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TV리뷰/최신이슈

슈퍼스타K, 윤종신의 새로운 모습

슈퍼스타K를 하면서 가장 그 덕을 본 사람은 아무래도 윤종신이 아닐까 싶다. 예능에 들어오면서 깐죽거리는 이미지로 그간 쌓아왔던 이미지를 다 허물고 비판도 많이 받았었지만, 슈퍼스타K를 통해 윤종신의 카리스마를 볼 수 있었던 것 같다. 패떴에서의 이미지보단 슈퍼스타K에서의 이미지가 더 매력적이다. 아마도 윤종신 또한 예능의 캐릭터와 자신의 원래 모습 사이에서 고민이 많았을 것 같다. 

예능 진출 전에 윤종신은 음악적 카리스마와 순수하고 부드러운 이미지였다. 하지만 예능 진출 후 깐죽거림과 날카로운 이미지로 변했으며 좀 나쁘게 말하면 찌찔한 이미지로 추락하고 말았다. 그 덕에 많은 예능 프로그램에서 인기를 얻을 수 있었지만, 가벼운 이미지 속에 가끔 나오는 무거운 이슈들은 당황스럽게 만들기도 했다. 무도와의 음원 문제 역시 평소 가벼운 이미지인 윤종신이 음악가로서의 자존심을 내세우자 비판이 나오기도 했다. 

패떴이 폐지된 후 윤종신은 예능에서 주춤하고 있다. 아직도 여러 예능에 나오고 있긴 하지만 예전만 못한 것은 사실이다. 그러던 차에 슈퍼스타K의 심사위원으로 나오게 되었고, 슈퍼스타K의 폭발적인 시청률 상승과 함께 가장 큰 혜택을 보았다. 슈퍼스타K의 심사위원이란 자리는 많은 사람이 기피하고 싶어하는 자리다. 음악성이 뛰어나고 한시대를 풍미했으며 음악적 예민함과 정확함, 그리고 무거운 카리스마가 있어야 적어도 욕을 안 먹을 수 있는 자리인 것이다. 듣기 좋은 심사평만 했다간 엄정화처럼 뭇매를 맞기 십상이고, 그저 까칠하게만 했다간 옥주현처럼 욕먹기 딱 좋은 자리인 것이다. 

윤종신은 기존 가벼운 이미지와는 다르게 음악적인 식견을 내세우며 모두가 공감할만한 예리한 지적과 함께 까칠하지만 카리스마 있는 모습을 보여주었다. 누구도 그의 까칠한 심사평에 대해 불평할 수 없게 말이다. 그래서 심사위원 중 가장 기대가 되었던 심사평은 윤종신의 심사평이었다. 그저 높은 점수만 주는 것도 아니고 점수 역시 짜다. 그렇기에 윤종신이 높은 점수를 준다면 정말 잘 한 것이라는 신뢰가 생기기도 했다. 



더군다나 강승윤이 부른 '본능적으로'는 많은 연예기획사들의 맥을 빠지게 했을 정도로 많은 인기를 얻었다. 다른 심사위원들은 모두 10여년 전에 유명했던 곡들을 주었지만, 유독 윤종신은 2010년에 내놓은 신곡을 강승윤에게 주었다. '오래 전 그날' 이나 '이층집소녀'같은 곡이 나올 줄 알았는데 '본능적으로'는 생전 처음 듣는 제목이라 의아했다. 혹시 자신의 신곡을 PR하려는 것이가 하는 생각도 들었다. 

그러나 윤종신은 똑똑했다. 다른 심사위원들의 곡들은 너무 유명한 곡이고 한시대를 풍미했던 곡이라 그 가수의 음색이 강하게 뇌리에 박혀 있었다. 아무래 장재인, 허각, 존박이라도 심사위원에 비하면 아직은 햇병아리 신인이기에 기억 속의 그 노래를 넘어설 수 없었다. 그러나 윤종신은 최신곡을 강승윤에게 주었고, 대부분 처음 듣는 노래기에 백지 상태에서 강승윤이 부른 "본능적으로"만 듣게 된 것이다. 그리고 강승윤이 곧 잘 부르자 사람들은 강승윤의 가창력을 인정하기 시작했다. 그간 외모로만 올라왔다는 오해를 단번에 풀어버린 것이다. 

