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리뷰/드라마

아쉽게 끝나버린 스타일

이종범 2009. 9. 21. 08:10

스타일이 결국 끝나버렸다. 이렇게 허무하게 끝나버릴 줄은 몰랐다. 16부작이기에 너무 많은 것을 담을 수는 없었겠지만, 스타일을 재미있게 보던 시청자로서는 매우 아쉽게만 느껴진다. 나름 훈훈하게 마무리를 짓긴 했지만, 중간 과정이 많이 생략됨으로 메시지를 충분히 전하지 못한체 붕 떠버린 느낌이 들었다.

'엣지있는'이란 말을 유행시킨 스타일이지만, 결국 스타일은 엣지 없이 끝나버리고 만 것이다. 스타일이 엣지 없었던 이유는 바로 스타일이 김혜수의 스타일이 되었기 때문이다. 스타일은 김혜수가 없었다면 지금의 인기를 얻을 수 없었을 것이다. 김혜수가 스타일을 살렸고, 스타일이 김혜수를 완성시켰다.

하지만 그로 인해 다른 캐릭터들이 너무 이상하게 그려져버렸다. 원작에서 주인공인 이서정은 이해할 수 없는 캐릭터가 되어버렸다. 어장관리녀에 캔디녀까지 사람들이 싫어할만한 캐릭터는 다 가지고 있는데다, 집도 없는 상태에서 명품에 환장하는 모습이나, 쉽게 동거를 선택하는 모습, 그리고 자신이 실수해서 저지른 잘못임에도 꾸짖는 상사에게 오히려 적반하장으로 대드는 모습은 상식 이하의 모습으로 보여질 수 밖에 없었다.

그리고 박기자 캐릭터는 더욱 이성적이고, 공감적이며 사랑받는 캐릭터가 되어버렸다. 그리고 주인공은 이서정이 아닌 박기자로 되어버리고 만 것이다. 이지아는 공교롭게도 하는 드라마마다 비슷한 캐릭터를 맡게 되어 연기력 논란에 빠지게 되었고, 류시원은 김혜수에 묻어가는 캐릭터가 되어 버리고 말았다.

스타일을 통해 잡지사의 이야기들을 좀 더 해 주었으면 엣지있는 이야기가 되었을텐데 그저 사랑에 관한 이야기만 하다가 어설프게 끝나버려 아쉬움이 더하다. '악마는 프라다를 입는다'나 '더 힐즈'같은 드라마가 나오나 했더니 결국은 원작과 전혀 다른 일반 통속극이 되어버리고 만 것이다.

김혜수의 패션쇼를 보는 듯 했던 스타일, 박기자가 마지막에 이서정을 보면서 자신의 옛모습을 보는 것 같다며 3개월 쉬는 동안 스타일을 맡겨도 될 사람이라 말했을 때, 원래는 이서정이 인정받는 것에 대해 시청자도 같은 느낌을 받아야 하지만, 그냥 박기자가 자신이 쉬고 싶어서 빈말을 하는 것 같은 느낌을 받은 이유는 이서정의 캐릭터가 막판에 너무 바뀌려 애를 썼기 때문이고 그 동안 이서정의 캐릭터가 너무 이상했기 때문일 것이다.

재미있긴 했지만, 아쉬움이 더 컸던 스타일은 박기자만의 스타일이 아닌 서우진, 이서정, 김민준의 이야기들이 버무려졌어야 하지 않았나 싶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