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악 워터피아, 속초 여행 시 꼭 들러야 할 휴가지


속초의 별장 아파트에 들릴 때마다 들리는 곳인 설악 워터피아. 스파와 물놀이를 동시에 즐길 수 있어서 아이들에게도, 어른들에게도 인기 만점인 설악 워터피아이다. 

 
매표소에서 입장권을 끊고 들어가면 된다.

 
할인되는 카드가 있는지 잘 살펴보고 최대한 할인을 받아서 들어가도록 하자.

 
쏘라노에서 체크아웃을 하고 아이들은 수영복을 입힌 채 워터피아로 향했다.

(쏘라노란? -한화리조트 설악 쏘라노로 설악 가족 여행을 떠나다.)

 
신난 다솔군은 벌써 사라지고 안보인다. 잽싸게 안으로 들어간 다솔군. 역시 아이들에게는 워터피아가 천국인 것 같다. 

 
 영수증에 적힌 신발장에 신발을 가져다 놓고 신발장 열쇠를 찍고 입장하면 된다. 

 
안에는 수영복이나 물놀이에 필요한 용품들을 구매할 수 있다. 아기들을 위한 방수 기저귀 구매나 수영복 렌탈도 워터피아 안에서 모두 가능하다.

 


남자 탈의실의 모습이다. 락커에 짐을 넣고 위로 올라가면 바로 워터피아가 펼쳐진다. 

 
워터피아로 입장. 파도풀이 정면에 보이고, 왼쪽편에는 아이들이 놀 수 있는 풀과 오른쪽에는 유아들이 놀 수 있는 유아풀이 있다.

 
꿀벌이 되어버린 다솔군. 수영모에 눈에 집혀서 마시마로가 되었다.

 
실내에서 실외로 이어지는 유수풀도 마련되어 있다.
 


어른들을 위한 레일이 있는 수영장. 수영 연습을 하고 싶다면 이곳에서 하면 된다. 

 
왼쪽으로 내려가면 스파가 곳곳에 펼쳐져 있다. 겨울에 오면 스파의 참 맛(?)을 느낄 수 있다. 위에는 춥고, 몸은 따뜻한 그 느낌은 해보지 않은 사람은 모를 것이다. 그런데 여름인데도 스파가 반가웠다. 그건 금새 추위를 느끼는 아이들 때문이었다. 물 속에서 30분 정도 놀면 아이들은 금새 추워한다. 생각해보면 워터파크같은 곳에 아이들과 가서 2시간 이상 놀아본 적이 없었다. 애들이 힘들어해서 어쩔 수 없이 나와야 하는 경우가 다반사였다. 그런데 이번 설악 워터피아에서는 6시간이 넘게 놀 수 있었다. 이유는 바로 스파 덕분이었다. 


17m 높이의 슬라이드를 추락하는 듯 급 강하하여 깔대기 모양의 원통을 지그재그로 회전하는 메일스트롬의 모습이 보인다. 


닥터피쉬를 체험할 수 있는 공간도 따로 마련되어 있었다.


여름에만 즐길 수 있는 어드벤처 아일랜드로 향하는 문이다. 

 
토랜트리버. 보는 것만으로도 시원했다. 계곡에서 물이 쏟아지는 듯한 급류 물살과 높은 파도를 느낄 수 있는 유수풀로 새롭게 마련된 워터피아의 놀이기구이다. 파도풀과 유수풀을 합쳐놓은 듯한 느낌이었고, 파도가 쎄고, 물의 흐름이 빨라서 레프팅을 즐기는 느낌도 받을 수 있다.

 
120cm 이하의 아이들은 안전상 탈 수 없기 때문에 아쉽지만 다솔군은 내년에 와서 타야 할 듯 싶다.


급류를 즐기는 사람들. 내년에는 꼭 다솔이와 함께 타야겠다. 

 
옆에는 각종 스파 프로그램이 있는 아쿠아동이 있다. 그리고 그 앞에는...

 
이런 멋진 공간이 펼쳐져 있었다. 소나무와 썬베드, 그리고 파도풀.

 
마치 프라이빗 비치에 있는 듯한 착각을 불러 일으킬 정도로 여유롭고 아이들과 파도풀을 즐길 수 있는 곳이다. 가족들과 카바나 하나 빌리면 여유로운 나만의 파도풀을 하루종일 즐길 수 있을 듯 싶다. 

 
안쪽으로 더 들어가니 계속해서 재미있는 곳들이 나오기 시작했다. 스파가 곳곳에 있었고, 아이들을 위한 놀이기구들이 있었다.

 
아틀란티스의 모습이다. 바스켓에서 1.2톤의 폭포수가 떨어지며 다양한 장치들을 통해 물이 흐르고 물을 가지고 놀 수 있다. 슬라이드도 낮아서 아이들과 함께 타면 딱 좋다. 물을 활용한 기구들이 아이들의 호기심을 자극하기에도 충분했다.

 
물의 깊이도 어른 종아리 정도 밖에 안오고 안전 요원도 항상 지키고 있어서 아이들과 아틀란티스에서 꽤 오랫동안 놀았다.


