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TV리뷰/드라마

도망자, 어색한 B급 드라마

도망자의 베일이 벗겨졌다. 아직 1회 밖에 안되었기에 좀 더 지켜보아야 겠지만, 1회를 본 소감은 B급 드라마라는 것이다. 손발이 오글거려 더 이상 봐 줄 수 없었던 도망자는 추노 감독과 작가가 만들었다고 믿기 힘들 정도로 정반대의 결과를 내 놓았다. 남자의 자격을 통해 비덩 이정진이 도망자 때문에 불참하면서 도망자에 대해 기대감을 갖게 되었다. 홍콩, 일본 등 해외 로케이션이 유난히 많았던 도망자이기에 뭔가 재미있는 것이 나오지 않을까 싶었기 때문이다. 비도 나오고, 이나영도 나오고, 오지호에 다니엘 헤니 그리고 성동일까지...

시티헌터야, 신불사야?


비의 종횡무진 액션은 뭔가 하나 빠진 듯한 느낌이었다. 음질은 영화 음질 같은데 비의 말이 무슨 말인지 하나도 들리지 않았다. 비의 캐릭터는 어릴적 즐겨보던 시티헌터 주인공과 똑같았다. 여자를 밝히는 능력있는 탐정. 그를 쫓는 경찰과 개성있는 그의 친구들. 스토리는 시티헌터를 다시 보고 있는 듯 했다. 

화면은 추노가 아니라 신불사였다. 추노에서의 긴장감 넘치는 화려한 액션 장면은 어디가고 조잡한 화면이 난무했다. 특히 액션에 있어서는 너무도 빈약해 보였다. 혼자 원맨쇼를 하는 비를 보고 있으니 신불사에서 원맨쇼를 했던 송일국이 떠올랐다. 신불사에서 그 조잡했던 본부가 그대로 비의 본부가 되어 있었다. 최첨단을 달리는 것을 보여주려 했지만, 영 뒤떨어져 보였다. 

또 한가지 오버랩되던 것이 있었는데 그건 홍콩 영화였다. 80년대 즐겨보던 홍콩영화보다 못한 액션과 영상, 그리고 그와 비슷한 스토리가 B급 드라마로 전락시키고 만 것 같다.

몰입 불가


드라마에 집중할 수가 없었다. 처음부터 개연성없는 전개는 너무도 불친절했다. 자막으로 이런 저런 이야기들을 설명하기 바빴던 도망자는 아무런 설명없이 캐릭터들의 대사 속에서 과거를 짐작할 수 밖에 없었다. 그건 그렇다쳐도 주연배우들의 연기가 너무 들떠 있어서 몰입하기 힘들었던 것 같다. 조연 배우들이야 양념을 치기 위해 과장된 몸짓과 상기된 목소리를 낸다 쳐도, 주연 배우들까지 다들 들 뜬 몸짓과 상기된 목소리로 가벼운 모습을 보여주어 극의 흐름 전개가 빠르다는 느낌보단 컬트를 보는 듯 딱딱 끊기는 느낌이었다. 

비가 능글맞은 연기를 할 때는 재가 왜 저러나 하는 심정이었다. 오글거리는 말투하며 이해 안되는 행동들, 그러면서 갑자기 진지해지는 모드는 너무 기복이 심해서 울렁거릴 정도였다. 이정진의 진지함 역시 진지하게 다가오지 못했고, 절에서의 스님과 이나영의 대화는 너무 어설펐다. 좀 더 템포를 늦췄어야 한 것이 아닌가 싶다. 

타이밍


도망자는 타이밍이 너무 안좋았다. 추석 때 김탁구 스페셜을 해 버리면서 구미호는 이 틈을 타서 2회 연속 방송을 해 버렸다. 20% 시청률이 넘으며 구미호는 김탁구 시청률을 가져오는데 성공했고, 도망자의 오글거리는 스타트는 구미호에 더욱 힘을 실어주었다. 게다가 다음 주에 바로 시작하는 대물에는 도망자에 실망한 사람들이 대거 합류하지 않을까 싶다. 

도망자는 첫회에서 너무 많은 것을 보여주려다 죽을 썼고, 이는 대물에 대한 기대로 이어지게 만들었다. 그리고 좋은 타이밍에 시작하는 대물은 처음부터 주목을 받게 될 것이고, 만약 대물이 첫회에 좋은 모습을 보여준다면 도망자는 나쁜남자 신세로 전락하게 되어버리지 않을까 싶다. 심하면 장난스런 키스로까지...

