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TV리뷰

패떴 폐지, 패떴2는 이름을 바꿔야 뜬다

패밀리가 떴다가 폐지가 되었다. 이제 마지막 촬영을 하고 이천희와 박예진을 불러 유종의 미를 거둔다고 한다. 패떴 폐지에 대해 잘 되었다고 하는 사람들이 있지만, 패떴의 폐지는 개인적으로 매우 아쉽다. 내 글을 살펴보면 알겠지만 패떴이 나왔을 때 난 패떴 예찬론자였다. 패떴과 같이 하지 못하는 1박 2일을 비판하기도 했다. 하지만 패떴은 어느 순간부터 무너지기 시작했고, 무너진 곳을 재정비하기 보다는 그냥 무시하고 넘어가기 바빴다. 반면 1박 2일은 비판의 소리들을 받아들여 다시 재정비하여 도약하기 시작한 것이다.

패떴과 우결, 1박 2일의 대결은 결국 1박 2일의 승리로 기록되게 되었다. 우결과 패떴 그리고 1박 2일이 시간대 싸움을 하며 경쟁을 이룰 때가 세 프로그램 모두가 재미있었던 때가 아니었나 싶다. 우결이 빠져나간 후 일밤은 쇠퇴하기 시작했고, 패떴과 1박 2일의 싸움이 되었다. 그나마 패떴이 있어서 1박 2일에게 자극이 되었지만, 이제 패떴마저 사라지게 되었으니 1박 2일로서는 승자의 기쁨도 잠시, 매너리즘에 빠지지 않기 위한 자극제가 없어졌기에 앞으로 더 힘든 싸움을 해 나가야 할 것이다.


패떴은 이번 시즌 1을 마치고 시즌 2로 돌아올 것이라고 한다. 하지만 우려되는 것은 패떴2로 해서는 절대로 가망이 없다는 것이다. 패떴의 이미지가 현재 워낙 좋지 않다보니 같은 이름으로는 유재석 이상의 카드가 없는 한 성공하기는 힘들다. 포맷을 바꾸고 모든 인원을 바꾼다고 해도 사람들 머리 속에 있는 패떴의 이미지는 쉽게 바뀌지 않기 때문이다.

이런 사례는 야심만만에서도 찾아볼 수 있다. 야심만만은 월요일밤에 강자로 모든 연예인들이 출연하고 싶은 프로그램 중 하나였다. 그 아성을 다시 되찾기 위해 월요일밤의 놀러와와 미수다에 야심만만2라는 이름으로 다시 나왔지만, 미수다에게조차 뒤쳐지고 말았다. 예능선수촌이란 부제를 붙이긴 했지만, 야심만만2라는 타이틀은 예능선수촌에게 결국 악영향만 끼치고 말았다. 더불어 기존의 야심만만의 이름에도 먹칠을 한 격이 되었다. 야심만만2가 예능선수촌이란 이름만 사용했다면 결과는 달라졌을 수도 있다.

강호동을 비롯하여 최고의 예능 프로그램에 나오는 멤버들을 끌어들였지만, 야심만만2 예능선수촌은 결국 폐지하게 되었고, 월요일 밤 자리를 내주게 되었다. 그리고 간 곳이 화요일 밤이었다. 그 이름은 강심장이었지만 강심장에는 야심만만3라는 타이틀이 붙지 않았다. 강심장은 그렇게 승승장구를 해 가고 있는 것이다.


단지 이름 때문에 그럴리가 있겠냐며 억측이라 할지도 모르지만, 이름이 얼마나 중요한 지는 패떴2로 이름을 지어보면 알게 될 것이다. 수많은 제품 광고들이 그러했고, 영화들이 그러했다. 합리적으로 생각할 땐 기존에 가지고 있던 패떴이란 이름의 효용가치를 사용하는 것이 더 경제적이라 생각할 지도 모르지만, 결과를 놓고 귀납적으로 추론해보면 이름의 중요성은 쉽게 간과해서는 안될 것이다.

패떴이 동일 시간대에 1박 2일과 일밤에 대응할 새로운 프로그램을 내놓는다면 그건 새로운 이름의 새로운 프로그램이어야 할 것이다. 설령 유재석과 이효리가 다시 나온다고 할지라도 말이다.

패떴이 폐지를 결정한 것은 썪은 꼬리를 잘라내는 심정이 아니었을까 싶다. 그리고 아쉬운 폐지의 결정이 아깝지 않게 하기 위해서는 새로운 프로그램에서는 새로운 이름을 사용해야 하지 않을까. 그런 말도 있지 않은가. 새 술은 새 부대에...


  • BlogIcon 우렁씨 2010.01.05 20:57

    유재석이 안나오면 무슨 재미로 보나요 ㅜㅜ

    • BlogIcon 이종범 2010.01.05 22:03 신고

      패떴 이름이 바뀌고 유재석씨는 계속 나왔으면 좋겠네요. 이번엔 소통을 좀 강조하길 기대해봐야겠습니다.

  • 허허. 2010.01.05 21:21

    유재석은 더 이상의 리얼버라이어티는 안됩니다. 힘들어 죽습니다.
    1박2일과 패떴을 병행하는건 쉽더라도
    무한도전과 패떴을 병행하는건 무지 어렵습니다.

    무한도전이 촬영주기가 짧기 때문이죠. 보통이 1주이지만
    하루에 여러 에피소드를 병행하는 경우도 많고, (온에어특집, 디자인올림픽, PD특공대 때 등)
    잛은 기간 내에 수많은 에피소드를 뽑아내는 경우도 많습니다.

    유재석은
    강호동이 강심장을 맡은 것 처럼 비교적 체력소모가 덜 한 프로그램을 진행해야합니다.

    • BlogIcon 이종범 2010.01.05 22:04 신고

      정말 많이 힘들 것 같아요. 체력을 보강해줄 수 있는 프로그램이었으면 좋겠네요. ^^ 무한도전만으로도 정말 힘이 들 듯..

  • 이름을 바꿔야할게 아니라 2010.01.05 23:12

    제작진을 바꿔야 겠죠
    시청자들과 피드백을 할줄 아는 제작진들로 말이죠

  • 일리있는 말 2010.01.05 23:50

    자유당 -> 공화당 -> 민정당 -> 민자당 -> 신한국당 -> 한나라당

    이름만 바뀌면 넘어가는 5천년 역사를 자랑하는 대단한 민족 ㅋㅋㅋㅋㅋ

  • fusionk 2010.01.06 09:40

    근데 문제는 시즌제의 난발이라는 점이라는 점.. 조금 인기을 얻으면 시즌2, 시즌3 이런식으로
    바꿔가서면 결국은 목숨유지용으로 이어간다는 것....

  • BlogIcon 웬작명?? 2010.01.06 17:26

    글쓴이가 작명에 관심이 많은듯 곧 작명소하나 차리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