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TV리뷰

니콜의 수의학개론, 니콜의 팬이 되다.

TV익사이팅을 운영하게 되면서 점점 어려지는 느낌이 든다. 서태지와 아이들 이후로는 HOT도 잘 몰랐던 내가 이제는 소녀시대, 카라, 2PM, 에프터스쿨, 브라운아이드걸즈등 아이돌 그룹의 멤버 이름을 알고 노래도 알게 되었으니 말이다. 노래방은 아직 안가봐서 잘 모르겠지만, 노래방을 가면 아마도 요즘 노래 1,2개는 부를 수 있을 것 같다.

청춘불패의 구하라양의 팬이 된지도 얼마 안되었는데 이제 또 다시 카라의 한 멤버인 니콜의 팬이 되어버렸다. 다름 아닌 케이블에서 하는 니콜의 수의학개론 때문이다. MC몽이 한 닥터몽 의대가다와 서인영의 카이스트에 대해 그냥 연예인 불러놓고 관심 끌려는 수작으로 밖에 보이지 않았기에 니콜의 수의학개론도 그냥 그러려니 했다. MC몽은 의대간다고 해놓고 1박 2일에서는 섭섭한 모습만 보여주고, 서인영도 카이스트 간다고 해놓고 구두 열창만 하니 영 미덥지 않을 수 밖에 없지 않은가.


니콜의 수의학개론을 보게 된 것은 우연히 TV를 보다가 모교가 나왔기 때문이다. 니콜의 수의학개론은 건국대학교 수의대학에서 진행이 되었는데, 우연찮게도 내 모교이자, 내가 학교 다닐 때는 수의학과가 축산대학에 포함되어 있어서 같이 기숙사 생활을 하기도 했었다. 건국대학교는 축산대학을 위한 기숙사가 따로 있었는데, 같이 방을 쓰던 형들도 다들 수의학과 형들이었고, 동아리에도 수의학과 선후배들이 있어서 나름 애착이 가는 학과이기도 하다.

현재 수의학과는 6년제로 바뀌어서 수의대학으로 분리가 되었다. 국내에서 건국대 수의학과는 인정받았을지 몰라도 해외에서는 4년제 수의학과는 세미나에도 참여시켜 주지 않고 인정해주지 않았다고 한다. 그래서 6년제로 바꾸었고, 학교에서도 전폭적으로 지원을 해주어 예전 유가공장 자리에 수의대학 건물을 따로 지은 것이다.



아무튼 모교가 나와서 반가운 마음에 니콜의 수의학개론을 열심히 시청했다. 학교 다닐 때 생각이 모락 모락 나서 추억도 생각이 나고 재미있었다. 게다가 보다가 조교로 아는 친구도 나왔다. 대학 1,2학년 때 보았는데 이제는 박사가 되어 조교를 하고 있었다. 기숙사 선배는 교수가 되어있었고, 완전 신기할 따름이었다.

어느 학과 수업이든 어렵지 않은 것이 없겠지만, 수의대학은 정말 힘들다. 그런데 니콜은 정말 잘 해냈고, 좋은 성적으로 패스하게 된다. 니콜의 나이가 이제 20살이 된 것을 생각하면 니콜은 정말 팔방미인인 것 같다. 니콜의 수의학개론을 보며 가장 깜짝 놀란 것은 니콜의 영어였다. 원래 미국에 살았기에 당연히 영어를 잘하겠지만, 중간 중간에 나오는 니콜의 영어를 듣고 있으면 마치 미드의 한장면을 보는 듯한 착각에 빠져들 정도였다. 반면 한국어를 하면 목소리부터 달라져서 어눌한 느낌을 주긴 하지만 말이다.


친구들과 놀기도 하고, 동아리에 가입하여 배드민턴도 치고, 파티도 열고, 다양한 대학생활을 누리면서도 공부에 소홀하지 않고 시험과 실습을 잘 통과한 니콜이 기특하기만 했다. 요즘 한창 미스터로 바쁜 활동을 할텐데 (최근엔 카라의 베이커리까지...) 시험까지 보고 대학 생활을 재미있게 만끽한 니콜을 보고 있으니 앞으로 크게 될 것 연예인이구나라는 생각이 들었다.

실습을 할 때도 여자로서는 정말 하기 힘든 실습들인데도 웬만한 것은 다 했고, 설령 너무 힘든 것이라 못했을지라도 방법이나 각 부위 이름등 이론적인 것에 대해서는 다 기억하고 있었다. 책이 대부분 원서라 공부하기 쉬웠다고 생각할지도 모르나 한글로 해도 어려운 명칭들은 영어로 해도 어려운 단어들이니 니콜은 천재이거나 아니면 정말 열심히 노력하는 성실파일 것이다.


