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내조의 여왕

가닥 잡은 <자명고>…지금부터 막판 스퍼트! 시청률 부진에 빠져있는 SBS 월화드라마 가 최근 조기종영 논란을 딛고 하이라이트를 향해 치닫고 있다. 급격한 상승세는 아니지만, 기존 시청자들을 중심으로 에 대한 칭찬의 목소리가 점차 커지고 있는 것. 사실, 의 부진은 방영 초기 MBC 과의 눈치작전 때문에 손해를 봤다. 당시 이 연장 방송을 하자 는 스페셜은 방송을 긴급편성하며 맞대결을 피했다. 하지만 이 같은 꼼수는 오히려 패착이 됐다. MBC가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경기를 중계하면서 스페셜 방송은 빛을 바랬고, 그나마도 급히 만든 티가 난다는 비난을 받아야 했다. 이 때문에 마지막 회와 1회가 겹치면서 초반 시청률을 잡는 데도 실패했다. ◇ SBS 드라마 가 스토리와 배우들의 연기가 눈에 띄게 좋아지는 등 뒷심을 발휘하고 있다. ⓒ SBS .. 더보기
내조의 여왕, 웃기지만 슬픈 드라마 [내조의 여왕]이 [꽃보다 남자]가 끝나면서 더욱 탄력을 받고 있다. [꽃보다 남자]를 보는 타이밍을 놓치는 바람에 결국 대만판 [유성화원]만 보고 [꽃보다 남자]는 못보게 되어 아쉽긴 하지만, [자명고]와 [내조의 여왕]이 있어서 월,화요일이 즐겁다. [내조의 여왕]은 가볍게 웃으며 볼 수 있는 코믹한 드라마이다. 김남주와 이혜영의 망가짐과 세련미를 한꺼번에 느낄 수 있는 [내조의 여왕]은 어릴 적 퀸카였던 천지애(김남주)와 친구 양봉순(이혜영) 사이에 한 남자 한준혁(최철호)가 등장하며 관계의 골이 깊어지는 삼각관계에 관한 이야기로 시작된다. 그리고 한준혁을 차지하기 위해 양봉순은 처절한 몸부림을 치고, 천지애에게 심한 상처를 받는다. 그리고 천지애는 온달수(오지호)를 만나 결혼을 하게 되며 4각관계.. 더보기
내조의 여왕? 내숭의 여왕! 내조의 여왕을 재미있게 보고 있다. 김남주의 망가짐과 천추태후에서 보았던 최철호의 연기를 볼 수 있기 때문에 더욱 재미있는 것 같다. 내조의 여왕을 보면서 다른 부재들이 여럿 떠올랐다. 성형의 여왕, 내숭의 여왕, 된장녀의 여왕등등이 떠올랐으나 그 중에 제일은 역시 내숭의 여왕이었다. 많이 오바한 듯한 코믹 연기가 현실을 풍자하는 모습도 가지고 있어 더욱 재미있는 내조의 여왕의 또 다른 이름은 바로 내숭의 여왕이 아닐까 싶다. 천지애로 나오는 김남주는 백치미를 내세운 내숭의 여왕이다. 집에서는 구타도 서슴치 않는 아내의 모습으로, 밖에서는 유약하면서도 패셔너블한 된장녀로 180도 변신을 자유자재로 구사하는 천지애는 자신의 나쁜 머리를 커버하기 위해서인지 내숭의 여왕이라 불릴만 하다. 유유상종이라고 했던가.. 더보기
<내조의 여왕>, 배우들의 연기변신 ´망가져도 괜찮아!´ MBC 월화드라마 이 시청자들의 뜨거운 관심 속에 막을 올렸다. 지난 10일 종영한 후속작으로 김남주, 이혜영, 오지호, 최철호 등이 출연하는 은 대기업 부인회의 파워와 남편을 내조하는 여성들의 이야기를 다룬 작품. 거침없는 풍자와 배우들의 연기변신이 시청자들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특히 최고의 시청률을 자랑하는 KBS 와 최근 SBS에서 새롭게 선보인 를 넘어 월화드라마 왕좌를 탈환할 수 있을지도 관심을 모은다. 극 중 천지애(김남주 분)는 수재지만 백수인 자신의 남편을 대기업에 넣기 위해 부인회를 공략한다. 그녀는 어릴 적부터 백치미의 퀸카이자, 한편으로는 된장녀(?)의 표본이기도 하다. 은 이런 천지애의 좌충우돌 남편 내조기가 중심축을 이룬다. 여기에 양봉순(이혜영 분)과 한준혁(최철호 분) 등은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