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노우보드 강좌] 박세경 프로와 함께한 트릭 초보 강습기
설원을 누비며 하늘을 날아다니는 모습. 스노우보더들이 꿈꾸는 모습이 아닌가 싶습니다. 저 또한 멋진 묘기를 펼쳐가며 스노우보드를 타고 내려오는 모습을 상상하곤 하는데요, 무섭기도 하고 어떻게 하는지 방법을 몰라서 그저 라이딩만 열심히 즐기곤 했어요. 보통 트릭이라고 하죠. 보드를 타고 내려오면서 점프도 하고, 뒤로 돌기도 하고, 미끄러져 빙빙 돌기도 하는 묘기를 트릭이라고 하는데요, 전 트릭에 있어서는 초보였습니다. 

 
이런 멋진 점프를 당장 하고 싶지만 이런 것을 하기 위해서는 초보 강습부터 받아야 하기에 가장 기초가 되는 알리와 널리 그리고 프레스와 롤링을 배워 보았습니다. 이 기술들이 합쳐져서 중급, 고급 기술로 들어가기 때문에 초보 기술들을 탄탄하게 연마해야 해요. 언젠간 저도 저렇게 하늘을 날아다닐 수 있겠죠?


 
강습은 테크나인의 박세경 프로(아키아, X-sports)님께서 1대 1로 해 주셨어요. 이런 기회도 흔치 않은데 열심히 배워두었습니다. 지금은 알리를 하는 모습인데요, 알리란 보드의 뒷부분(테일)의 탄성을 이용하여 점프를 하는 기술인데요, 가장 많이 사용되는 기술이기도 해요. 하는 방법은 뒷발을 가운데로 가져오면서 앞발을 당겨서 보드를 들어줍니다. 그러면 보드 뒷면이 휘면서 탄성이 생기게 되는데여 그 반동을 활용해서 튕겨 오릅니다. 그리고 양발을 몸쪽으로 쭉 당기면서 처음 서 있던 자세로 다시 내려오면 되요. 

1. 뒷발을 몸의 중심으로 가져온다.
2. 앞발을 당긴다.
3. 테일 쪽의 탄성을 이용하여 튕겨 오른다.
4. 양발을 모두 몸쪽으로 당겨 모은다.
5. 정상 스텐스로 돌아온다.

팁이 있다면 튕겨 오를 때 어깨를 위로 살짝 튕겨주면 좀 더 탄력적으로 튕겨 오를 수 있습니다. 처음부터 높게 날아 오를 필요는 없고요, 낮더라도 원리를 정확하게 이해하고 몸에 익혀야 나중에 더 높이 날아 오를 수 있답니다. 이게 말은 쉬운데요, 정말 어렵습니다. 평지에서는 그나마 할만한데 라이딩을 하는 도중에 사용하려면 정말 몸에 익지 않으면 안되요. 내려가는 가속력이 있기 때문에 몸이 쉽게 마음처럼 움직이지 않거든요. 



널리는 알리의 반대에요. 알리가 테일 쪽의 탄성을 이용했다면 널리는 노즈(보드 앞부분) 쪽의 탄성을 이용하는 것이죠. 역시 앞발을 몸의 중심으로 가져온 후 뒷발을 당겨서 노즈쪽의 탄성을 이용하여 튕겨 오릅니다. 그리고 양 발을 몸 쪽으로 당겨 모은 후 정상 스텐스로 착지하면 되죠. 

1. 앞발을 몸의 중심으로 가져온다. 
2. 뒷발을 당긴다. 
3. 노즈 쪽의 탄성을 이용하여 튕겨 오른다. 
4. 양발을 모두 몸쪽으로 당겨 모은다. 
5. 정상 스텐스로 돌아온다.  
 
팁은 몸을 앞으로 던져 날린다고 생각하면 조금 쉽게 널리를 할 수 있어요. 널리야말로 라이딩할 때 제일 무서운데요, 진행 방향인 노즈 쪽에 힘을 실은 후 경사면 아래 쪽으로 몸을 던져야 하기 때문에 더 겁이 나죠. 평지에선 어느 정도 널리를 할 수 있겠는데 라이딩을 하는 도중에는 도저히 못하겠더라고요. 하지만 이것만 되도 정말 멋진 그라운드 트릭을 하며 내려올 수 있답니다. 

알리와 널리. 그냥 글로 봐서는 잘 모르겠죠? 강습 내용을 동영상으로 기록해 두었습니다. 올레 온에어로 한번 보실까요? 



  


다음은 프레스(press) 기술입니다. 프레스는 '눌러주다'는 뜻이죠? 몸의 중심을 이동시켜 한쪽에 힘이 쏠리게 만드는 트릭인데요, 몸의 중심을 앞으로 두면 (앞발을 몸의 중심에 두면) 자연히 테일(보드의 뒷쪽)쪽이 올라가게 됩니다. 그 상태로 라이딩을 하게 되면 노즈 프레스가 되죠. 즉, 보드의 앞부분(테일)만으로 슬로프를 내려오게 되는 겁니다. 반대로 몸의 중심을 뒷쪽에 두면(뒷발을 몸 중앙에 오게 하면) 노즈 쪽에 들리게 되죠. 그 상태로 그대로 라이딩을 하면 테일 프레스(윌리)가 되는 겁니다. 

