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박 2일, 무한도전 아성을 깰 것인가?


1박 2일이 날로 더 재미있어진다. 허당 승기를 비롯해 은초딩, MC몽, 김C등 다들 나름 캐릭터가 자리잡은 것 같다. 야생 버라이어티를 강조하는 1박 2일답게 야생에서의 모습을 잘 보여주는 것 같다.
추운 겨울에 게임에서 진 팀은 밖에서 텐트에서 잔다던가, 먹을 것을 두고 싸우는 모습, 경쟁하고 비굴해지는 모습, 때로는 감동적인 모습. 무한도전의 컨셉과 비슷하긴 하지만 또 전혀 다른 느낌의 즐거움과 웃음을 준다. 나름 요즘 트렌드를 잘 따르면서 차별화에도 성공한 듯하다.

반면, 무한도전은 여전히 승승장구이다. 이 정도면 안티도 많이 생길 법한데, 몇몇 멤버의 사건(?)들에도 불구하고 더 잘나간다. PD의 능력인지, 멤버들의 결속력 때문인지는 모르겠지만 재미있는 걸 어떻하랴... 무한도전이 잘 나가는 이유는 항상 기대 이상의 재미를 주기 때문같다.

무한도전이라는 4글자만으로 웃을 준비를 할만큼 브랜드 가치가 높아지긴 했지만, 항상 기대가 있는만큼 그 이상의 만족을 시키지 못하면 쉽게 웃을 수 없는 면도 있기 때문에 무한도전의 인기는 노력의 댓가일 것이다.



최근 박명수를 MC로 진행하면서 무리수를 두었지만 '무한도전'이라는 브랜드로 인해 버틸 수 있었던 것 같다. 재미있긴 했지만 역시 진행에 있어서 MC유랑은 하늘과 땅 차이다. 게다가 박명수가 MC를 하면서 유재석의 바뀐 비열한 캐릭터는 인위적인 느낌이 많이 들었다. 예전에 역활바꾸기에서 MC유가 박명수 캐릭터를 잘 소화해내서  그런 건지는 몰라도 박명수 캐릭터는 박명수가 가장 잘 소화하는 것 같다.

암튼 무한도전은 항상 재미있게 하려고 노력하고 시도하는 모습이 보이고, 기대 이상의 재미를 주기 때문에 그 아성은 더욱 견고해지는 것 같다. 하하가 군입대(공익이긴하지만;;)하고 나서 어떤 멤버가 들어올지도 궁금하고 이제는 메너리즘에 빠질 법도 한데 또 어떤 아이디어로 기쁨을 줄지 기대도 된다.

1박 2일은 마치 떠오르는 샛별같은 느낌이다. 비록 무한도전에 대해 쓸말은 무지 많은데 1박 2일에 대해서는 별로 쓸말이 없는 것으로 봐도 무한도전의 아성은 지금으로선 깨기 힘들 것 같지만 캐릭터들의 포스와 트렌드를 잘 따르는 컨셉, 그리고 재미로 보았을 때 앞으로 기대되는 프로그램이다.

다만 너무 질질 끌고, 편집없이 쓸데없는 모습을 자주 보여주는 경향만 잘 조절하여 아이디어로 승부한다면 무한도전의 아성을 깨는 것은 물론 그 아성을 이어받아 1박 2일만의 컨셉이 트랜드를 주도해 나갈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

무한도전, 1박 2일 이 두개 때문에 한주가 즐겁다! ^^

신고
사업자 정보 표시
TVEXCITING | 이종범 |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삼평동 705 봇들마을 124-604 | 사업자 등록번호 : 128-25-25976 | TEL : 010-9320-5442 | Mail : ceo@tvexciting.com | 통신판매신고번호 : 제 2010-경기성남-1133호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
  1. 박군 2008.02.10 23:06 신고

    무한도전은 이제 종교가 되어버린듯 하더군요. 예전에 미국에서 프렌즈가 일으킨 동일한 현상같기도 하구요. 프렌즈가 미국에서 한창일때 시청자들이 6명의 캐릭터를 자기실제 친구화함으로서 같이 동일감느낀것처럼 무한도전에 대한 피드백이 살짝 비슷한 느낌이 들더라구요 그리고 울나라 정서상 동질감같은게 강해서 함부로 잘나가는 프로그램 비난하는 것도 힘들고 하니... 하여튼 결론은 이제는 정점이기는 한데 그럼 내려오는 날도 있겟죠 시청자들이 맘돌리는건 한순간이잖아요 예로 노현정씨가 엄청난 인기를 끌고 있다가 시집가면서 생긴 안티는 아마 팬에서 안티로 바뀐게 맞을거 같은데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