얼굴도 예쁘고, 춤도 잘추고, 노래도 잘하고, 머리도 좋고, 공부도 잘하고, 사교성도 좋은데다 성격까지 좋은 니콜의 매력에 빠지지 않을 수가 없었다. 생계형 아이돌이라는 카라, 신비주의와 베일에 쌓여 어깨에 힘만 잔뜩 들어간 아이돌보다 매사에 성실하고 작은 일에도 최선을 다하는 젊음과 열정이 넘치기에 카라가 더 예뻐보이는 것 같다. 이제 카라의 베이커리를 보아야겠다. ^^~*

  • BlogIcon 껍데기 2010.01.09 10:00

    개인적으로 엠넷의 서인영과 MC몽이후 니콜이고 다음은 누가될지도 궁금해지더군요...*^^*
    저는 MC몽편을 가장 재미있게 본듯 해요~

  • 승연 2010.01.09 13:05

    한승연이 예전에 출연했던 msl 브레이크를 한번 보시기를...ㅋ 햄촤의 매력에 빠지면 헤어나오지 못합니다. 니콜, 하라 다 자근 언니, 가짜 막내 승연이한테 전수 받은 근성과 성실함이죠.

  • 윤현석 2010.01.09 16:45

    아직 서인영의 카이스트와 엠씨몽 의대가다를 안보셨군요...보고 깜짝 놀라지나 마시오 진짜 열심히 공부함 그리고 공부도 잘함

  • 노로 2010.01.09 16:45

    저도 니콜의 수의학개론 시리즈를 중반 이후부터 봤는데...정말 니콜은 팔방미인이라는 수식어가 꽤 잘 어울리는 연예인 중 한 명이 아닐까 생각이 듭니다. 어려운 수의학을 나름대로 열심히 하고 적응하는 것을 보고 놀랬습니다. 지난 9화 말미에 건국대 수의학장님이 니콜이 수의학을 했으면 하는 바램이 그냥 방송용 멘트가 아닐 것이라 생각이 들 정도로 니콜의 능력과 열정을 느끼고 있습니다.

  • 저도 2010.01.09 16:53

    서태지와 아이들 이후론 관심없다가 요즘에야 가요가 많이 달라져서 관심갖고 있는중이예요~

  • navi 2010.01.09 22:19

    영어 나레이션은 다른 사람이 했다고 들었습니다. ^^ 니콜 머 영어는 잘하죠~
    전 첨에 보다가 말았는데 잘 이수했다고 하니 기특하네요 ^^

  • cooperi 2010.01.10 03:45

    저도 이 프로그램 상당히 좋아합니다. 첫화부터 봤는데 경희대 한의예 너무하더군요. 뭐 다 사정이 있는거라곤 하나 약간 울컥했음. !! 니콜의 열정도 있고 프로그램 구성도 재미있는 편입니다. 다음 시즌도 기대되네요~

  • 어린목동 2010.01.10 22:05

    영어나레이션은 프로그램 관계자 인터뷰에서 궁금해 하는 사람이 많다고 마지막편때 깜짝 발표를 하겠다고 하던데... 아직 니콜일지 다른 사람일지는 모른다고 하는게 더 맞지 않을까하네요 ^^
    일부에선 니콜 어머니라는 이야기도 ^^;; 저는 회가 거듭될 수록 니콜일꺼라는 생각이 많이 들던데요 ^^

    • BlogIcon 이종범 2010.01.10 22:09 신고

      그랬군요. 전 처음부터 니콜인 줄 알았어요. 다른 사람이라고는 생각해보지 못해서 말이죠. ^^;; 보통 한국어랑 영어를 할 때 목소리가 달라지거든요. 약간 굵은 목소리이긴 하지만 니콜이 네이티브이기 때문에 충분히 가능한 이야기가 아닌가 싶습니다. 한국어는 아직 서툴기 때문에 어눌하게 보일 수 있기에 니콜의 원 이미지는 영어를 할 때 그 모습이겠지요. 니콜의 어머니라면 완전 쇼킹인데요 ^^?

  • BlogIcon 강철의 메시아 2010.01.11 15:22

    학번이 어케 되시죠? 저는 경영정보학과 98학번입니다.

  • 니콜팬 2010.01.12 19:07

    나레이션이 니콜 목소리랑 약간 비슷한 면도 있고 다른면도 있는데 스타 잉글리시에서 니콜이 영어로 데이브랑 대화하는 장면 보면 확실히 구별이 갑니다. 오히려 니콜의 영어발음은 나레이션으로 하신 분보다 훨씬 네이티브하고 굉장히 빠릅니다, 대신에 발음은 귀엽다고 할까요??ㅋㅋ

  • 영어나레이션 2010.01.13 12:18

    엠씨몽이나 서인영씨처럼 스케쥴을 쉬는 가운데 아예 고립된(?) 지방에서 촬영을 했다면 더 빨리 학교에 적응했을 듯 한데, 활동이 피크일 때 촬영한 게 조금 아쉽더군요. 부담도 더 됐을테고. 어쨌든 중반 넘어가면서 적응이 끝난 뒤의 모습은 보기 좋았습니다. 나레이션은 아마도 다른 분일듯. 니콜씨 영어는 아직은 조심스럽게 말하는 한국말과는 당연히 다르지만, 미국의 평범하고도 귀여운 소녀(?) 잉글리시인 걸로 봐서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