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TV리뷰/드라마

무사 백동수와 계백, 무엇을 볼까?

요즘 사극 열풍인 것 같다. 무사 백동수와 계백 그리고 공주의 남자까지 여기 저기 틀면 나오는게 사극인 것 같다. 추노나 다모같은 레벨의 사극은 아직 하나도 없으나 이 사극의 추세가 계속 이어져 추노나 다모같은 사극을 또 볼 수 있었으면 좋겠다. 현재 월화드라마에서는 무사 백동수가 가장 높은 시청률을 올리며 계백을 5%이상 차이를 내며 따돌렸다. 초반에 무사 백동수의 타이밍이 좋았다. 미스 리플리가 질질 끌면서 이상한 스토리로 몰고 간 것이 계백에는 큰 영향을 주었다. 미스 리플리가 헛물캐며 안드로메다 이야기가 전개될 때 무사 백동수는 아역의 연기력을 앞세워 꾸준히 시청률을 모아갔다. 덕분에 엄청난 제작비를 들인 계백을 여유롭게 따돌릴 수 있었다. 



지금 사극을 보기 시작한다면 계백을 추천한다. 계백은 시작한지 얼마 안되서 스토리를 따라가기 어렵지 않을 것이다. 무사 백동수는 24부작 중 어제 12부작이 끝남으로 반이 지났기에 스토리를 따라가긴 힘들 것 같다. 무사 백동수가 할 일은 현재 남아있는 시청자들을 유지하는 것이다. 계백이 이제 막 시작했고, 스토리를 따라가기 쉬운 타이밍인만큼 계백으로 가는 시청자를 잡아야 한다. 다행히도 계백도 스토리 라인이 엉성하고 아직 본격적으로 시작되지 않았기에 어색한 면이 있지만, 제작비를 많이 투여한만큼 뒷심을 발휘하지 않을까 싶다. 무사 백동수의 경우는 현재 스토리라인이 약간 느슨해지는 느낌을 받는다. 스토리가 점점 지루해지고, 앞뒤가 잘 안맞는 개연성이 떨어지는 장면이 종종 보이기 때문이다. 

전체적인 분위기로 봐서는 계백을 보기 시작하거나 계백으로 갈아타는 것이 더 나은 것 같다. 그러나 무사 백동수에 대한 실망으로 인해 갈아타는 것이라면 앞으로의 스토리를 조금 더 기대해봐도 좋을 듯 싶다. 그렇다고 계백이 월등히 재미있는 것도 아니기 때문이다. 무사 백동수는 현재 가장 재미있는 스토리 부분으로 들어갈 준비가 모두 끝났다. 운이(유승호)가 흑사초롱편임이 완전히 드러났기 때문이다.

그간 삼총사(백동수, 운이, 초립)가 성장해오며 우정을 만드는 모습을 보여주었다면 이제 그 우정과 사랑 사이에서의 갈등을 보여줄 차례이다. 백동수와 여운이 유지선을 좋아하고, 황진주가 백동수를 짝사랑하는 러브라인 구도로 가면서 백동수와 여운은 극도의 경쟁 구도로 놓이게 될 것이다. 머리보단 마음으로 행동하는 백동수와 그 반대인 여운의 대결은 주인공이 백동수인만큼 백동수의 승리로 끝나겠지만, 흑사초롱과 세자와의 극명한 대립관계가 고조되면서 흥미를 끌지 않을까 싶다. 

 


비운의 살수, 여운은 유승호의 전략적으로 멋진 선택이었다. 당연히 무사 백동수에서 주인공은 유승호일 줄 알았는데 난데없이 동해가 백동수가 되고, 유승호는 여운이 되었다. 무사 백동수를 보면 알겠지만, 여운은 대사도 별로 없고, 하는 일도 별로 없는데 노출은 가장 많이 된다. 마치 모래시계의 이정재를 보는 듯한 느낌인데, 백동수의 팔불출같은 캐릭터를 피하면서 욕도 덜 먹고, 하이라이트는 더 받는 캐릭터를 택한 것 같다. 그런 의미에서 연기력은 지창욱에게 더 큰 점수를 주고 싶다. 여튼 이 둘의 대립구도가 완성되면서 천(최민수)와 김광택이 지(윤지민)을 놓고 대립관계에 있는 것처럼 같은 구도의 대립관계에 놓이면서 긴장감과 재미를 줄 듯 싶다. 

아쉬운 점이자 걱정되는 점은 황진주와 유지선이다. 무사 백동수에서는 미스 캐스팅이 정말 많은데, 아역과 성인 배우의 매칭이 잘 안되거나 캐릭터끼리의 나이 설정이 어색한 경우가 많다. 황진주인 윤소이는 무사 백동수를 연극으로 만드는 경향이 있다. 황진주의 캐릭터를 그려낸 것일수도 있지만, 너무 밝고 통통 튄다. 아역 때와 많이 달라진 캐릭터이기도 한데, 김광택과 지의 딸이면 뭔가 차분하지만 무예 실력은 높아야 할 것 같은데, 그저 사고만 치고, 철딱서니 없는 모습만 부각시키는 것 같아서 아쉽다. 처음 보면 황진주에 대해 적응하기 힘들지만, 그래도 황진주는 보면 볼수록 매력은 있다. 문제는 유지선이다. 아역에서 남지현이 잘 살려놓은 캐릭터인데 완전 어이없는 대사로 망쳐놓은 캐릭터이다. 백상 여자 신인상까지 받았다는데 사극에선 최악의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국어책을 읽는 듯한 모습과 극의 분위기와 완전 어긋나는 표정 연기는 맥을 뚝뚝 끊는다. 흑사모(박준규), 김광택(전광렬), 사도세자(오만석), 임수웅(정호빈), 천(최민수)은 무사 백동수를 이끌어가는 연기파 배우들이다. 솔직히 무사 백동수도 이들 때문에 보는데 임수웅이 어제 넘 멋지게 죽어서 아쉬움이 크다. 유지선이 이들과 함께 있을 때면 넘 비교가 되고 연기의 흐름을 끊어 놓아서 무사 백동수의 블랙홀이라 생각된다. 러브라인의 중심에 있는데다 어떻게 보면 사도 세자의 사랑까지 받고 있기에 완전히 중요한 키를 가지고 있는 캐릭터인데  흐름을 완벽하게 끊어 놓아 스토리 라인을 더욱 느슨하게 만드는 것 같다. 

