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TV리뷰

놀러와 선방, 야심만만 훈방

월요일 저녁의 예능 프로그램은 주말 예능 못지 않은 치열한 접전이 일어나는 시간대이다. 놀러와, 야심만만, 미녀들의 수다가 동시간대에 방영되기 때문인데, 이는 월요일에 하는 월화드라마의 시청률에도 영향을 미치기에 중요한 위치에 있다고 할 수 있다.

미녀들의 수다는 캐서린 문제와 여러 안 좋은 이슈들이 겹쳐서 별 다른 시도를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눈에 띄는 것은 게스트의 변화인데, 매주 새로운 게스트를 투입함으로 신선함을 유지하려 하나 내용적인 면에서 진부한 면을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이번에 눈에 띄었던 프로그램은 놀러와 그리고 야심만만이었다. 놀러와에서는 스카이웨이(sky+way) 꽁트를 선보였다. 이하늘과 길이 함께 골방토크 전에 꽁트를 하는 것으로 여러번 시도는 되었었지만, 이번 주에 본격적으로 코너를 맡긴 듯 하다. 개그맨들도 웃을 수 밖에 없었던 슈퍼맨 복장으로 했던 꽁트는 매우 참신하고 재미있었다.

특히 최근 길이 무한도전에 나옴으로 이미지가 개선되어가고 있는데다가 이하늘 또한 산전수전(?) 다 겪으면서 몸 던져 웃기는 법에 대해 배워가고 있는 중이기에 스카이웨이는 토크만 있었던 놀러와에 새로운 재미를 가져다 주고 있다. 놀러와의 경우는 계속 앉아서 이야기만 하는 토크쇼이기 때문에 다소 지루해질 수 있다. 하지만 스카이웨이가 투입됨으로 다소 민망할 정도의 몸개그로 중간 중간에 신선한 자극을 줄 수 있는 요소로 작용하고 있다.


가수가 몸개그로 개그맨을 웃기는 일은 쉽지 않을 것이다. 하지만 유라인으로 굳어진 이하늘과 길은 정말 몸을 던져 개그를 시도하고 있고 앞으로 캐릭터화를 시킨다면 많은 인기를 끌 수 있지 않을까도 싶다. 개인적으로 가장 웃겼던 장면은 슈퍼맨 복장으로 길과 하늘이 싸우다가 이하늘의 가발이 벗겨지자 길이 이하늘의 민머리를 사정없이 때리는 장면이었다. 이들이 옛날 최고의 인기를 끌었던 "쌍라이트" 캐릭터를 다시 재연하면 어떨까하는 생각도 들었다.

반면 야심만만은 전체적인 포맷을 바꾸어버렸다. 약간 아쉬운 것은 이제 막 자리가 잡혀가고 있는데 다시 포맷을 새롭게 바꾸었다는 점이다. 저번 주 야심만만은 간만에 정말 최고로 웃겼었는데, 이번 주에는 새로운 포맷이 어색하기만 했다.

유치장(유머가 판치는 장)이라는 컨셉으로 새롭게 바뀐 야심만만은 모든 멤버가 캐릭터를 가지고 유치장에서 웃겨야 탈출할 수 있다는 내용이다. 처음에는 올킬로 시작했다가 버스 차표를 얻는 컨셉에서 유치장으로 바뀐 것이다. 다양한 시도를 과감히 하는 야심만만의 도전 정신에는 박수를 쳐 주고 싶지만, 2% 부족한 변화는 아쉬움으로 남는다.


유치장은 처음 시작해서 그런 지 매우 어색했다. 심지어 MC들까지 어색한 모습이 역력했다. 모든 코너가 새롭게 시작하는 것이라 그런지 더욱 어색했는데, 재미있는 이야기도 흐름이 끊겨서 묻히는 경우가 많았던 것 같다. 더 아쉽게 생각이 드는 것은 저번 주에는 정말 재미있었기 때문이다. 모처럼 버스 차표 컨셉에 적응이 되어 토크에 집중할 수 있게 되어서 좋았는데 유치장 컨셉에 또 다시 적응해야 하니 참 아쉽지 않을 수 없다.

또한 바뀐 것이 유치장 컨셉이라는 것이 아쉬웠다. 유치장에서 딱히 뽑아낼 재미가 없기 때문이다. 웃기지 않으면 탈출할 수 없다는 내용인데 탈출할만한 매리트가 없다. 녹화 끝날 때까지 유치장 안에 있어야 하니 그저 구색에 불과할 뿐이다. 버스 차표였을 때도 그저 버스표를 얻는다는 형식적인 모습에 불과했지만, 유치장은 더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유치장을 택한 것은 무엇일까?

