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TV리뷰

무한도전 박명수는 기부악마

무한도전을 통해 가장 큰 인지도를 얻은 사람이 있다면 바로 박명수가 아닐까 싶다. 예전에 이승철 흉내를 낼 때는 "우쒸~!" 외에는 인지도가 없었던 박명수였지만, 무한도전을 통해 인지도를 한껏 높혀 이제는 박명수 개그에 길들이게 만들어 2인자로서의 위치를 확고히 하였다.

비호감 이미지로 시작하여 가장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캐릭터는 바로 박명수이다. 비호감 캐릭터를 가진 개그맨들의 롤모델이 될 수 있을만큼 수많은 안티를 뚫고 지금의 자리를 만든 박명수는 개그계에 귀감이 될만한 개그맨이 아닐까 싶다. 유재석이 아니었다면 지금의 자리에 올 수 있겠냐마는, 누구나 유재석 옆에 있다고 해서 뜨는 것은 아니기 때문에 박명수의 인기는 충분히 의미가 있다고 할 수 있다.


박명수의 장점 중 하나는 힘없는 약자의 호통이라는 점이다. 호통 개그나 독설을 내뱉는 비호감 캐릭터는 보통 강한 힘이 전제가 되는 경우가 많다. 캐릭터 자체가 강하기 때문에 자신의 약한 모습은 좀처럼 보여주지 못한다. 이경규도 대선배라는 타이틀을 가지고 있고, 김구라도 큰 덩치와 험악한 인상으로 좌중을 압도한다. 박명수의 경우에는 처음엔 매우 강한 척을 했으나 호통을 하나의 개그 소재로 만들기 위해 허약한 체질을 또 하나의 캐릭터로 만들었다.

물론 그것이 가능하기에는 유재석이 반드시 필요하다. 착한 캐릭터의 유재석이 강한 힘으로 박명수를 제압할 때, 나쁜 캐릭터인 박명수는 오히려 약한 힘으로 제압을 당해 통쾌한 웃음도 주면서 그의 강한 호통 또한 용납할 수 있는 수위로 변하게 되기 때문이다.

그런 캐릭터 때문에 만들어지고 있는 재미있는 현상이 있는데 그것은 바로 기부 악마이다. 보통 연예인들이 남 몰래 기부를 함으로 기부 천사라는 호칭을 받고 있다. 하지만 박명수의 경우는 기부는 커녕 모든 것을 자기 것으로 만들기 바쁘다. 해피투게더에서도 자신이 받은 생활용품들을 의자 밑에 꽁꽁 숨겨두는 캐릭터로 이기적인 모습을 보여주는 박명수는 무한도전에만 오면 오히려 역공격을 당한다.


괜한 내기를 해서 지게 됨으로 시청자에게 TV를 주는가 하면, 노홍철 대신 마빡을 대신 맞아주고 그 돈은 고스란히 제작진에게 기부되고 만다. 또한 이번 명수노믹스 기습공격에서는 게임에서 지게 되어 삼겹살 비용 167만원을 내게 된다. 얼마 전에 했던 YES OR NO에서 호텔에서는 게임에서 져서 제작진이 먹은 짬뽕까지 몇십만원어치를  내기도 했다.

정말 냈는지 안냈는지는 모르겠지만, 우선 박명수는 기부악마로 자리를 잡아가고 있다. 기부천사와는 달리 자신의 의지가 아닌 타인의 의지로 기부를 많이 하게 되는 재미있는 캐릭터를 만들어가고 있는 것이다. 이런 박명수의 기부는 박명수의 캐릭터를 더욱 호감으로 만들어주고 있다.

만약 박명수가 자신의 이미지를 개선시키겠다고 기부천사들이 하듯 남몰래 기부를 했다면 그의 캐릭터는 희석되어 이도 저도 아닌, 좋은 일하고 인기 떨어지는 격이 되었을 것이다. 하지만 유재석과 무한도전의 힘에 의해 강제로 강탈 당하는 모습으로 기부를 하게 된 박명수는 자신의 캐릭터를 지킴과 동시에 악당에게 무언가를 빼앗었다는 통쾌한 재미도 주고, 더불어 자꾸 당하기만 하는 박명수를 향한 이미지도 좋아지게 됨으로 1거 3득을 하고 있는 것이다.