무사 백동수가 선두주자로서 계백에 시청자를 놓치지 않기 위해서는 백동수와 여운의 대립을 더욱 고조시키고, 러브라인은 축소시켜야 할 것이다. 러브라인에 있는 황진주와 유지선이 연기력만 받쳐주었다면 러브라인으로 나가도 좋을 뻔 했지만 오히려 마이너스가 되고 있는 상태에서 계속 노출시킨다면 실망한 시청자들은 언제든 계백으로 넘어갈 마음을 가지고 있다. 지금은 백동수와 여운의 대립을 강하게 만들고, 후반부에 러브라인을 완성한다면 후반부에는 계백도 어느 정도 스토리가 진행되었기에 끝까지 시청자를 붙잡을 수 있지 않을까 싶다.

무사 백동수와 계백 사이에서 무엇을 볼까 고민하고 있다면 제작비보단 스토리 흐름이 더 좋은 쪽을 선택하라 말하고 싶다. 시청자는 재미있는 드라마를 볼 권리가 있으니 말이다. 개인적으로 현재는 무사 백동수가 더 재미있다. 계백은 돈 들인 티가 너무 많이 나는 반면 스토리 흐름은 무사 백동수와 비슷하다. 그정도 티를 냈으면 스토리는 다모나 추노 정도는 나와줘야 하는데, 영 엉성하다. 다만 기대를 하고 있는 부분은 앞으로 보여줄 부분이 더 많다는 것이다. 또한 계백은 황산벌 전투의 마지막 장면을 먼저 보여줌으로 기대감을 크게 만들려 했지만, 성인 연기자부터 보여주는 것은 어느 정도 흥미를 잃게 만든다. 초반에 화려함을 보여주어 이목을 집중시켜야 하기에 선택한 방법이겠지만, 아역으로 넘어가면 시청자의 입장에선 결과를 미리 알고 보는 반전 영화와 같이 흥미가 떨어지게 된다. 중간의 스토리가 긴장감을 높여주거나 추노처럼 다양한 캐릭터의 조화와 멋진 영상을 통해 과정을 재미있게 보여주어야 하는데 아직까지는 그게 없는 것 같다.

둘 다 보고 있지 않다면 계백을 추천하고, 무사 백동수를 보고 있다면 조금 더 무사 백동수에 기회를 주자고 하고 싶다. 물론 계백을 보고 있다면 무사 백동수를 다시 보기엔 너무 많은 시간을 투자해야 하고 그렇게까지 할만한 재미는 없어보이기에 계백을 보길 권한다. 유승호 팬이라면 앞으로 더욱 멋진 비운의 살수 모습을 보여줄 무사 백동수에 투자하는 것도 좋을 듯 싶긴 하지만 말이다. 빨리 스파이명월이 끝나고 포세이돈이나 했으면 좋겠다. ㅠㅜ (여러분은 어떤 사극을 더 재미있게 보고 있나요?)
  • BlogIcon 리나루카스 2011.08.10 11:32

    백동수가 이제 재미있는 부분으로 넘어가지만 이제까지 보여준 개연성 없는 스토리로 몰입감과 공감, 감동 등을 전혀 함께 할 수 없네요. 전 포기해 버렸습니다.ㅎㅎㅎ

    12회를 보고 더이상 기대할 것이 없을 것 같다는 판단...계백을 봐야하나...월화는 쉬어야 할 듯^^;

    글 잘 읽고 갑니다. 행복가득, 사랑가득한 하루 보내세요^^*

    • BlogIcon 이종범 2011.08.10 11:53 신고

      반갑습니다. 리나루카스님~ ^^
      저도 양다리를 걸치고 있어요. 아직 둘다 뚜렷한 뭔가를 못보여주는 것 같아서 우선 백동수에 마지막 기대를 걸어봅니다. 무사 백동수 재미있게 보셨다면 계백도 나름 괜찮습니다. ^^
      솔직히 백동수냐 계백이냐는 제가 제일 고민하는 부분입니다. ㅋㅋ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 BlogIcon 프리파크 2011.08.10 14:52

    저도 요즘 계백으로....ㅋㅋ 완전 재미있어요..^^

    • BlogIcon 이종범 2011.08.10 21:34 신고

      ^^ 계백 재미있죠? 차인표가 압권인 것 같아요. 무사 백동수의 최민수와 계백의 차인표를 비교하는 것도 재미있겠는데요^^?

  • 분홍곰 2011.08.24 00:12

    이미 계백으로 넘어갔소이다...동수가 언제 천하 제일검이 되냐고...쩝..기다리다 기다리다 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