그런데 윤종신은 그렇게 잘 부른 강승윤에게 낮은 점수를 주었다. 그리고 강승윤은 떨어지고 말았다. 강승윤이 부른 '본능적으로'는 탈락 후에 오히려 더 인기를 끌어서 음원차트 1위를 차지하는 기염을 토했다. 또한 엠카에 출연하여 많은 사람의 사랑도 받았다. 윤종신이 강승윤에게 낮은 점수를 준 것에 대해 의아했지만, 그건 윤종신이 부른 "본능적으로"를 들어보면 금새 이해가 된다. 


윤종신의 "본능적으로"는 강승윤이 부른 "본능적으로"보다 훨씬 부드럽고 강하며, 잘 불렀다. 11집 가수이기에 당연한 말이긴 하지만 들어보는 순간 역시 윤종신은 다르구나 하는 생각이 들게 만든다. 여유로운 호흡과 강약이 잘 드러나는 가창력은 음악을 잘 모르는 내가 들어도 금새 빠져들고 만다. 윤종신의 "본능적으로"를 듣고, 강승윤이 부른 것을 들어보면 현격한 차이가 난다. 윤종신이 심사평에서 말한 것처럼 처음부터 끝까지 거친 목소리로만 갔던 것이다. 

마치 이 모든 것을 계획이라도 한 듯 모든 것이 상생을 이루며 승승장구해 나가고 있다. 아마도 슈퍼스타K를 통해 가장 많은 사랑을 받은 노래는 "본능적으로"일 것이다. 또한 윤종신의 이미지도 음악가 윤종신으로 다시 회귀했다. 그의 카리스마도 회복되었고, 가벼움 속에 있는 무거움도 이해가 되기 시작했다. 

슈퍼스타K를 본 어린 학생들에겐 윤종신의 이런 모습이 새로운 모습이겠지만, 군대에서 기타 줄 튕기며 윤종신의 "오래 전 그날"을 마치 내 일처럼 슬프게 불렀던 세대들에게는 예전의 모습으로 돌아간 느낌이었다. 오히려 예전보다 더 무겁고 강한 카리스마가 생기긴 했지만 말이다. 잠시 잊고 있었던 윤종신의 음악을 슈퍼스타K 이후 다시 즐겨 듣기 시작했다. 

  • 박현석 2010.10.20 12:06

    기사 잘 보고 갑니다 ^^

  • 경록대장군 2010.10.20 13:38

    잘 보고갑니다.. 이런 글 좋아라 합니다~

  • 우이 2010.10.21 01:07

    이 글과는 다른 얘기지만 윤종신씨 심사에 대해 한마디 하자면

    윤종신씨가 장재인양의 무대에 늘 후한 점수와 심사평을 하셨는데,
    아주 좋은 무대도 있었고 좀 듣기 거북한 무대도 있었습니다.

    윤종신씨 솔로 데뷔 앨범 프로듀서이자 4집 이전까지 발매했던 앨범을 프로듀스한 김형석씨. 그의 학원 자제이자 학교 제자가 장재인양이라는 점과 무관하지 않는 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기도 했습니다.

    특히 장재인-김지수 라이벌 미션 때 심사위원끼리 먼저 회의를 하겠다는 이승철에 말이 끝나고 심사위원 4명이 회의를 합니다.
    먼저 말을 시작한 사람은 박진영, 그는 김지수를 극찬하며 이런 말까지 합니다.
    " 곡 시작할 때 이미 끝나지 않았어?"
    그리고나서 다른 심사위원들도 주선율을 담당한 장재인 보다는 김지수를 합격하는 쪽으로 분위기가 돌아가자 윤종신씨가
    "근데 얘(김지수)는 너무 받쳐주는 역할을 한게 문제가 됐고"
    라고 하는데 윤종신의 말이 끝나기도 전에 박진영을 비롯한 다른 심사위원들이 김지수를 극찬하며 김지수를 합격시킵니다.