박명수가 지금과 같은 인기를 얻을 수 있었던 점은 개그의 기본이 되어있기 때문이기도 하다. 우리는 개그에 익숙해져 있기에 식상하게 생각될 수도 있지만, 외국인들에게 무한도전을 보여주면 그 반응은 확연한 차이가 있다. 물론 말을 잘 못알아 듣기에 그럴수도 있지만, 외국인들이 가장 많이 웃는 부분은 바로 박명수가 나오는 장면에서이다. 넘어지고, 인상 쓰고, 호통 치는 그의 기본적인 개그 실력이 바탕이 되기 때문에 지금의 자리에 올 수 있었던 것이 아닌가 싶다. 무한도전의 확실한 2인자로 자리매김한 박명수는 앞으로 기부악마라는 새로운 캐릭터로 한단계 더 업그레이드가 되지 않을까 싶다.
  • BlogIcon 피아랑 2009.05.23 09:55

    잘 봤습니다. 개인적으로 거성팬 입니다.
    종범님 오늘도 익사이팅한 하루 되세요^^

  • 히히 2009.05.23 13:32

    잘 읽었습니다 ㅋㅋ
    박명수씨는 진짜 악마의 탈을 쓴 천사 같네요 ㅋㅋㅋ

    • BlogIcon 이종범 2009.05.23 15:47 신고

      ^^ 박명수씨의 호통 개그는 계속되어야 한다고 생각해요~! ㅎㅎ 박명수씨가 당할 때마다 재미있긴 한데 좀 안쓰럽기도 해요... ^^

  • jini 2009.05.23 13:41

    악마의 탈을 쓴 천사라는 말이 딱인거 같네요.
    저두 박명수 팬입니다.
    동갑이라 더 정이 가는지는 모르겠지만요...

  • peppertones 2009.05.23 13:50

    재미있는 글이네요!
    기부악마라.. 잘 읽었습니다.^^

    • BlogIcon 이종범 2009.05.23 15:49 신고

      박명수씨에게는 천사보다 악마가 더 잘 어울리는 것 같아요~ 재미있게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 nuno 2009.05.23 14:04

    박명수는 악당이지만 밉지 않은 것이.. 마지막엔 항상 당하기 때문이죠. 가가멜 같다고나 할까요. 결국 마지막에 아지라엘과 울면서 도망치는 미워할 수 없는 악당~

    • BlogIcon 이종범 2009.05.23 15:50 신고

      ㅎㅎㅎㅎ 정말 딱인 것 같습니다. 가가멜~! 스머프를 보면서도 가가멜이 가장 안타까웠는데 말이죠. 스머프의 가가멜, 톰과 제리의 톰, 아기공룡 둘리의 고길동같은 캐릭터인 것 같아요. ^^

  • 재명이 2009.05.23 16:07

    ㅋㅋ 정말 읽어보니 딱 들어맞네요 ~
    생각지도 못했습니다 ㅋㅋ
    역시 박명수는 뭘 알아 ㅋㅋㅋㅋ
    글을 굉장히 잘쓰시네요 부럽습니다 ㅠ

    • BlogIcon 이종범 2009.05.23 16:13 신고

      반가워요, 재명님~! ^^*
      역시 박명수씨는 악마인 것 같아요 ㅎㅎ
      저도 군대에서 별명이 악마였는데, 그래서 그런지 더 정감이 가는 것 같아요 (엥? 먼산...) ㅎㅎㅎ
      재미있게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

  • ㄷㄷ 2009.05.23 16:37

    글쓴 분이 누군가요?
    흥미로운 분석이네요. 진짜 이런 생각은 못했는데

    • BlogIcon 이종범 2009.05.23 16:55 신고

      ^^ 안녕하세요, TV익사이팅의 TV people입니다.
      재미있게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
      오늘 무한도전은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로 인해 속보로 대체된다고 하네요. 시국이 시국이만큼 어쩔 수 없지요. 정말 슬픈 하루입니다.

  • 2ㅇㅇ 2009.05.23 16:53

    한가지 덧붙이자면 요즘들어 박명수를 기부천사라는 캐릭터로 띄워주고 있는게 유재석이죠. 그런데 혹자들은 유재석이 박명수에게만 돈을 내게 하는거 아니냐는둥, 하며 비방을 하기도 하더라구요. 그거 보면서 좀 답답하기도 했구요. 님의 말씀처럼 박명수가 미운짓을 해도 밉지 않은 캐릭터로 다가가게 만든 가장 일등공신은 유재석의 진행방식이라고 보거든요. 다른mc들과 호흡했던 방송을 봐도 알겠지만 말이죠. 놀러와에 패널로 자리를 잡기 시작하면서부터 박명수가 제 8의 전성기를 누릴수 있었던 가장 큰 이유는 박명수 고유의 캐릭터+유재석의 진행방식이라고 생각하는데 왜 유재석이 박명수에게 감정이 있어서 박명수만 돈을 내게한다는 둥 그러는지 모르겠더라구요. 뻔히 보이는 캐릭터 밀어주기던데

    • BlogIcon 이종범 2009.05.23 16:56 신고

      그런 이야기가 있었군요, 그렇다면 유재석은 정말 살신성인이네요. 그것이 박명수를 살리는 길인데 말이죠.

