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TV리뷰/예능

라디오스타, 김구라의 복귀가 반가운 이유

라디오스타에 김구라가 복귀한다. 유세윤이 하차하고 김구라가 복귀한 것이다. 유세윤의 상황은 참 안타깝다. 가장 잘 나가는 시기에 그런 일들을 겪었으니 말이다. 하지만 유세윤의 상황을 보니 그럴만도 할 것 같다. 우선 방송을 4개를 하는데 맨발의 친구들은 2박 3일이나 3박 4일을 가게 된다. 무릎팍도사, 라디오스타, SNL코리아, 맨발의 친구들에 출연하는 유세윤은 거의 매일 촬영을 하고, 3주에 한번은 해외로 나가야 한다. 맨발의 친구들을 찍기 위해 나가는 주는 스케줄이 살인적이 될 것 같다. 2박 3일을 간다고 해도 방송 당 하루씩 잡았을 때 월화수목금토까지 촬영을 해야 하니 말이다. 게다가 행사도 해야 하고, 개인적인 스케줄도 있을텐데 한 가정의 가장이자 아버지로서 책임감이 강하게 느껴졌을 듯 하다. 아이가 자라면 어릴 적의 모습을 다시는 볼 수 없기 때문에 지금 방송을 줄이고 가족과 함께하는 것은 옳은 판단인 것 같다. 


유세윤의 하차에 안타까움도 있었지만, 지금의 유세윤의 상태로는 쉬는 것이 더 낫다고 생각된다. 반면 김구라의 복귀로 유세윤 하차의 아쉬움이 커버가 되는 듯 싶다. 라디오스타하면 역시 김구라를 빼 놓을 수 없기 때문이다. 무릎팍도사에 밀릴 때도 강한 입담과 독설로 생존하고, 라디오스타가 무릎팍도사를 넘어서는데 일등공신이었으니 말이다. 

김구라는 잠시 자숙 후 바로 케이블로 복귀했다. 현재는 썰전과 더지니어스 게임의 법칙, 화신을 진행하고 있고, 지난 주 더지니어스 게임의 법칙에서는 탈락하게 됨으로 라디오스타의 복귀가 자연스럽게 결정된 것 같다. 더지니어스를 보면서 차민수가 떨어지고 난 후 김구라의 모습은 흥미를 잃은 모습이었다. 첫회만 해도 차민수파, 김구라파로 나뉘며 악역을 담당하고 지략을 선보이며 굉장히 의욕적이었는데, 차민수가 떨어지고 균형의 한축을 잃게 되면서 악의 축으로 남은 것에 대한 회의감이 드는 것처럼 보였다. 게임을 해도 될대로 되라는 식이었고, 게임의 룰을 전혀 파악하지 못하고, 짜증만 계속 냈기 때문이다. 더지니어스의 참가자들이 김구라를 배척하는 모습에 왕따같은 모습으로 비춰지면서 김구라 역시 그런 모습에 회를 거듭할 수록 의욕이 떨어졌을 것 같다. 그러나 더지니어스는 김구라의 지략이 아니었으면 정말 그냥 게임만 하는 프로그램으로 나왔을 수 있다. 프로게이머인 차민수를 뛰어넘는 전략으로 세력을 형성하며 더지니어스를 더욱 흥미진진하게 만들어주었기 때문이다. 더지니어스를 통해 김구라에 대해 다시 보게 된 계기가 되었다. 


또한 썰전에서의 모습도 흥미로웠다. 이철희 소장과 강용석의 입담을 컨트롤 할 수 있는 유일한 사람이 아마도 김구라가 아닐까 싶을 정도로 썰전을 잘 살렸다. 썰전은 여운혁PD의 기획도 있었지만, 김구라의 진행이 지금의 이슈들을 만들어올 수 있었지 않았나 싶다. 화신에서의 모습도 윤종신이 하차하고 김구라가 나온 이후로 급격히 재미있어지기 시작했다. 김구라만의 시니컬하면서 톡톡 쏘는 독설이 게스트들을 무장해제시켜 놓기 때문이다. 