물론 아직 기회는 있다. 대물도 소문난 잔치에 먹을 것이 없거나 권상우 뺑소니 영향이 생각보다 클 경우 그 타격은 바로 도망자에게 올 것이기 때문이다. 장난스런 키스가 아예 무관심 속에 있기 때문에 가능한 일이기도 하다. 이미 다 찍어 놓았겠지만, 2,3회부터는 템포를 좀 늦추고 음향 좀 어떻게 해 주었으면 좋겠다. 빠른 전개와 웅얼거리는 말은 드라마를 B급으로 만들어버리니 말이다. 선정적이고 자극적인 것만 보여준 1회는 실망 그 자체였다. 

초호화 캐스팅과 해외에 돌아다니며 200억 가량의 높은 제작비용을 들인 도망자가 과연 명성에 걸맞는 걸작이 될지, 빛 좋은 개살구가 될지는 좀 더 지켜보도록 하자. 
  • 김은주 2010.09.30 09:26

    도망자 예고편으로 봤을땐 정말 스릴있어 보이고, 볼거리가 풍성해 보였습니다. 그에따른 당연 스토리도 기대했지만...
    어제 본것은 대 실망.. 제가 너무 기대를 많이 한 탓인가요? 시간이 아까울 정도였습니다...
    고현정 나오는 대물이나 보려 합니다~~

  • 조경아 2010.09.30 22:40

    비는 그렇다고 치고 이나영의 발연기는 어쩔거냐고요. 정말 데뷰한지 10년이 넘었는데 (그게 언제냐 김혜수랑 배용준이랑 나왔던 그 드라마, 우리가 정말 사랑했을까?) 정말 이나영씨 이럴거냐고? 책읽냐고요!!!! 정말 이럴거냐고요! 연기는 안하고 CF만 찍으니까 연기가 안늘잖아!!!!!!!!!!!!!!!!!!!!!!!!!!!!!!!

  • zㅋㅋㅋㅋㅋㅋㅋㅋㅋ 2010.10.01 17:34

    캐스팅 대비 최악의 드라마인듯해요.
    비의 가식적인 연기도 어색하고 이나영은 뭐 원래 수준이하라 패쓰 -_-;;

    결정적으로 미침돋는 액션은 도저히 못 보겠어요.
    뭔가...NCIS나 각종 첩보물을 따라한 영상도 불편하고
    결론 - 한마디로 다 구려.

  • kalms 2010.10.02 22:18

    저는 비의 표정 연기 보고 안보려다 누가 괜찮다고 해서 참고 볼뻔 했는데.. 감사합니다.

  • 음냐 2010.10.03 00:42

    2부를 보세요... 1부에선 좀 그랬는데 2부 보고 다들 재밌다고 하더구요..저만 그런가 했는데..
    이 들마 충분히 재밌더군요.,.비의 연기도 꽤 좋고 액션연기도 뛰어나고..

  • 2부 대박 2010.10.04 16:20

    전 2부가 훨씬훨씬 재미있더군요. 이나영연기조차 좋았구요. 전체적인 구성도 아주 좋았고, 스토리도 탄탄하고, 끊기는 느낌없이 지루함 전혀 없었습니다. 단 하나 이나영이 비 뺨을 때릴 때 너무 안 아프게 때리는 시늉만 한다는 느낌. 다른 모든 액션은, 원래 액션 좋아하지 않는 저로서도 재미있게 봤어요.

    그런데 원글은, 드라마 제목을 어설프게 가져다가 또 어설프게 평하시는 군요. 이 비평이 저로선 더 아쉽습니다.

  • 귀차니즘 2010.10.08 12:25

    이런 글로 돈 버시는 건가요?

    • BlogIcon 이종범 2010.10.08 12:29 신고

      이런 글로 돈도 벌 수 있다면 참 좋겠는데 말이죠. ^^;; 이런 글로는 돈 못벌어요~ 돈 벌려고 쓰는 것도 아니고 말이죠. ^^*

  • 삼돌이 2010.10.10 12:05

    절대공감, 신불사는 안 봤으니 패쓰하고, 시티헌터, 딱이더군요.
    시티헌터는 어린시절 만화려니하고 봤다지만, 이건 뭐..
    추노에서 느꼈던 기분좋은 충격까지 무색해지네요.

  • 혹서기 2010.10.25 15:16

    ㅇㄹ

  • 재밌는데... 2010.12.02 23:20

    도망자는 1.2회 봐서는 재밌는지 몰라요 ~ 저도 처음에는 재미없는줄알았어요
    그런데 한 5회 넘어가니까 진짜 재밌더라구요. 점점 스토리가 이어져가는 그런 장르라(추리니까)
    한 5회까지는 계속 봐야지 재밌어요.
    충분히 괜찮은 드라마 에요 ㅠ_ㅠ

  • 흠... 2010.12.03 14:26

    솔직히 1편만 보고 이렇게 글올리는 사람들 보면 ... 한심해요.

    드라마 혼자다보셧나보죠 ??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