아이가 누으면 땅을 집을 수 있을 정도로 얕다. 땅 집고 헤엄치기로는 박태환 못지 않은 다솔군. 


슬라이드를 한번 타 보았는데, 안전하면서도 재미있었다. 

 
바로 앞에는 키즈&토즈풀이 있어서 어린이와 영유아를 위한 전용 야외 물놀이 시설이 있다. 폼플레이트도 있고, 안전하게 아이들과 놀 수 있는 곳이다.

 
월드앨리와 패밀리래프트. 멀리서도 그 위용을 느낄 수 있는 워터피아의 대표적인 놀이기구 중 하나이다. 22m 높이에서 래프팅하며 슬라이딩하는 월드앨리와 원형 대형 튜브를 타고 360도 회전하며 내려오는 패밀리래프트가 양쪽으로 있다.

 
한쪽편에는 가족들이 휴식할 수 있는 카바나 존이 마련되어 있었다. 물놀이로 지쳤을 때 이곳에서 카바나에서 휴식을 즐기면 최고의 휴가를 보낼 수 있지 않을까. 

 
월드앨리와 패밀리래프트가 있는 익스트림밸리를 바라보면 호수공원과 쏘라노의 9개동을 한눈에 볼 수 있다.

 
곳곳에 스파가 있어서 물놀이를 하다가 추위를 느끼면 바로 체온을 올리기 위해 스파로 향하면 된다.

 
15분씩 계속 방영되는 4D 영화관.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4D 입체 영상에 워터 테마를 추가한 극장으로 특수 방수 의자 위에서 안경을 쓰고, 4D를 즐길 수 있다.

 
이렇게 3D 안경을 쓰고 자리에 앉으면 영화의 내용에 따라 움직이는 의자로 인해 마치 영화속으로 빠져든 듯한 느낌을 받게 된다.

 
아이들과 파도풀에서 신나게 놀았다. 튜브를 산 기념으로 다인양도 파도풀을 태어나 처음으로 즐겨보았다.

 


아이들에게 워터피아는 천국과 같나보다. 웃음이 끊이지 않는 아이들을 보니 흐뭇하기만 하다. 


이곳은.... 한참을 잘 놀다가 둘째 입술이 퍼래졌다. 추워서 덜덜덜 떨면서도 재미있어서 계속 물장난을 하고 있길레 얼른 스파로 데려왔다. 

 

따뜻한 스파로 오니 더욱 신나서 헤엄을 치는 다인양. 히노끼탕을 느끼며 온천을 즐기고 있다. 


아이들에게는 스파도 매우 큰 수영장이 될 수 있는 것 같다. 둘째 다인이가 일어서면 물이 딱 목까지 와서 걸어다니며 안전하게 수영을 즐겼다. 


온천으로 몸도 노곤해진 상태에서 어두운 곳에서 4D 영화를 감상하고 나니 주무시고 계신 다인양. 

 
스파동의 실내 파도풀인 샤크 블루 옆 쪽으로 가면 유아들이 쉴 수 있는 곳이 마련되어 있다. 평상에 재우고 허기지다는 다솔이와 간식을 먹으러 갔다. 



아딸도 있고, 콜팝도 있다. 콜라 위에 닭강정을 올려주는 메뉴를 선택한 다솔군. 전날 먹었던 만석닭강정이 맛있었나보다. 워터피아에 왔으니 특별히 콜라 허락! 

 

허기를 채운 후 또 다시 파도풀로 들어가서 엄마랑 다솔이는 신나게 놀았다. 

 
둘째 다인이가 깨어나고, 던킨도너츠와 STEFF 핫도그에서 한끼를 해결한 후 다시 물에 투입!


마지막으로 한바탕 파도를 즐기고 아쿠아동으로 이동했다. 


스파동에서 아쿠아동으로는 실내 통로를 이용하여 이동할 수 있다. 


아쿠아동의 내부 모습. 다양한 스파 프로그램을 즐길 수 있다. 

 
아쿠아동에서 2층으로 올라가면 키즈파크가 있다. 물기를 닦을 수건을 주고, 추울까봐 비치타워도 제공해준다. 물론 무료로 제공되고, 다양한 놀이들을 즐길 수 있다.

아이들과 함께한 워터파크 중 최고 장시간 놀 수 있었던 설악 워터피아. 다양한 놀이기구들과 스파, 아이들을 위한 시설들로 편하게 즐겁게 즐길 수 있었다. 아이들과 함께라면 설악 워터피아를 추천한다. 

- 한화호텔앤드리조트 공식 블로그: www.hanwhablog.com

- 한화호텔앤드리조트공식 페이스북: http://www.facebook.com/hanwhahotelandresort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사업자 정보 표시
TVEXCITING | 이종범 |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삼평동 705 봇들마을 124-604 | 사업자 등록번호 : 128-25-25976 | TEL : 010-9320-5442 | Mail : ceo@tvexciting.com | 통신판매신고번호 : 제 2010-경기성남-1133호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