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장고를 부탁해 맹기용, 백종원과의 차이

"냉장고를 부탁해"의 맹기용을 보면서 참 안타깝다는 생각이 든다. 15분간의 요리로 완전 나락으로 떨어진 맹기용. 더불어 "냉장고를 부탁해"도 나락으로 떨어질 위기에 처해있다. 


시작은 맹모닝에서부터였다. 꽁치를 제대로 처리하지 못하여 꽁치 국물을 사용함으로 비린내를 잡지 못해서 혹독한 평가를 받은 맹쉐프. 아무리 첫출연이라고 하지만 쉐프라고 하기에는 너무도 초보적인 실수를 했다. 그도 그럴 것이 그는 엄친아 공대생이었다가 레스토랑 운영 4년차 밖에 안되었기 때문에 내공이 부족했다. 





다른 쉐프들은 수십년간 주방에서 나오지도 못하고 밤낮 없이 설겆이부터 시작하여 올라왔는데, 맹기용은 그에 비하면 너무 짧은 시간에 쉐프가 되고 레스토랑 주인이 된 것이다. 하지만 방송용으로는 매우 좋은 캐릭터이다. 스펙도 좋고, 배경도 빵빵하고, 잘 생겼고, 혼자 살고, 쉐프에, 레스토랑 오너이기도 하니 말이다. 


"냉장고를 부탁해"에서 맹모닝 사건 이후 "나 혼자 산다"에 나온 맹기용의 모습은 약간 측은하기까지 했다. 그런데 다시 또 "냉장고를 부탁해"에 나와서 김풍과 대결을 펼쳤다. 여기서부터 막장이 시작된다. 맹기용은 너무나 기본적이고 안전한 디저트를 한다. 손을 발발 떨면서 만든 디저트는 전혀 특별할 것이 없었다. 그냥 김풍이 장난스럽게 만든 엔젤헤어가 더 특별해 보였다. 


김풍은 맹모닝 사건 이후 맹기용을 찾아갔었다. 꽁치를 사들고 말이다. 아마도 그나마 이미지 좋은 김풍이 자신이 망가지며 맹기용을 살려주겠다고 하지 않았을까 싶다. 왜냐면 "냉장고를 부탁해"에서 너무 까불거리며 약간 재수없는 컨셉으로 맹기용을 상대적으로 성실한 이미지를 심어주었기 때문이다. 그건 그럴 수 있다고 쳐도 다른 사람들의 반응이나 MC들의 반응이나 여러 면에서 이건 맹기용을 위한 맹기용에 의한 맹기용의 냉장고를 부탁해였다. 





결국 사단이 났다. 맹기용 하나에서 끝날 수 있었던 사태가 냉장고를 부탁해의 신뢰도에도 급격한 영향을 주었기 때문이다. "냉장고를 부탁해"는 너무 안일한 대처를 했다. 요즘 쿡방이 얼마나 많고, 대체할만한 프로그램이 많은 줄을 모르나보다. "냉장고를 부탁해"에서 배출한(?) 쉐프들은 이미 다른 곳에서 활발하게 활동 중이다. "냉장고를 부탁해"를 봐야만 하는 이유가 점차 줄어들고 있는 상황에서 실력 있는 쉐프들로 진검승부를 해도 모자를 판에 맹기용 감싸기로 짜고 친 듯한 뉘앙스를 안겨주었으니 앞으로의 요리들은 어떻게 평가하고 관전해야 할 것인가. 


맹기용을 보며 느낀 점이 있다면, 위기를 기회로 만드는 것이나, 기회를 위기로 만드는 것 모두 내공에 달려 있다라는 것이다. 맹기용이 좀 더 실력을 갈고 닦아서 5년 후쯤에 데뷔를 했다면 어떠했을까? 10년차 내공의 쉐프. 설령 맹모닝을 만들었다고 해도 실수겠지라며 넘어갈 수 있었을 것이다. 그리고 프로그램에서 쉴드 쳐주지 않아도 다음 도전에서 제대로 된 실력을 보여줄 수 있을 것이다. 


어차피 방송 캐릭터는 변하지 않는다. 스펙 좋고, 배경 빵빵하고, 잘 생겼고, 쉐프에, 레스토랑 오너. 그 때까지 혼자 살지는 모르겠지만, 방송에서 좋아할만한 캐릭터는 분명하다. 이와 극명하게 대비되는 캐릭터는 바로 백종원이다. 조리자격증 같은거 하나 없는 백종원. 맛있게 만들고, 쉽게 만들고, 싸게 만드는 것에 고민과 노력을 해 왔던 백종원은 산전수전 육탄전까지 다 겪었다. 그래서인지 방송 베테랑도 쩔쩔매는 1인 방송에서 두각을 나타내며 요즘 최고의 인기를 구가하고 있다. 





