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리뷰/드라마

김탁구 안에 나쁜남자 있다.

이종범 2010. 8. 14. 10:01
국민 드라마가 된 제빵왕 김탁구를 보면 볼수록 오버랩되는 드라마가 하나 있으니 바로 나쁜 남자이다. 얼마 전 급하게 막을 내린 나쁜 남자는 월드컵때 결방을 하여 승기를 놓치고 주인공 김남길의 군입대로 인해 급하게 막을 내리면서 탄탄한 스토리와 연기에도 불구하고 고전을 면치 못했다. 결국 경쟁 드라마인 제빵왕 김탁구를 40%의 시청률을 넘게 만들어주며 국민드라마의 탄생을 만들어준 비운의 드라마이긴 하지만, 제빵왕 김탁구를 보면 볼수록 자꾸 생각나는 나쁜 남자이다. 


간단하게 가족관계도를 재구성해보았다. 얼추 비슷하지 않은가^^? 

김탁구의 친아버지는 구일중 회장이다. 심건욱의 친아버지 역시 홍회장이었다. 자신의 아들을 못 알아본 혹은 못 찾은 구일중과 홍회장이 닮아있고, 구일중과 홍회장은 둘다 바람을 핀다. 구일중은 서인숙과 바람을 펴서 김탁구를 낳았고, 홍회장은 심건욱의 친모와 바람을 펴서 심건욱을 낳았다.

이에 화가 난 서인숙과 신여사는 이 모든 구조의 핵심이 되는 일을 한다. 서인숙은 김탁구를 사라지게 만든다. 자신의 자녀들을 위해서 말이다. 한실장을 시켜서 김탁구를 사라지게 만들었고, 신여사 역시 김실장을 시켜서 심건욱을 제거하려 한다. 서인숙은 한실장을 시켜서 김탁구를 어릴 적에 한번 집을 내 보내고, 커서 돌아오자 다시 없에려 한다. 신여사 역시 어릴 적에 가짜 홍태성과 바꿔치기 한 후 김실장을 시켜서 집에서 내 보낸다. 그리고 커서 다시 돌아오자 김실장을 시켜 다시 제거하려 한다. 

서인숙과 신여사가 지키려 했던 가족에는 홍태라와 홍모네가 있었고, 구자경과 구자림이 있었다. 장녀인 홍태라와 구자경은 사업을 물려받을 준비를 하고, 막내인 홍모네와 구자림은 철부지 부잣집 딸에 불과하다. 냉철하고 논리적인 홍태라와 구자경이 닮았고, 자신이 하고 싶은데로 하는 감정적인 홍모네와 구자림이 닮아 있다. 심건욱은 홍태라와 홍모네를 이용하여 복수를 했지만, 김탁구는 어떻게 구자경과 구자림의 마음을 흔들어 놓을 지 기대가 되는 부분이다. 

홍모네는 자신과 함께 유럽 여행을 간 문재인을 친언니처럼 혹은 친구처럼 생각한다. 구자림 역시 학생운동을 하며 가장 친한 친구로 신유경이 있다. 문재인은 신여사가 운영하는 미술관에 취직했고, 신유경은 서인숙을 직접 대하는 거성식품의 비서로 승진하다. 문재인은 홍태성과의 관계로 인해 신여사에게 쫓겨나고, 신유경은 구마준과의 관계로 인해 서인숙에게 쫓겨난다. 

문재인과 신유경은 또한 심건욱과 김탁구, 홍태성과 구마준의 마음을 흔들어 놓는다. 문재인과 신유경은 심건욱과 김탁구를 마음 속 깊히 사랑하지만, 자신의 복수 혹은 탐욕을 위해 홍태성과 구마준을 어쩔 수 없이 선택한다.  홍태성과 구마준은 문재인과 신유경을 진심으로 사랑하지만, 일방적인 짝사랑에 불과하고 문재인과 신유경의 껍데기만 바라보게 된다.

구마준의 형 노릇을 하는 김탁구, 홍태성의 형 노릇을 하는 심건욱. 이들의 운명은 어떻게 될까? 심건욱은 결국 자신의 복수심으로 인해 파멸하게 되지만, 김탁구는 좀 다를 것 같다. 심건욱이 자신의 복수심으로 모든 것을 파괴시켜 놓았다면, 김탁구는 순수한 사랑으로 가족을 다시 회복시키지 않을까 싶다.

이처럼 너무도 닮은 제빵왕 김탁구와 나쁜남자. 이미 결말이 난 나쁜 남자와 이제 중반부로 접어든 제빵왕 김탁구를 비교해보며 보는 것도 드라마를 한층 재미있게 볼 수 있는 방법이 아닐까 싶다. 나쁜 남자에서 심건욱이 돌아가고 싶어했던 액션스쿨 사람들과의 생활처럼, 김탁구 역시 진흙탕같은 가족관계보다 팔봉빵집 사람들과 함께 살아가고 싶어한다. 그들이 원하는 진정한 가족의 모습, 그리고 그들의 회복해 가야 할 가족의 이상이 바로 우리가 놓치고 있는 가족, 가정이 아닐까 싶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