팁은 양팔을 벌리고 시선은 45도 아래 쪽을 보는 것인데요, 몸의 균형을 이루는 것이 매우 중요하기 때문에 내려오는 경사면과 일자를 이루어야 합니다. 또한 프레스로 탈 때는 엣지를 주는 것이 아니라 보드면 전체로 타야 하죠. 테일 프레스는 경사면 뒷쪽으로(산쪽으로) 몸의 중심을 두는 것이기에 어렵지는 않습니다. 하지만 노즈 프레스는 경사면 아래 쪽으로 몸의 중심을 이동시키면서 유지하며 균형을 잡아야 하기 때문에 겁부터 나기 마련이죠. 역시 꾸준한 연습이 필요합니다.

별거 아닌 것처럼 보이지만 프레스를 잘 해야 중급 트릭들을 익힐 수 있어요. 스노우보드 그라운드 트릭에 있어서 몸의 균형과 중심 이동을 자유 자재로 하는 것은 매우 중요한 것 같아요. 때문에 꼭 보호대를 착용하시고 연습해야 합니다. 전 라이딩만은 넘어지지 않고 할 수 있다는 자신감에 보호대를 착용하지 않고 했는데 후회막심이었어요. 정말 보드 처음 배울 때보다 더 위험합니다. 역엣지 마구 걸리거든요. (역엣지에 걸리면 몸이 하늘로 붕 뜨면서 하늘이 노래지는 현상을 경험하실 수 있습니다.;;) 헬맷과 엉덩이 보호대, 무릎보호대정도는 해 주고 트릭을 연습하시기 바래요.

 



엄청 겁먹은 제 모습이 보이시나요? ㅠㅜ 노즈 프레스 하려다 겁먹어서 테일 프레스가 되고, 그러다  살기 위해 저절로 노즈 프레스가 되는 저 기이한 경험. 해보지 않고는 모를거에요. 흑...




다음은 롤링입니다. 빙글 빙글 돌며 내려오는 롤링 기술인데요, 프론트 사이드 롤링과 백사이드 롤링을 배웠는데요, 프론트 사이드 롤링은 테일 프레스를 이용하여 노즈 쪽이 들린 상태로 롤링을 하는 기술이고요, 백사이드 롤링은 반대로 노즈 프레스를 이용하여 테일 쪽이 들린 상태에서 롤링을 하는 기술이에요. 

방법은 몸의 중심을 한쪽으로 이동한 후 중심에 있는 무릎을 몸 안쪽으로 넣어주면서 어깨를 열여주고, 시선을 돌려주면 몸이 돌아가게 됩니다. 이 때 주의 할 것은 어깨와 시선인데요, 어깨가 열리지 않으면 시선의 방향이 한정되게 되어 돌아가지 않아요. 그래서 더 이상 몸이 돌아가지 않게 되죠. 무릎을 몸 안쪽으로 굽히면서 어깨를 최대한 열어주면 자신도 모르는 사이에 저절로 롤링이 된답니다. 물론 말처럼 쉽지는 않아요. 초급 코스에서 열심히 연습하는 길만이 롤링을 연마하는 방법인 것 같습니다. 

롤링은 레귤러에서 구피로 혹은 구피에서 레귤러로 스텐스를 바꾸서 라이딩을 할 수 있게 스위치 시켜주는 기술인데요, 저처럼 레귤러로 타는 분들은 구피 방향으로 라이딩을 하는 연습도 꾸준히 해 주셔야 해요. 트릭을 하기 위해서는 양 방향으로 모두 다 라이딩을 할 수 있어야 하기에 반대 방향 라이딩도 자연스럽게 몸에 익히도록 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이렇게 말하니 엄청 잘하는 것 같아 보이지만 보시다시피 무지하게 못탑니다. 그래도 강습 때는 나름 잘 한 것 같았어요. 특히 테크나인의 박세경 프로(아키아, X-sports)님과 함께 할 때는 더 잘 되었죠. 

하지만 배운 트릭들을 사용해가며 내려오는데 죽는 줄 알았습니다. 계속 역엣지 걸리고 크게 넘어지니 자신감이 사라지게 되고, 소심해져서 배운 것조차 제대로 써 먹지도 못하고 완전 바보처럼 내려오게 되죠. 원래는 파크 기술들도 배우는 것이었는데 무리라고 판단하여 파크는 테크나인의 박세경 프로(아키아, X-sports)님이 하는 모습만 구경했어요. 언젠간 저도 파크에 들어갈 수 있겠죠?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사업자 정보 표시
TVEXCITING | 이종범 |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삼평동 705 봇들마을 124-604 | 사업자 등록번호 : 128-25-25976 | TEL : 010-9320-5442 | Mail : ceo@tvexciting.com | 통신판매신고번호 : 제 2010-경기성남-1133호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