백종원의 초반 이미지는 그리 좋지 않았다. 소유진이 결혼한 나이 많은 부자 정도? 하지만 백종원은 그가 가진 내공을 하나씩 풀어놓기 시작했고, 위기를 하나씩 기회로 만들어가기 시작했다. 그리고 지금은 자신의 이름을 딴 프로그램도 꿰차고 있다. 그는 가벼운 예능인 마리텔부터 각 지역의 요리 고수들을 심사하는 한식대첩 심사위원까지 다 커버할 수 있다. 즉, 어떤 프로그램에도 맞출 수 있는 내공이 되는 것이다. 그래서 가는 프로그램마다 대박을 내고 있다. 


반면 맹기용은 가는 프로그램에 다 민폐를 끼치고 있다. 위기를 기회로 바꾸는 사람과 기회를 위기로 바꾸는 사람의 차이는 내공이었던 것이다. 뜨기만을 바라지 말고, 나에게는 왜 기회가 오지 않을까만 한탄하지 말고, 내공을 갈고 닦는다면 위기건, 기회건 뭐든 왔을 때 빛을 발하게 될 것이다. 


맹기용에게는 쓴소리가 되었지만, 이것이 끝은 아니다. 5년 후 맹기용의 모습을 다시 글로 써 보는 날이 오길 기대해본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사업자 정보 표시
TVEXCITING | 이종범 |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삼평동 705 봇들마을 124-604 | 사업자 등록번호 : 128-25-25976 | TEL : 010-9320-5442 | Mail : ceo@tvexciting.com | 통신판매신고번호 : 제 2010-경기성남-1133호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
  1. 나나 2015.06.16 12:50 신고

    요리는 아무래도 경험을 무시못하고 디테일만 살린다고 되지않죠 경험많은 요리사는 이런경우 무엇을 넣으면 맛이 살아난다는 정도를 간파하고있고 초보요리사는 정석대로만 하고 자기만의 공식이 없죠 그런면에서 산전수전 공중전 다 겪은 백종원의 경험과 나이에서 우러나는 것은 어쩔수없이 어필이 되죠

    • BlogIcon 이종범 2015.06.16 12:52 신고

      어떤 분야든 내공이 있어야 지속성이 있는 것 같습니다. 내공 없으면 곧 밑천이 드러나고 마니 말이죠. 맹기용씨의 5년, 10년 후가 기대되네요. ^^

    • BlogIcon 차경희 2015.06.23 03:40 신고

      기대할게 따로있죠

  2. 좋은글 읽고 댓글에 대한 사견을 남겨봅니다.
    맹기용이라는 사람은 제가볼때 5~10년후가 전혀 기대되지 않는 사람입니다. 요리에 대한 내공과 지식이 없는건 둘째치고 요리에 대한 정성이나 요리를 함에 있어 절박성이 없더군요. 마카로니 기름탕이 넘쳐났을때 마카로니 버릴때 표정과 말투 보십시오. 자신의 무지로 인한 실패를 자신이 지금 당황하여 실수했다고 표현을 하고 마카로니를 버리며 짜증난다는 식의 태도를 보이더군요. 요리사가 자신의 재료를 소중히 여기지 못하는 점과 그 짜증은 제눈에는 요리는 만들기 싫고 단지 외모적인 면을 앞세워 방송을 하고싶어하고 요즘 흔히 말하는 관심 종자에 지나지 않다고 보여지네요.

    사람의 미래가 기대가 된다는 표현은 현재 실력은 미흡하나 그사람의 열정과 절박함 그리고 그에 따른 노력을 할때 비로서 쓸수 있는 말이라 생각이 듭니다. 그런면에서 제가 볼때 맹기용이라는 사람은 미래가 전혀 기대가 되지 않는 사람입니다.

    만약 정상적인 생각을하고 행동하는 사람이라면 자신의 미천한 지식과 실력이 들통나게 된다면...그리고 여전히 요리사에 꿈이 있다면...쪽팔려서라도 지금 모든 방송 다 접고 요리실력 증진에 노력해야 된다고 보여지네요. 하지만 그렇지 않는 뻔뻔함은 여전히 그사람은 요리사라기 보단 지금 하고 있는 레스토랑의 얼굴 마담이며 삼성의 광고 모델이라는 점으로 인한 계속적인 노이즈 마케팅 차원에서 방송활동을 하는것이라고 밖에 생각되지 않네요.

    여튼 좋은 글 잘 읽었습니다.

  3. BlogIcon 2015.06.21 18:45 신고

    내공 전 이말에 100%는 아니더라도 90%는 동의 합니다 모든 일이든 할수록 발전합니다 타고난 사람도 처음부터 프로처럼 할 수 없듯!

  4. BlogIcon 네티즌 2015.06.22 21:53 신고

    글 좋네요 잘 읽고갑니다.

  5. BlogIcon 차경희 2015.06.23 03:44 신고

    감히 백종원과 비교?ㅋㅋㅋ 비난이 아니옇네 글을 설렁 읽어서 미안요 기대할 가치도 없는데다 거기다 백종원씨와 비교라니..친하시진 않으시죠? 맹사기와?

  6. 지나가던 행인 2015.07.04 14:43 신고

    좋은글 재미있게 잘 읽고 갑니다ㅎㅎ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