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TV리뷰

야심만만2보다 못한 강심장

기대가 컸기 때문일까, 아니면 첫회라 그런 것일까. 강심장의 뚜껑을 열고보니 기대에 한참 못미치는 그저 그런 토크쇼에 불과했다. 강호동의 이름을 걸고 만든 강심장이라던니 이건 서세원쇼의 복제판이나 마찬가지인데다, 이전의 야심만만2보다 훨씬 더 못한 것 같다.

야심만만2는 예능선수촌이란 이름으로 시작했듯, 이번 강심장도 예능격투기라는 이름으로 과격하게 시작했지만, 올킬과 마찬가지로 어설픈 포맷으로 이도 저도 아닌 토크쇼가 되어버리고 말았다. 제일 먼저 강호동의 진행 방식은 실망 그 자체였다. 1박 2일과 똑같고, 야심만만2와도 똑같은 강호동의 진행방식은 24명의 게스트들을 이끌어나가야 해서 그런지 오버의 극치였다. 너무 억지로 웃는 티가 팍팍 났고, 게스트들 또한 억지 웃음이 태반이었다.

24명의 게스트들은 한명씩 소개하는데에만 30분이 넘게 걸렸고, 너무 많은 사람들이 나오다보니 쓸데없는 사람들이 너무 많았다. 지드레곤만 줄기차게 나오고 나머지 게스트들은 꿔다놓은 보릿자루 마냥 자리만 채우는 형식이니 과유불급의 모습을 보여주었다.


낸시랭의 출연은 정말 기가 찰 노릇이었다. 야한 옷차림에 어색한 웃음, 그리고 적응하지 못하는 태도. 솔비가 아니었다면 그나마 얼굴도 못 비췄을테지만, 솔비의 공격에 대한 썰렁한 반응은 방송인이 아닌 일반인이 솔비와 싸우려는 태세로 밖에 보이지 않았다.

이승기의 진행 역시 아직은 무리가 있었다. 이승기를 좋아하긴 하지만, 강호동과의 조합은 별로인 것 같다. 강호동이 너무 오버하여 어색한 분위기에 이승기가 무슨 이야기를 하건 묻힌다. 오히려 이승기는 유재석과 잘 어울릴 것 같은 MC가 아닌가 싶다.

가장 중요한 것은 재미가 하나도 없는 토크에 대해 강심장으로 선정한다는 것이었다. 도데체 어떤 기준인지 모르겠지만, 그냥 분위기를 타면 강심장을 주는 모양세였다. 그나마 올킬은 서로 투표라도 했지, 강심장은 완전히 자기 맘대로 이다. 그러니 편파적인 판정이 있을 수 밖에 없고 공감되지 않는 강심장에 식상함마저 보여준다.


게스트들은 어떻해서든 강심장에 되기 위해 최대한 오버하고 웃음소리마저 가식스럽다. 댄스 배틀, 노래 배틀, 토크 배틀 라운드 식으로 버라이어티와 토크쇼를 합쳐놓은 듯한 강심장은 토크쇼도 아니고 버라이어티도 아닌 어설픈 장르가 되어버리고 말았다.

아직 첫회이기에 더 지켜보아야 되겠지만, 강심장 첫회에서 보여준 모습은 가식과 식상함이었다. 물론 재미있는 이야기들도 있었지만, 지켜보는 내니 이렇게 되면 상플과 다를점이 무엇인가 싶었다. 오히려 상플에게 플러스가 되는 것 같기도 했다.

강심장이 그나마 선방할 수 있었던 것은 게스트발과 시간대 때문인 것 같다. 만약 이 프로그램이 야심만만2에 이어 월요일 저녁에 했다면 놀러와에 묻혀버리고 말았을테지만, 그나마 경쟁이 약한 화요일에 들어왔기에 성공의 가능성은 아직도 있다.


그러나 서세원쇼와 똑같지만 서세원쇼보다 재미없고, 야심만만2보다 못한 강심장이 빨리 자리잡지 못한다면 오히려 경쟁 프로인 상플에 힘을 실어줄 수 밖에 없을 것 같다. 시도 때도 없이 나오는 "강심장" 속의 "강심장" 홍보는 ("강심장이니까...", "강심장이라서...") 강심장을 더 가식적으로 만드는 것 같았다.

