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리뷰

시청자와 반대로 가는 패떴

이종범 2009. 6. 9. 07:26
패밀리가 떴다(패떴)가 다시 일요일 1위를 굳히며 개콘과 남자의 자격을 따돌렸다. 1박 2일이 강선생을 떠라 하며 개콘을 아무리 밀어주어도 패떴을 따라가기에는 역부족인가보다. 솔직히 개콘이 패떴을 역전했다는 것 자체가 패떴의 굴욕일 것이다. 예능의 흐름이 버라이어티에 있는 이때에 개콘에게 밀린다는 것은 그만큼 패떴이 안이한 방송을 해 왔다는 것일 거다.

이준기-추성훈으로 이어지는 연속 초특급 게스트 출연은 효과가 있었다. 아니 그 게스트로 효과를 못내는 것이 더 안습일 것이다. 이제 박예진과 이천희의 이별 여행, 그리고 박시연과 박해진의 첫 여행이 시작될 텐데 이별 여행은 축 쳐지는 소재이고, 첫 여행은 검증되지 않은 멤버들의 시험적인 시도이니만큼 더 강력한 게스트가 필요할 것이다.

패떴을 가만 살펴보면 시청자의 의견과 반대로 가는 경우가 많은 것 같다. 처음에는 시청자의 의견을 안보는 것인 줄 알았는데, 그게 아니라 아예 반대로 움직이고 있다. 시청자의 의견을 따르는 것이 꼭 좋은 것만은 아니다. 시청자의 의견은 워낙 다양하고 변화무쌍하기 때문에 그 의견에 다 따랐다가는 산으로 가기 일수일 것이기 때문이다. 프로그램에 대한 줏대를 가지고 방송을 만드는 것은 PD의 자존심이기도 할 것이다.

멤버에 대한 의리

시청자의 입장에서는 재미있기만 한다면 자신의 의견과 같이 가든, 아니든 상관없다. 결과는 시청률이 말해줄거니 말이다. 무한도전의 김태호 PD도 멤버에 대해서만은 자신의 줏대를 가지고 있다. 정준하에 대한 안티가 그렇게 많고, 사회적 물의를 일으켰음에도 끝까지 같이 가는 의리를 보여주고 있고, 하하는 공익에 갔는데도 기다려주고 있다. 게다가 많은 팬을 잃을지도 모르는 길을 제8의 멤버로 넣기로 확정함으로 멤버에 대한 의리를 보여주고 있다.

 패떴에도 비슷한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패떴의 공식 밉상 김종국. 그는 처음 나올 때부터 많은 안티를 조성해왔고, "패떴의 안티=김종국 안티" 일 정도로 패떴에게 안좋은 영향만 끼치고 있다. 러브라인도 제대로 만들지 못해 이도 저도 아닌 구성을 만들었으며, 캐릭터도 아직 구축하지 못하였다. 근육 종국, 김국종, 팻종국등 다양한 캐릭터를 시도하고 있지만, 사람들의 반응은 뜨뜨미지근하고, 다른 멤버들의 캐릭터만 사라지고 있는 판국이다.

예능 신동이라는 단어까지 써가며 김종국을 띄워주려 하지만, 그럴수록 김종국에 대한 안티는 더 많아지는 것 같다. 그럼에도 패떴에서 김종국의 입지는 상당히 크다. 아예 김종국의 패떴이 아닌가 할 정도로 김종국의 출연 분량이 많아졌고, 비중도 커졌다. 이는 PD의 의도적인 작전이 아닌가 싶다.

독을 독으로 풀 듯, 김종국로 인한 악영향을 김종국으로 풀려는 것 같다. 추성훈편에서는 김종국과 추성훈을 맞대결 시킴으로 인해 가장 재미있었던 장면을 만들어내기도 했다. 추성훈에게 당하는 김종국을 보며 안티팬들은 속이 시원했을 것이고, 김종국의 이미지는 서서히 변해가기 시작할 것이다.

패떴을 떠난 박예진과 이천희도 패떴은 끝까지 지키려 했고, 지금 남아있는 김종국에 대한 애정은 눈에 띄일 정도로 팍팍 밀어주며 멤버에 대한 의리를 지키고 있다. 시청자가 싫어할수록 패떴은 김종국의 비중을 높이지 않을까 싶다.

