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리뷰/드라마

공부의 신이 연일 화제이다. 26%의 높은 시청률을 올리며 경쟁드라마와 10%이상 차이를 내어 월화드라마의 선두자리를 굳힌 공부의 신은 왜 이렇게 인기가 높은 것일까? 그건 아마도 우리나라의 교육열에 비례하는 것이 아닐까 싶다. 그리고 공부의 신이 그 가려운 부분을 잘 긁어주고 있어서가 아닐까.

공부의 신에 나오는 공부 비법들을 그냥 우스겟소리로 들을지도 모르지만, 수학을 좀 하는 학생들은 뜨끔했을지도 모른다. 바로 수학의 핵심 비법이 그대로 공개되었기 때문이다. 이에 대해 추가적으로 블로거 모과님의 글을 참고하면 좋을 듯 싶다 (http://blog.daum.net/moga2641)

공부의 신에 나온 기본적인 수학 비법에 대해서 아는 학생보다 모르는 학생이 더 많을 것이다. 공부의 신이 공부를 잘하는 학생들이 아닌 전교 꼴찌를 대상으로 하는 것임을 감안하면 공부의 신에 나온 수학비법은 천기누설에 가깝다.

그런 의미에서 공부의 신에 나온 수학 비법을 총정리 해 보았다. 빠진 부분이 있다면 댓글로 완성해 주길 바란다.


기초를 잡아랏!

모든 학문이 그렇듯, 기초를 잘 다져야 높은 건물을 세울 수 있다. 기초가 부실하면 아무리 좋은 재료와 최신공법으로 만들어도 무너지게 되고 만다. 수학을 모른다면 초딩 문제집을 푸는 것을 두려워 하지 말아야 한다. 기초가 부족할 때는 기초부터 다시 시작하는 것이 가장 빠른 길이기 때문이다.


초등학교 때 초딩 문제를 풀면 매우 어렵지만, 고등학생이 초딩 문제를 풀면 매우 쉽게 느껴진다. 초딩 문제부터 풀면 기초도 잡힐 뿐더러 쉽게 풀리기 때문에 자신감도 생긴다. 기초가 부족하다면, 기초부터 잡아랏!


100문제를 10분 안에 푼다.

시험은 제한시간이 있고, 문제를 푸는데에도 속도가 중요하다. 얼마나 많은 문제를 알고 있느냐보다 얼마나 많은 문제를 빨리 푸는지가 시험의 당락을 결정하기 때문이다.

100문제를 10분 안에 푸는 것은 1분에 10문제를 푸는 것이고 1문제당 6초내에 푸는 것이다. 1문제당 6초내에 푼다는 것은 거의 본능적으로 풀어낸다는 것인데 계산 부분에 있어서는 본능적으로 문제를 풀어야 한다는 뜻이기도 하다.

문제를 풀 때는 항상 스탑워치를 옆에 두고 풀어야 수학 능력이 향상된다.


수학은 탁구이다

좀 민망한 장면이었기도 했지만, 수학은 스포츠이고 게임이라는 차기봉 선생님의 탁구 신법은 짝을 이루어 공부하는데에 더 없이 좋은 방법이다.

"기본 공식을 반사적으로 생각해 내서 문제의 공을 쳐 낸다"

라는 강석호의 말처럼 문제를 보는 순간 답이 반사적으로 나오는 경지에 이르러야 한다. 그것은 꾸준한 연습과 즐기면서 하는 방법 밖에는 없다.

이것을 보는 순간 예전에 암산 학원 생각이 났다. 시험 때는 계산기를 사용할 수 없으니 머리 속으로 생각해서 푸는 수 밖에는 없다. 필기를 해서 푸는 방법도 있지만, 기본 계산까지 써서 풀다간 시험지의 공백도 모자라고 풀이 과정도 너무 길어져서 오히려 혼돈이 올 수 있다.

공부를 같이 하는 친구가 있다면 서로 탁구 계산 게임을 한 판 해 보는 것은 어떨까.


기본 공식을 외워라.

수학은 암기 과목이라고도 한다. 기본 공식을 모르면 문제를 전혀 풀 수 없다. 반대로 기본 공식을 확실하게 외워두면 어떤 문제를 만나든 당황하지 않고 척척 풀어낼 수 있다. 각 단원에 맞게 기본 공식을 정리해서 외워둔다면 문제가 나왔을 때 어떤 단원에 관한 문제인지 파악해 낸후 바로 해당 공식들을 대입하여 문제를 풀어낼 수 있다.

중요한 것은 외우라는 것이다. 기본 공식에 대한 이해도 중요하지만, 시간이 촉박할 때에는 기본 공식을 외우는 것만으로도 충분하다. 수학에서 가장 어려운 문제가 1+1=2라는 것을 증명해내는 것이지만, 우리는 1+1=2라는 것을 외워서 푼다. 기본 공식 또한 기본적으로는 외운 후 그 의미에 대해 알아나가는 것이 중요하겠다.