    • 2009.05.23 17:26

      유재석이 독보적인 1인자가 된것도

      박명수와의 찰떡콤비가 힘을 발하면서부터였습니다

      유재석의 일방적인 희생이나 노력이 아니라

      둘이 머리를 맞대고 마음을 맞추고 연구하고 시청자들에게 진솔하게 열심히하는 모습을 통해서

      서로 윈윈한다고 봅니다.

      유재석은 사실 캐릭터가 부재한 개그맨으로서 가장 강력한 캐릭터와의 시너지가 누구보다도 필요한 사람이고

      누구보다도 강력하고 유니크한 캐릭터를 개발하고 체화시킨 개그맨 하면 바로 박명수지요.

  • 천국 2009.05.23 17:20

    그런데 박명수의 그런 캐릭터가 먹히는곳은 무한도전 뿐이라고 생각합니다.

    왜냐하면 무한도전에서 만큼은 박명수가 주인공이기때문이죠.

    물론 유재석 정준하 노홍철 정형돈 하하도 다 주인공이죠.

    다른 방송처럼 게스트가 주인공이 아니라 고정 출연자들이 주인공인거죠.

    똑같은 행동을 해도 무한도전에서는 하나의 캐릭터가 되고 웃음으로 이어지는 반면에

    다른 프로그램에서 했을 경우 한심한 캐릭터가 되기도 합니다.

    가장 대표적인 예로 해피투게더의 박명수를 보면 알수 있습니다.

    무한도전에서는 여자친구와의 다툼으로 인해 사적인 감정때문에 하루종일

    우울해 있는 박명수의 행동이 하나의 캐릭터와 재미가 되기도 하지만

    다른 프로그램에서 그런식으로 사적인 감정때문에 우울하게 행동을 한다면

    그건 바로 방송 불성실한 태도로 보여질수도 있는거죠.

    박명수의 인생에서 무한도전과 유재석을 만난것은 아주 큰 사건이 아니었나 싶습니다.

    말씀하셨다시피 박명수의 캐릭터가 비호감 캐릭터이면서도 일부 매니아들에게

    호감으로 다가갈수 있는 루트를 살펴보자면 나쁜말과 행동을 해놓고

    역으로 구박당하기 일쑤기 때문인데 이 루트를 만들게 된 계기가 유재석과의 호흡이었죠.

    무한도전속에 박명수의 캐릭터는 유재석과 자막을 통해 이런식으로 보여지고 있죠.

    '악마의 아들이고 자기 중심적이지만, 마음도 여리고 착한 사람이에요.'

    지금까지 무한도전 속에서 유재석의 입과 자막을 통해 이런말을 상당히 많이 강조해왔었죠.

    요즘은 기부관련으로 무거운게 아니라 가볍게 그리고 재밌는 캐릭터로 미는거 같습니다.

    • BlogIcon 이종범 2009.05.23 17:29 신고

      와~ 장문의 댓글 감사합니다. ^^
      저 또한 공감합니다. 박명수씨가 다른 프로그램에서는 힘을 못쓰는 이유는 바로 무한도전과 유재석을 통해 캐릭터를 만들었기 때문이라 생각합니다.
      계속 기부를 하는 것은 무리가 있겠지만, 간간히 캐릭터가 너무 비호감으로 흘러간다 싶을 때 한번씩 사용하면 좋을 것 같네요 ^^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 zzzz 2009.05.23 17:38

    박명수 ㅋㅋㅋ 이번주엔 박명수의 삼겹살 값을 보태주기 위한 방송이 기다리고 있었는데..
    노무현 대통령께서 돌아가시는 관계로..ㅠ 아쉽네요

  • 와우 2009.05.23 19:01

    전 명수님 욕인 줄 알고.....화나서 들어온....
    엇!!남자팬만 있는거 아녜요 전 여자 :Dㅋㅋㅋㅋㅋㅋㅋ
    ㅋㅋㅋㅋㅋㅋㅋㅋㅋ
    저번에 몰래 기부도 하고 막 그러셨잖아요 *-_-*
    (인터뷰로 자랑하셔서 다 알게되었지만 ....ㅋㅋ)
    정말 악마의 탈을 쓴 천사 ♡