반복되는 식상한 포맷


이제는 눈을 감고도 그 다음에 무엇을 할 것인지 예상할 수 있다. 멤버들이 표정만 보아도 "아~ 또 이거해야 하나?"라는 것을 느낄 수 있을 정도로 어느새 패떴의 포맷은 고정되어 버렸다. 마치 꽁트를 보고 있듯 말이다. 또한 게임 후 게임, 또 게임을 함으로 지역 소개는 뒷전이고 게임만 주구장창한다.

패떴에서 가장 재미있는 부분이 게임하는 부분이니 그럴 만도 하다. 패떴 게임의 특징은 몸개그 작렬이란 점이다. 넘어지고 때리고 굴욕당하는 것이 패떴 게임의 장점이다. 몸개그야 말로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웃음 포인트이기 때문이다. 개콘과 라이벌이 되어서 그런지 패떴의 몸개그는 날로 더해지고 있다.

이준기편에서는 X맨 시절하던 게임을 하며 이준기의 굴욕을 만들어내었고, 이준기편에서 제일 재미있었던 부분이 그 게임 부분이었다. 추성훈편에서도 어김없이 몸개그 게임이 나타났는데 추성훈과의 한판 승부였다. 이효리가 추성훈의 머리끄덩이를 잡고, 유재석은 바지 굴욕을 당한다. 무엇보다 압권은 김종국의 굴욕이었다. 높이 들어 바닥에 내다 꽂히는 김종국의 굴욕은 정말 두고 두고 회자가 될 장면이 아닐까 싶다.

게임하고, 밥 먹고, 자고, 일어나자마자 게임하고 밥 먹고, 게임하고 집에 가는 순서는 절대로 변하지 않을 것 같다. 이에 대한 시청자들의 변화 요청이 많이 있지만, 오히려 패떴은 더욱 이 패턴을 강조할 뿐이다.

시청자 참여

패떴을 보고 있으면 마치 영화나 드라마를 찍는 듯한 느낌이다. 영화나 드라마 촬영 현장을 가보면 모든 것을 통제하고, 뒤에 지나가는 행인조차 엑스트라를 이용하여 처리를 한다. 일반 시민들이 나오는 일은 거의 없고, 통제가 확실하게 이루어진다. 내가 사는 동네에서도 드라마 촬영을 한 적이 있었는데 주로 다니는 길을 통제하는 바람에 어쩔 수 없이 한참을 돌아가야만 했다.

패떴에는 그냥 시민들이 나오는 법이 없다. 추성훈편에서 시민들이 나온 장면은 한번도 없고, 이준기편에서도 시장에 갔을 때 빼고는 없다. 오직 나오는 장면이라고는 처음과 마지막에 나오는 어르신들 장면인데 정말 쏜살같이 지나간다. 패밀리가 집에 오면 바로 총알같이 튀어나가시고, 어르신이 집에 오면 패밀리가 총알같이 튀어나가며 급 마무리된다.

시청자 의견에 귀 기울이지 않는 것은 물론 아예 반대로 행동하는 모습은 프로그램 제작에 관여하지 말라는 의도를 느끼게 함으로 소신을 가지고 만드는 프로그램이란 느낌을 주는 반면에 모든 것이 통제된 상태에서만 촬영을 할 수 있다는 생각이 들게 만들기도 한다.

완벽한 통제 속에서 촬영을 할 수 있다는 것은 마음대로 컨트롤이 가능해야 촬영을 할 수 있다는 말도 될 것이다. 어떤 변수도 허락하지 않는 모습은 패떴이 시트콤의 성격이 강하기 때문에 그런 것이라는 생각이 든다 . 하지만 패떴이 조금은 오픈 마인드로 만들면 좋지 않을까 한다. 시청자의 참여와 의견이 중요한 이유는 공감대 형성에 있다. 시청률 지상주의인 이 시대에 시청률을 만들어주는 것은 바로 시청자에 있다. 그리고 시청자들과의 교감은 공감대를 형성해주고 시청률에 영향을 준다.

패떴의 시청률이 체감할 정도로 떨어지지 않은 이유는 경쟁 프로그램 덕이다. 하지만 지금과 같이 계속 시청자와 단절된 행보를 계속할 경우 누적된 이미지는 시청률에 영향을 끼치지 않을까 싶다. 무엇보다 시청자의 참여는 더 많은 재미를 만들어낼 수 있다. 1박 2일의 경우 시청자를 최대로 활용하고 있는 프로그램이 아닌가 싶다. 무한도전도 시청자의 참여를 우선적으로 하고 있다. 패떴의 시청자 참여가 언제쯤 이루어질지는 모르겠지만, 시청자와 소통하고 공감하는 프로그램이 되기를 기대해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