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TV리뷰/드라마

월화드라마, 무사 백동수가 평정하다.

월화드라마의 삼국지가 예상되었지만, 결국 승기는 백동수가 가져갔다. 미스리플리와 스파이 명월은 둘 다 시작은 반짝 하였다. 하지만 미스리플리는 중반으로 치달을 수록, 스파이 명월은 3회만에 나락으로 빠져들고 있다. 두 드라마가 추락을 하고 있으니 아직 스토리 전개도 시작되지 않고 평번하게 가고 있는 무사 백동수가 점차 시청자를 끌어모으고 있다. 

미스 리플리 & 계백 vs 무사 백동수


미스 리플리를 첫회부터 줄 곳 재미있게 보아 왔었다. 팜므파탈 이다혜의 모습을 보길 원했으나 스토리가 점점 이상하게 변해가더니 장미리는 불쌍한 존재로 변해갔고, 중간에 김정태는 1박 2일 덕에 갑자기 비중이 늘면서 로맨티스트로 변해갔다. 초반에 장명훈과 송유현 그리고 장미리와 문희주의 4각관계는 사라져가고 주연 문희주는 조연으로, 히라야마는 주연으로 바뀌었다. 작가, 배우 불화설이 있다는데 종방연에 주연배우가 모두 불참하는 씁쓸한 마무리를 지으며 어제 마지막회를 했다. 초반에 힘이 없다가 막판에 뒷심이 있으면 후속 드라마에도 영향을 준다. 그러나 지금과 같이 초반에만 반짝하다가 용두사미가 되는 경우는 후속 드라마에 치명적인 영향을 준다. 이미 시청자는 무사 백동수로 넘어갔다. 

다음 주부터 시작될 계백은 무사 백동수와 사극 한판을 벌일 예정이지만 이미 계백은 한수 뒤진체 시작하는 셈이다. 사극은 보통 아역부터 시작하는데, 아역이 임펙트를 주기 힘들다. 물론 아역의 연기력은 성인을 뛰어넘는 경우도 많지만, 인지도면에 있어서 이서진, 조재현, 차인표를 뛰어넘긴 힘들기 때문이다. 현재 무사 백동수는 아역에서 성인으로 넘어갔다. 백동수 역의 동해, 지창욱의 연기가 아직 어설프지만 후반으로 갈수록 익숙해질 것으로 기대된다. 게다가 유승호가 버티고 있으니 무사 백동수가 치명적인 실수를 하지 않는 한 계백은 고전할 것으로 보인다. 

스파이 명월 vs 무사 백동수
 


스파이 명월의 경우는 매우 심각하다. 5%대의 시청률을 기록하고 있는데, 1,2회는 재미있었으나 3회부터 갑자기 막장이 되어가기 시작하면서 너무 가벼워졌다. 북한에서 온 스파이가 남한의 연예인을 월북시키는 명령을 받고 온다는 스토리는 참신하고 충분히 재미있게 끌고 갈 수 있다. 얼마전 드라마 스페셜 연작시리즈로 완벽한 스파이가 4부작으로 했던 적이 있었다. 한편도 빼놓지 않고 보았는데 스토리도 매우 탄탄했고, 굉장히 재미있게 보았다. 스파이 명월도 완벽한 스파이와 비슷한 스토리 전개가 되었었지만, 3부부터 갑자기 이상해지기 시작했고, 한명월(한예슬)은 나상실로 , 강우(에릭)는 독고진이 되어 버렸다. 스토리도 시라노 연애조작단이 되어버리고, 그나마 억지 설정이 대부분이었다. 4회까지 진행되면서 이미 시청자는 이미 다 무사 백동수로 떠나버렸다. 

무사 백동수



무사 백동수는 아역부터 탄탄하게 시작했다. 아역 때는 최민수와 전광렬이 엄청난 포스로!!! (최민수 나올 때마다 소름이...) 시청률을 견인했다. 그리고 성인으로 넘어오면서 유승호 중심으로 돌아가기 시작했다. 대사는 지창욱이 훨씬 많지만 지창욱은 동해의 이미지를 아직 벗지 못하였고, 연기가 아역에 비해 넘 어설프다. 유승호가 여운을 맡은 것은 정말 잘 한 것 같다. 전체적으로 성인으로 돌아서면서 미스 캐스팅된 부분이 보이지만, (윤소이 엄마로 윤지민이 나오는 것은 좀... ;;;) 성인도 2회 정도만 더 진행되면 안정될 것으로 보인다. 

흑사초롱!

무사 백동수가 제대로 힘을 발휘하는 것은 흑사초롱 때문이다. 청나라 살수 조직인 흑사초롱의 존재는 마치 무협지를 보는 느낌이다. 열혈강호같은 무협 만화 말이다. 이런 컨셉은 선덕여왕에서 비담의 캐릭터가 무협 만화 주인공 캐릭터를 사용하여 성공한 사례가 있다. 현재 사극의 트렌드는 무협 만화가 먹히는 듯한 느낌이다. 확실히 흑사초롱은 신비하면서도 흥미를 돋구워준다. 

천지인 3명만 나온다는 것이 아쉽지만, 천의 최민수만으로도 엄청난 포스와 감격이 느껴진다. 칼 한번 휘둘렀을 뿐인데 온갖 살기와 카리스마가 느껴지는 것은 오직 최민수만 소화할 수 있는 것이 아닐까 싶다. 전광렬의 부드러운 이미지가 극 중 김광택과 천의 이미지가 대립되어 확실한 인상을 남겼다. 

김광택(전광렬)과 천(최민수) 그리고 지(윤지민)의 관계가 앞으로 백동수(지창욱)와 여운(유승호) 그리고 유지선(신현빈)의 관계를 미리 보여주는 듯한 느낌이다. 다만 다른 것이 있다면 황진주(윤소이)가 흑사초롱의 지와 김광택의 딸이기에 세자와 혈맹을 약속한 5인과 흑사초롱의 관계를 풀어주는 완충작용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틈틈히 자주 나오는 흑사초롱 인의 클클클 박철민도 감초 연기의 대가인만큼 잔인하면서 코믹한 부분을 잘 감당해주고 있다. 

무사 백동수가 흑사초롱을 좀 더 부각시키고, 최민수의 광풍의 검술 그리고 외팔이 된 조선 제일 검객 김광택의 새로운 호패술 및 중국에서 익혀온 무술들을 화려하게 보여주면서 자연스럽게 백동수와 여운의 화려한 액션으로 넘어간다면 월화드라마의 무적이 되지 않을까 싶다. 게다가 미스리플리의 시청률까지 가져오게 된다면 월화드라마의 독주가 예상된다.

무사 백동수의 핵심은 유승호!

 

제목은 무사 백동수이지만, 그 안의 핵심은 여운 유승호이다. 유승호는 영리한 선택을 하였다. 여운의 캐릭터는 흑사초롱이면서 세자의 호위무사가 된다. 무사 백동수와 여운의 대결은 결국 백동수의 승리로 끝나겠지만, 여운은 비련의 남 주인공이 되어 더 조명받게 될 것이다. 최후의 순간에 아버지를 죽이지 못한 여운은 까칠한 성격 안에 섬세하고 연악한 심성을 가지고 있다. 나쁜 남자의 업그레이드된 버전을 가지고 있는 캐릭터인 것이다.

무사 백동수가 본격적으로 스토리를 치고 나가면 재미있는 양상이 벌어지지 않을까 싶다. 전통적인 사극패턴을 버린 무사 백동수, 앞으로 성장해나갈 유승호와 무사 백동수가 기대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