    • BlogIcon 이종범 2009.05.23 19:25 신고

      앗! 여성팬들도 계시는군요 ^^*
      맞아요~ 저번에 박명수씨도 기부 많이 하시고 그러셨어요. 그래도 요즘처럼 기부악마의 캐릭터가 더 훈훈한 것 같아요. ^^ㅋ

  • 거성화이팅 2009.05.23 21:11

    ㅋ.ㅋ 저도 성별은 여자입니다만, 박명수씨 팬입니다.
    처음에는 비호감이었는데, 1년전부터 호감가는 개그맨으로 바뀌었어요.

    박명수씨 근데 기부합니다. 방송용이 아니라
    작년에 기사화되었는데, 5년간 정기적으로 300만원 가량 매달 기부해왔다고... 올해로 6년째 되가겠네요.

    저는 박명수씨 방송용 이미지가 실제완 다를 것 같아요.
    보면 정실장 옛날에 빚도 박명수씨가 해결해 준 적도 있고,
    무한도전 방송 보면 스텝들이 종종 그럽니다. 방송이미지와 달리 따뜻한 사람이라고.

    실제로 기부하고 있으면서 따뜻한 사람이란걸 말하고 싶었고,
    글쓴이 님의 글에 공감하며 리플 달아보아요~

    • BlogIcon 이종범 2009.05.24 03:23 신고

      ^^ 예, 저도 기부 사실은 작년에 들었습니다. 방송 이미지와 다른 부분이 있겠지만, 무한도전 캐릭터로 분석해본 내용이었습니다. ^^
      앞으로도 지금과 같이 안밖으로 호감가는 개그맨으로 계속 지속되길 기대합니다. ^^~

  • 맞아맞아 2009.05.23 21:22

    평상시 저도 그렇게 머리속으로만 생각하고 있었는데 아주 글로 잘 표현하셨네요

    글 참 잘 쓰세요 ㅋㅋㅋ 거성이여 영원하라.....

    근데 군시절 별명이 악마였다라..... 후덜덜덜

    • BlogIcon 이종범 2009.05.24 03:25 신고

      재미있게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
      거성이여, 영원하라~! 입니다 ^^b
      달리 악마는 아니고, 군대에서 성경책 읽었다고 악마라도 하더군요 --;; 실상 알고 보면 별거 아니라는... ^^*

  • 거성좋아 2009.05.23 22:39

    정말 재미있고.. 큰 웃음 선사해 주시죠. ㅎㅎ

  • 2009.05.24 00:32

    비밀댓글입니다

  • 아쉽네요.. 2009.05.24 00:57

    이런 글때문에 찮은이형이 무한도전에서만 기부악마
    유재석이 만들어주고 살리는 캐릭터다라는 말을 들을까
    걱정을 했는데, 역시나군요..
    제가 알기로 뜨기 전에 어려울때부터 꾸준히 기부활동을
    해왔던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무한도전에서 하는 건
    실상 새로울 것도 없는거죠.. 오히려 전 무한도전때문에
    자꾸 찮은이형이 짠돌이라는 이미지가 강화되는게 안타깝던데요..
    저번에 찮은이형 아버지가 방송에서 말씀하셨죠.. 방송에서는
    짠돌이라고 알려져있는데, 실제로 쓸일에는 화끈하게 쓴다고요

    • BlogIcon 이종범 2009.05.24 03:29 신고

      혹시 박명수씨? ㅎㅎㅎ

      맞아요~ 예전부터 선행을 많이 해 오셨지요~ 글에서는 무한도전 내에서 캐릭터를 분석한 것이니 오해하지 마세요 ^^*
      삼겹살 쏘신 것 보면 짠돌이 같지는 않아요~ ^^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 저도 여자팬이에요...ㅋㅋ 2009.06.13 00:34

    우선 거성님의 대한 분석 참 재밌네요... 전 이 세상에서 거성님이 가장 웃기다고 생각해요...ㅋㅋ 분명 거성님의 지금의 인기비결에는 유재석씨의 도움도 있었겠지만, 유재석씨도 박명수가 없었으면 지금과 같은 1인자 엠씨가 되었을까 싶어요... 두분이 정말 환상의 호흡인거 같아요...ㅋㅋ
    거성 박명수 영원하라!!! 퐈이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