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산동성

중국 산서성으로 4박 5일간의 여행 준비 중국은 나에게 특별한 곳이다. 중국에 처음 간 곳은 청해성이었다. 장족을 만나기 위해 서안을 거처 기차를 24시간 넘게 타고 청해성에 갔었다. 낙후했지만 순박하고 정이 많았던 장족이 내게는 중국의 첫인상이었다. 결혼 후 아내와 함께 중국으로 다시 왔다. 위해에서 한국어 교육을 받고 6개월동안 한국어 강사들과 합숙하며 재미있는 추억들을 많이 남겼었다. 바닷가 바로 앞에 있던 기숙사에서는 다양한 애피소드들이 일어났고, 군 생활 이후 처음 해 보는 합숙 생활에 많은 추억을 만들 수 있었다. 그리고 아내와 아는 산동성 웨이팡시의 칭조우라는 곳의 웨이팡교육대학 한국어과에 외국인 강사로 취업하게 되면서 1년 동안 한국어를 중국 대학생들에게 가르쳐주었다. 첫째를 임신하고 거의 산달 때까지 배부른 몸을 하고 다닌 중국.. 더보기
중국 대학생들도 즐겨보는 1박 2일 1박 2일은 이제 전세계가 공감하는 예능 프로그램이 되었다. KBS WORLD를 통해서 전세계로 자막과 함께 방영되고 있는 1박 2일은 얼마 전 방송에서 외국인 팬들로부터 팬레터와 선물들을 받은 모습을 보여주기도 했다. 또한 그 외국인들이 한국을 여행할 때 1박 2일이 보여준 코스대로 여행을 한다고 하니 1박 2일의 영향력은 웬만한 한류 드라마보다 낫다고 할 수 있다. 외국인들이 보는 1박 2일은 어떨까? 다른 외국인들은 확인해볼 바가 없었고, 중국 대학생들을 대상으로 1박 2일을 보여준 적이 있다. 중국 산동성 청주시에 있는 웨이팡교육대학 한국어학과 학생들을 대상으로 1박 2일을 보여주었다. 2학년 학생들이라 한국어를 유창하지는 않지만 어느 정도 하는 학생들이었다. 중국 대학생들은 이미 강호동을 알고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