짧은 문제보다 긴 문제가 더 쉽다.

긴 문제에는 퍼즐 조각이 어느 정도 맞춰져 있다. 답에 대한 힌트가 들어있는 것이다. 수학에서는 대입할 기본 공식의 범위가 좁혀지기도 한다. 보통은 문제가 길면 우선 피하고 본다. 하지만 대부분 긴 문제일수록 배점이 더 크다. 그리고 그런 긴 문제의 핵심만 잘 파악하면 문제를 더 빨리, 그리고 정확하게 풀 수 있다.

그러기 위해서는 위의 과정들이 어느 정도 마스터된 후여야 하겠다. 계산은 반사적으로 해 내고, 기본 공식은 각 단원에 맞게 정리해서 외워둔 후에라야 긴 문제의 핵심을 더욱 빨리 캐치하여 풀어낼 수 있을 것이다.


단순 계산 문제에서 실수하지 마라

수학에서 용납되지 않는 것이 실수이다. 외국에서는 풀이 과정이 더 중요시 된다고 하지만, 풀이 과정 중에서도 단순 계산이 틀려버리면 영 엉뚱한 풀이가 나올 수 있다. 게다가 우리나라는 답을 더 중요시 하기 때문에 단순 계산에서 실수를 하면 더욱 억울할 수 밖에 없다.

실수를 줄이는 방법은 오답노트도 중요하지만, 반복에 반복 밖에는 없다. 운동선수들이 천부적인 운동 신경을 가지고 태어났다해도 끊임없이 연습하고 또 연습하는 이유는 바로 실수를 줄이기 위해서이다. 단순 계산인라고 무시하지 말고, 항상 100점을 맞기 위해 연습하고 또 연습해야만 덜 억울하고 시험 점수를 올릴 수 있을 것이다.

학습 목표를 기준으로 한 쪽집게 문제

주술적인 신통력이 아닌 ^^;; 학습목표를 기준으로 한 쪽집게 문제가 필요하다. 마지막에는 이 방법으로 응용문제에 대비하여야 할 것이다. 쪽집게 문제의 의미는 정확히 찝어낸다기 보다는 머리 속을 정리해 준다는 의미가 더 강할 것이다.

막판이 되면 마음이 다급해져서 문제지 한권을 통채로 풀어버리려는 욕심이 생기지만, 과유불급이라는 말처럼 오히려 더 혼란에 빠질 수 있다. 그렇기에 각 단원에서 핵심적인 문제를 추려내어 확실하게 문제를 마스터하는 것이 더 중요하다.


모르는 문제는 외워! 외워!

도저히 이해가 안되는 문제가 있을 때는? 무조건 외워야 한다. 풀이과정까지 다 외워버려야 하는 것이다. 논리적인 수학 과목에서 웬 암기라고 할지 모르지만, 문제와 풀이과정을 통채로 외워는 것만큼 효과적인 방법도 없을 것이다. 외우고 나면 그것이 기본 공식이 되어 다양한 문제에 응용할 수 있는 능력도 생기니 말이다.


이처럼 다양한 수학 비법들을 공부의 신에서 공개를 하였다. 물론 이 방법 외에도 다양한 방법들이 있을 것이다. 하지만 드라마에 나올 정도로 유명한 이 정도의 방법도 숙지하지 못한다면 안될 것이다. 수많은 공부에 관한 프로그램들이 나왔지만, 이처럼 공부 비법에 대해 풀어놓는 방송은 보지 못했다.

그도 그럴 것이 고액 과외, 스타 강사들이 그런 비법을 방송에서 풀어놓는다면 자신의 밥줄이 끊기는 것이기 때문이다. 공부의 신에 나오는 수학 비법들만 익혀두어도 학원비 수백만원은 아끼는 일이 아닐까 싶다.

수학은 어떤 과목보다 유리한 과목이다. 수학을 좋아하는 사람보다 싫어하는 사람이 더 많고, 그렇기에 가산점도 더 많다. 수학을 집중공략한다면 남들과 차별화되어 더 유리한 고지를 선점할 수 있다는 것이다. 원래 사회가 남들이 좋아하는 것보다 싫어하는 것을 했을 때 그 성과가 더 뚜렷하듯 말이다.

수학을 잘해서 사회 나가서 써 먹을 때나 있냐고 하는 사람들도 있지만, 그건 어디까지나 비겁한 변명일 뿐이다. 사회에 나와서 수학을 못하면 당하게 되어있다. 세상은 수로 이루어져 있기 때문이다. "모든 사물은 수(數)이다"라는 피타고라스의 말처럼 말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싸이월드 메인에 선정 되었네요. 감사합니다. ^^*

재미있게 읽으셨나요? 아래 추천 버튼을 꾹 눌러주세요~! 클릭하시면 -> 구독+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