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TV리뷰/드라마

대물, 강력한 대박 예감

기대 반 걱정 반이었다. 도망자에 기대를 많이 했는데 기대가 큰만큼 실망도 컸었기에 대물마저 기대를 저버리면 수목요일이 심심해질 것 같았기 때문이다. 그러나 대물의 첫 장면을 보는 순간 정말 마음에 들었다. 고현정의 노련한 연기와 잔잔하면서 흥미넘치는 스토리, 오랜만에 보는 차인표등 기대 이상의 모습을 보여주었다. 권상우가 가장 걱정되었는데, 생각보다 훨씬 잘 해내었다. 

도망자가 비에 의해 영향을 많이 받듯, 대물은 권상우에 의해 영향을 많이 받을 것이다. 비는 자신의 이슈에 대해 당당한 입장이지만, 권상우는 반대로 나가야 할 것이다. 최대한 겸손하고 반성하고 자성하는 모습으로 임해야만 이슈를 부각시키지 않고 연기로 승부를 걸 수 있을 것이니 말이다. 또한 비와 비교되며 그건 시청률에 그대로 반영될 것으로 생각된다. 


권상우에 대한 이슈 외에는 아무런 리스크가 없는 대물은 그 리스크만 잘 막으면 대박날 것으로 기대된다. 우선 원작인 만화 "대물"은 '쩐의 전쟁'을 그린 박인권 화백의 작품이다. 원작이 탄탄하고 이미 좋은 반응을 받은 스토리이기에 대물이 잘만 풀어낸다면 대박은 떼어놓은 당상이다. 

대물 1
국내도서>소설
저자 : 유운하,박인권
출판 : 우신출판사(임규장) 2010.09.15
상세보기

그리고 경쟁작인 도망자와 장난스런 키스가 예상보다 부진하다. 제빵왕 김탁구가 끝나며 4%정도의 시청률을 흡수했으나 대물이 성공하기 시작하면 어떻게 될지 장담할 수 없다. 또한 도망자는 초반에 불친절한 전개로 무리수를 두었고, 제빵왕 김탁구 스페셜 방송으로 흐름을 끊어 놓았기에 추석에도 방영하여 시청자를 끌어들인 후 대물에 바톤을 잘 전달해 준 여친구에게 전략적으로 밀리고 있다. 



또 한가지 재미있는 점은 SBS가 트위터를 시작하였다는 점이다. 그간 방송 3사 중에서 MBC만 트위터를 했었는데, 이제 SBS까지 가세했다. 정말 반가운 소식이라 얼른 팔로우했다. (SBS 트위터 바로가기) 방송 중에 친절한 멘션도 올리고 내가 쓴 트윗에 RT도 해주며 소통하는 모습도 보여주었다. 금요일 저녁 11시 이후에는 슈퍼스타K의 이야기로 타임라인이 가득차듯, 조만간 수목요일 10시에는 대물 이야기로 타임라인이 꽉 차지 않을까 싶다. 


여성 대통령이라는 것 자체가 굉장히 신선하고 충격적이다. 대한민국에 아직은 여성 대통령이 아무도 없었기 때문이다. 선덕여왕의 인기처럼 여성 대통령이란 소재는 매우 관심이 간다. 또한 정치적 이야기를 풀어가는 과정에서 현실을 풍자하지 않을 수 없을 것이기에 요즘같은 어지러운 시기에는 딱 좋은 소재라 생각된다. 배추값이 천정부지로 치솟고 각종 야채값이 폭등하며 천안함 문제와 음성대포등 민심을 잃어가고 있는 요즘같은 시기에 행동파 여성 대통령의 정의를 향한 외침은 갈증나는 목에 시원하고 짜릿한 맥주같은 느낌이 아닐까 싶다. 

최근 서점가에도 JUSTICE라는 마이클 샌델 교수의 강의를 다룬 책이 인기이다. '정의란 무엇인가'로 나온 이 책은 항상 죽을 쑤는 인문서 분야에서 기적을 일으키며 베스트셀러로 등극하였다. 마치 케이블에서 슈퍼스타K가 10%가 넘는 시청률을 올린 것처럼 말이다. 이는 사람들이 정의에 목말라 하고 있다는 뜻이기도 하고, 비리와 부패로 가득찬 세상이라 할 수도 있을 것이다. 

정의란 무엇인가
국내도서>인문
저자 : 마이클 샌델(Michael J. Sandel) / 이창신역
출판 : 김영사 2010.05.26
상세보기


이런 추세와 더불어 대물은 TV판 JUSTICE가 아닌가 싶다. 고현정의 활약에 사람들은 열광할 것이고, 정치에 대한 관심도 더욱 많아질 것이다. 물론 정치는 진흙탕이어서 정치에 대한 이슈는 이곳 저것에서 터지겠지만 그것들은 그저 대물의 홍보 역할로만 사용되게 될 것이다. 

즐거운 수목요일을 만들어 준 고마운 대물, 2회가 더욱 기대되는 드라마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