 열심히 일하는 모습을 보여주는데, 일할 때만큼은 예능끼는 쫙 빼고 일에 전념한다. 이번 벌교 꼬막 벌칙에서도 10분 밖에 방송이 되지 않았지만, 어느 정도 힘들게 일했는지는 충분히 느낄 수 있었다. 그리고 그 일이 천하장사 강호동에게도 정말 힘든 일이고, 그런 힘든 일들을 어머니들께서 매일같이 한다는 것을 보며 꼬막을 하나 먹을 때도 그 정성이 생각나게 만든다. 꼬막을 보면 이제 강호동의 "어머님들은 이걸 1년 내내 하세요?"라는 말이 생각날 것 같다.

1박 2일과 패떴의 같은 점과 차이점은 셀 수 없이 많을 것이다. 그만큼 서로에게 영향을 많이 주고 받는 다는 것도 될 것이고, 사람들의 관심과 애정도 많이 있다는 것이 아닐까 싶다. 최근 패떴의 행보에 대해 이런 저런 글을 써 왔지만, 패떴이 싫어서 그런 것은 아니다. 오히려 패떴을 정말 좋아하기 때문에 시청자의 입장에서 여러 의견들을 써 본 것이다. 싫으면 아예 보지도 않지만, 패떴과 1박 2일은 모두 매 주 챙겨보는 소중한 프로그램들이다. 그 안에서 많은 것을 배우기도 하고 느끼기도 한다. 패떴과 1박 2일이 서로 좋은 점은 배우고, 부족한 점은 채워가는 모습으로 선의의 경쟁자가 되어 일요일 밤의 웃음을 책임져 주었으면 좋겠다.

  • skit 2009.06.01 16:39

    패떴이 없는 것 없이 잘 차려진 화려한 대형마트 느낌이라면
    1박2일은 소박하지만 따뜻한 정서가 느껴지는 동네 구멍가게 같은 느낌입니다.
    촌스럽고 뽀대나지는 않지만 사람 사는 정이 담긴 1박2일에 눈길이 가는 건 어쩔 수 없습니다.
    그래도 서로에게 자극제가 되어 더 발전하는 프로들이 되길 바랍니다.

  • BlogIcon 피치액션 2009.06.01 18:51

    무슨 이유에서인지, 시간이 흐를수록 패떳에 대한 관심도가 줄어들더라구요. 1박2일은 여행, 패떳도 여행이란 컨셉을 동시에 가지고 있지만, 다양함이랄까, 그런측면에서 패떳은 게스트가 바뀌어도 뭐 또 뻔한 스토리겠지라는 생각이 들지만, 1박2일은 새로운 것을 기대하게 만드는 것 같습니다. 뭐 제 느낌인지 모르겠지만,,^^;;

  • BlogIcon WHITE RAIN 2009.06.01 21:51

    저는 처음 1박 2일이 나왔을 땐, 모 연예인 때문에
    너무 산만하고 시끄러워서 안 보고,
    대신 패떴을 자주 시청하고 주변인들에게도 광고를 했는데요.
    초기 이효리의 쌩얼을 보는 재미도 있었죠.
    잠자리 쇼 등..

    그런데 요즘은 1박 2일을 봐요.
    역시 하나만 보면
    지루해지는 게 맞나 봅니다.

    나름의 개성이 있는 작품이니...

    좀더 시청자에게 가까이 다가가는 프로그램들이 되었으면 좋겠어요.

  • 하하하 2009.06.02 15:24

    일을 하는시늉만 내는지 진짜로 하는지는 잘 모르겠는데요..
    다만 일을 하는 부분에는 웃긴 부분같은게 없어서 많이 생략될 수도 있지 않나요?

  • 패떴과 1박2일의 차이점. 2009.07.23 23:27

    잘 지적해 주셨는데 주석이 좀 잘못되신듯

    케릭터를 위한 게임들 X맨 시절 을 보는듯한.
    맞지만 바늘에 실꿰기 는 부비부비 게임이 아니죠.

    게임에서 1박과 패떴의 차이점은 고만고만한 게임이라도 패떴은 항상 변한다는점

    1박은 게속 복불복이라는점 복불복은 초창기 무모한도전 시절의 복불복을 보는듯한
    ( X맨을 연상시킨다는 자세한점을 쓰셨으니 복불복의 원조인 무모한도전시절을 언급해야할듯하네요)

    체험 수준에 대한 차이점.

    패밀리가 떴다는 1시간을 일했으면 수분 또는 10분정도로 편집하는점
    (특히 패떴 에서 밤일가는 멤버들은 분명 꽤 시간을 들여 밤일-통발수거라던지 동네일이라던지 먹이주기라던지- 했을일인데도 편집으로 거의 몇분도 안되게 짧게보여주죠)

    1박은 리얼리티를 살리는지 무조건 롱테이크 (좀 지루한 면입니다 -어르신용 배려겠지만-)

    비슷한점 또 하나 있는듯

    1박 패떴 모두 경치라던지 그런걸 담아야 해서 그런지 풀샷이 꽤 많지 않나요?

    비슷한 포맷 무도랑 비해서?(무도는 갠샷위주죠))


    위에 제가 말한 차이점은 제 주관이고 취향에 따라 다른관점으로도 보이겠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