아마도 변화를 시도하고 싶어서가 아니었을까 싶다. 변화를 시도하려 했다면 좀 더 파격적이고 의미있는 변화가 필요했는데 어정쩡한 변화로 인해 아쉬움이 남는다. 물론 야심만만 역시 토크쇼이기 때문에 컨셉보다는 토크에 집중해야 할 것이다. 그런 면에서 이번 컨셉이 다시 바뀌지는 않았으면 좋겠다. 지금은 새롭게 바뀐 컨셉에 집중하게 되지만, 익숙해지면 다시 그 내용물인 토크에 집중할 수 있게 될 것이다.

더불어 지금의 유치장 컨셉을 그저 구색용으로 놔 둘 것이 아니라 적극적으로 활용하여 신선한 웃음을 주었으면 좋겠다. 개인적으로는 현재는 야심만만2인데, 야심만만1의 인기 요소를 좀 가져왔으면 하는 바람이다. 야심만만1의 인기는 폭발적이었다. 저번 주에 나왔던 라디오 진행자들의 말에 의하면 야심만만이 끝날 때까지는 사연이 오지 않아 조마조마했다고 한다. 만명에게 물어본 야심만만은 당시 최고의 인기를 끌었고 수많은 예능인을 만들어내었다. (그리고 CG를 이용하여 중간에 얼굴이 커지는 부분은 남용하지 않았으면 좋겠다. 어려운 기술이라 듣긴 했는데 시청자의 입장에서 볼 때는 어지럽기만 하다. 갑자기 얼굴이 커지는 것도 이해가 안되고 말이다...)

하지만 지금은 그 어디에서도 야심만만의 모습을 찾아볼 수 없다. 야심만만2이니 만큼 만명을 잘 활용하여 시청자들과 소통하여 공감대를 더 많이 만들어내는 야심만만이 되었으면 좋겠다. 이번엔 훈방이지만 다음엔 선방을 날리는 야심만만이 되길 기대해본다.
  • 초사이언 2009.05.14 07:48

    요새 예능pd들은 죽을맛일듯....

    • BlogIcon 이종범 2009.05.14 16:40 신고

      그러게 말입니다. 항상 더 재미있는 웃음을 주려고 하는 PD님들 정말 대단한 것 같아요. 경쟁이 치열해진만큼 더 힘들어지지 않았을까 싶어요. 그래도 그만큼 더 보람이 있지 않을까요 ^^?

  • BlogIcon 좋은사람들 2009.05.14 09:45

    저도 야심만만 화면구성에 불만입니다. 갑자기 볼록렌즈처럼 불쑥 얼굴이 커지는데; 울렁울렁 거려요;

    • BlogIcon 이종범 2009.05.14 16:41 신고

      맞아요. 특히 얼굴 큰 사람들을 CG처리하면 원래 그런건지 헷갈린다는... ^^ 근데 그 기술이 굉장히 어려운 기술인가봐요. 언젠가 기사에서 본 적이 있는것 같아요. 그래도 너무 자주 나오니 울렁거려요. ^^

  • BlogIcon 머니야 2009.05.14 10:57

    우하하하..좋은사람들 말씀 무지 웃겨요..ㅋㅋ
    돋보기 그거 잼나던데..ㅋㅋ
    예능 프로..볼때 잼나긴 하는데..보고나면..왜 전혀 기억에 안남는건지..참 신기해요..ㅋ

    • BlogIcon 이종범 2009.05.14 16:45 신고

      돋보기 전 어지러워요. ㅎㅎ ^^
      원래 TV가 바보상자이긴 하지만 ㅎㅎㅎ 그 안에 가치를 찾아가려 하고 있습니다. ^^
      머니야님,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

  • BlogIcon Sky~ 2009.05.14 11:20

    예능 참으로 어려운거 같아요 ㅎㅎㅎ 저는 잘 안봐서 ^^

  • 좋은사람들님 2009.05.14 11:28

    그거 스타킹에도 쓰는거 아니에요? ㅎㅎ 저도 맘에 안들어요!

    그런데 놀러와 부산에는 안하나요? ㅠㅠ

    • BlogIcon 이종범 2009.05.14 16:48 신고

      맞아요. 스타킹에도 사용되더군요. ^^ MBC라 부산에서도 할테데 지역방송으로 편성되었을 수도 있을 것 같아요. 저도 가끔 안동에 가는데 안동MBC에서 짜르더라구요. ㅠㅜ

  • BlogIcon 이리니 2009.05.14 16:16

    요즘 제가 TV를 잘 안봤더니, 이거 여러가지로 곤란하네요.
    뭘 알아야 댓글이라도 달건데, 프로를 보질 않으니 이거야 원...

    그냥 안부차 들렀다 생각해 주세요. ^^ 건강하시구요...

    • BlogIcon 이종범 2009.05.14 16:49 신고

      반가워요, 이리니님~! 이렇게 방문해주셔서 감사합니다. ^^ 이리니님도 건강하시고 행복한 하루 보내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