    윤종신씨의 심사가 모두 잘못되었다는 것은 절대 아닙니다.
    하지만.. 김형석씨가 작곡한 노래에 윤종신씨가 노래말을 쓰기도 하고 요즘도 친합니다.
    같은 음악인끼리 친한 것은 문제가 되지 않습니다.
    다만 그가 늘 공정한 심사를 하지는 않았고 그게 특히 장재인양의 무대에서 그녀의 실수에 관대했으며 후한 점수를 주었다 생각합니다. 사람들은 윤종신씨가 강승윤을 싸도 도는 것처럼 생각하지만 탑 11 때였나 탑 8때였나... 강승윤에게 72점도 주었습니다.

    윤종신씨의 과도한 김형석 제자 두둔은 아쉽습니다.

  • 2010.10.21 02:02

    예전에 아나운서 김성주씨가 프리로 돌아설 때 이야기를 하면서 예능인들끼리 모인 사석에서 윤종신을 보니 예능감도 없고 해서 만만했는데 막상 자신이 프리가 되고 보니 힘들었고 윤종신의 예능에서의 활약이 대단해보인다고 했었지요. 그러자 윤종신은 지나가는 말처럼 사석에서 왜 힘을 빼요.. 라고 했던가? 방송도 아닌 사석에서 예능동료들 사이에서 자신의 존재를 증명하려 쓸데없이 신경전을 펼치지 않는다는 것이지요. 아.. 좀 얄밉지만 계산도 밝고 영리하고 현명한 사람이구나 싶었더랬지요. 1대1대결 대회나가서 대결에 들기 전에 상대방 기를 미리 뺀다고 지나치게 설치다가 막상 본대회 대결에서는 기운이 빠지는 멍청한 사람들도 있으니까요.

    예능인과 작곡가 (가수로서는 존재감은 전성기에 비해 많이 희석되었지만-공일오비 객원보컬로 텅빈 거리에서를 부르던 미성이 지금의 윤종신이라니.. 으흑.)로서 두마리 토끼를 다 잡고 있지요.

    개그맨이나 예능인들이 희화화하지만, 본래 성격은 내성적이고 과묵한 분들이 많다고 들었었습니다. 요리사들이 막상 집에서는 요리를 거의 하지 않는다는 거나 마찬가지겠지요.

  • BlogIcon 체리블로거 2010.10.21 06:10

    90년대 말인가 2000년 초인가에 윤종신을 TV에서 처음봤었습니다.
    이현우, 윤상과 함께 소개팅프로그램에 나왔었지요.
    그 이후로 윤종신은 저에게 예능인으로 기억되었습니다.
    물론 그의 노래 중 좋았던 것도 있고, "거리에서" 의 작곡을 윤종신이 했다고 했었을때 다시보게 되었지요.
    어쩌면 윤종신은 슈스케2가 가장 큰 수확이었을수도 있네요.
    음악과 예능 두마리토끼를 다 잡는 윤종신이 대단하네요.

    • BlogIcon 이종범 2010.10.21 10:13 신고

      안녕하세요, 체리블로거님 ^^* 음악과 예능을 둘 다 잡은 윤종신씨 정말 대단한 것 같아요. 이번 슈퍼스타k를 통해 음악쪽에 좀 더 비중을 두어야 한다는 것을 알게 되었을거에요 ^^

  • BlogIcon 하늘깨움 2010.10.22 16:52

    가수 ,작곡자로서의 윤종신도 좋지만, 프로듀서로서의 윤종신을 항상 기대하고 있습니다.
    개인적으로는 윤종신과 015B 정석원 콤비를 가장 좋아하는데요,
    윤종신과 정석원 두 사람의 손을 거친 앨범들은 그 가수의 대표작이자 가장 색깔을 잘 드러낸 노래가 되어 있다는 것이
    날카로운 심사평을 할 수 있는 윤종신의 자격을 대변해준다고 생각합니다

  • 지나가던 2010.10.23 14:25

    우연히 글을 검색하다가, 오랜만에 정말 공감가는 글을 보고 가게 되었네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