강심장의 2회는 2NE1과 걸그룹들이 나온다고 한다. 박중훈쇼가 망한 이유는 무릎팍도사 때문이 아니라 게스트발만 내세우다 게스트가 동이나자 망한 것이다. 강심장이 추구해야 할 목표는 독창적인 강심장만의 재미가 아닐까 싶다.
  • 송송 2009.10.07 10:08

    1박2일을 즐겨보는 팬으로서 강호동씨와 이승기씨를 좋아하는데 글내용중에 이승기씨는 유재석씨와 더 잘 어울리지 않는가 싶다는말이 공감이 갑니다. 낸시랭씨와 솔비씨는 보면서 눈살이 찌푸러지더군요. 솔비씨 재미를 위해서였는지 진심인지는 모르겠으나 좀 심하다 싶을정도로 매너가 없으시던데요. 그나저나 장윤정씨는 나온줄도 몰랐어요...

    • BlogIcon 이종범 2009.10.07 10:26 신고

      나온지 모르는 게스트들이 너무 많았어요. 그야말로 병풍이었던 것 같아요. 강호동-이승기 조합은 1박 2일에서는 괜찮았는데, 강심장에서는 심히 어색했던 것 같아요. 이승기씨 진행 스타일을 보니 강호동씨보다는 유재석씨와 더 잘 어울릴 것 같더군요. 차라리 강호동-MC몽이 난 것 같습니다. 제일 잘 어울리는 건 강호동-유세윤인 것 같아요. ^^

  • BlogIcon 모과 2009.10.07 10:21

    충청도 분이셨어요?
    너무 반갑습니다.^^
    충청 투데이의 발전을 위해서 화이팅!

    • BlogIcon 이종범 2009.10.07 10:28 신고

      반가워요, 모과님 ^^
      충청도가 고향은 아닌데 ^^;;
      (충청도 사람만 가입하는 곳인가요^^? 잘 몰라서..)
      충청도에 강의를 자주 나가다보니 인연이 생기는 것 같아요. ^^
      오늘 가입했지만, 충청 투데이 화이팅입니다 ^^b

  • 어르신™ 2009.10.07 12:34

    어제 보면서 느낀거지만 확실히 서세원쇼+야심만만+스타골든벨이더군요.
    전혀 신선함이라고는 없는... 좀더 지켜봐야 겠지만 이대로는 무리일꺼 같습니다.
    잘읽고 갑니다~ ^^

    • BlogIcon 이종범 2009.10.07 12:46 신고

      스타골든벨, 아!! 그게 있었군요. 1대 100이랑도 비슷한 것 같고... 완전 식은 짬뽕이었습니다. 앞으로 어떻게 변해갈 지 궁금하네요. 계속 이런 식으로 갈수도 있을 것 같아요. 상플보다 시청률만 더 많이 나온다면 말이죠. 하지만 강호동이란 브랜드에는 치명적이 아닐까 싶습니다.

  • 공감인 2009.10.07 14:02

    공감 되는 부분이 많군요. 분위기를 타면 강심장을 준다던지, 너무 많은 게스트로 몇몇 스타들만 빛나 보이고 나머지는 병풍이 되는듯한...(토크중에 화면에 한 컷 나오면 '아..! 이사람도 나왔어?'라는 반응이 나왔다는..)
    강호동 이승기의 만남은 어우러 지지 않았습니다. 어떻게 보면 강호동의 과장된 웃음은 1박2일에서도 볼수 있지만 전혀 이상하지 않았는데요..

    • BlogIcon 이종범 2009.10.07 14:18 신고

      강호동과 이승기의 조합은 생각보다 별로였던 것 같아요. 강호동의 오버를 이승기의 차분함으로 매워줄 것으로 기대했는데, 오히려 묻히는 경향이 있더군요.
      무엇보다 재미가 없다는 것이 가장 큰 문제점이 아닌가 싶어요.

  • 공감갑니다 2009.10.07 17:16

    정말공감가는부분이많네요....
    앞에분이말햇듯이 아이돌위주로만 나오고 ....
    솔직히 게스트빨로미는거같습니다...
    그리거 강호동씨가 오버한번씩해주면 띄어주어야하는데 전혀안그러더라고요.. 뭔가어색한

    그리고 제생각이지만 금방 망할것같습니다 ...

  • BlogIcon 마루. 2009.10.08 16:17 신고

    보진 못했는데 주변분들 모두 같은 말씀들 뿐이네요...차차 발전하느냐 정체하느냐가
    문제겠네요..

  • BlogIcon montreal florist 2009.10.15 16:06

    차차 발전하겠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