라디오스타의 복귀가 반가운 이유는 드디어 김구라만의 색을 그대로 들어낼 수 있는 프로그램을 찾았기 때문이다. 썰전이나 화신, 더지니어스도 재미있지만, 라디오스타에서의 독설이 김구라에게는 고향과 같은 곳이고, 가장 자연스럽게 김구라의 장점을 부각시킬 수 있는 프로그램이기 때문이다. 고품격 음악방송인 라디오스타는 이미 포지셔닝이 게스트가 탈탈 털리는 곳으로, 약간 2류급 프로그램으로 설정되어 있기 때문에 김구라가 마음 놓고 편하게 방송할 수 있는 곳이기도 하다. 또한 요즘은 트렌드가 바뀌어서 무릎팍도사나 힐링캠프처럼 포장된 모습이 아닌 우리 주변에 있는 일반인같은 연예인을 보여주는 것이 공감을 많이 받는 것 같다. 진짜사나이나 아빠, 어디가같이 군대 동기들, 조카나 자녀를 보는 듯한 느낌을 받을 때 거기에 반응하게 된다. 라디오스타는 그런 면에서 게스트들을 무장해제시키는 매력이 있다. 어떤 스타급 연예인을 앉혀 놓아도 옆집 아저씨로 만들어버리는 독설들이 라디오스타가 인기를 끄는 이유인 것이다. 

현재 예능계에는 유재석-강호동 체제가 무너지고 유재석 단독으로 남아있다. 이 빈자리를 채울 사람이 아직 나타나지 않았는데 김구라의 활발한 활동과 그간 종편과 케이블에서 보여주었던 진행 능력을 보면 지금의 강호동보다는 훨씬 나은 것 같다. 리얼 버라이어티에도 도전하여 강호동의 빈리에 도전하는 모습도 보았으면 좋겠다. 김구라의 라디오스타에서의 활약을 기대해본다. 
  • BlogIcon 와코루 2013.06.04 10:51

    김구라씨 예전에 재밌게 봤었어요~ 복귀소식들으니 괜찮다 생각드네요^^

  • 사일러스 2013.06.05 20:15

    정말 좋은 글이네요^^
    유세윤 프로그램 (자진)하차하는 것에 대한 생각도 저랑 비슷하시고
    썰전에서 이철희 소장과 강변 입담을 적당히 컨트롤 할 수 있는 사람도 김구라고,,,,,
    그리고 역시 라스하면 김구라. 김구라하면 라스인거죠ㅎㅎ
    그런데 개인적으로 유재석-강호동 투탑체제에서 김구라에게 강호동의 자리를 메꿔달라고 바라는건...ㅋㅋ;
    강호동과 김구라의 스타일부터 너무 다르고 또 김구라는 그렇게 까지 '국민MC'가 되기보다는 약간 '언더'의 느낌으로 자유롭게 독설 날리는 모습을 보여주었으면 하는 바람이에요~^^

  • 킬리만자로의구라 2013.06.05 20:50

    칩사마 복귀까지 바라는건 무리인가ㅠㅠ

  • 2013.06.26 15:32

    솔직히 김구라 방송나오면 안되는거 아님??위안부 모욕에다 여자언어성희롱에다 ...특히 위안부거들먹거린건 쪽바리망언보다 더 심한데 라스복귀햇을때 자숙기간을 무슨 장난 처럼떠들고 ..그냥 자진하차하고 쭉 쉬셧으면 좋겟는데

    • 어이그 2013.07.10 20:27

      지나간 글이지만 적고 갑니다.
      김구라가 위안부할머님들께 직접찾아가서 무릎꿇고 사죄하고
      그런 김구라를 할머님들께서 용서한게 언제적 일인데요?
      게다가 김구라는 자숙기간부터 여러방송 복귀한 최근까지
      일주일에 한번씩 꼬박 나눔의집 선물들고 찾아가고 기부도 해서
      나눔의집에서 김구라에게 먼저 행사진행 부탁했고
      위안부할머님들께서 다른 연예인들에게
      "어쩌다가 한번만 찾아오지 말고 이사람(김구라) 좀 본받아라"라고
      칭찬까지 했어요.

      솔직히 위안부할머니 위한답시고
      인터넷에서 키보드로만 또닥거리는 우리들보다
      김구라가 (비록 병주고 약주고이긴 해도)
      할머님들께 실질적 위안과 도움 훨씬많이 됐거든요?

      이렇게 본인이 반성하고 선행해오며
      만회하려고 노력하는 모습을 보였으니
      PD들도 다시 찾는거고 사람들도 복귀 기다리고
      복귀후에도 환영하는건데

      하여간 이렇게 꼭
      남이 잘못한일은 엄청 관심가지고 꼬투리 잡으면서
      잘한일, 선행은 기사한줄 안 읽는 사람들이 있다니까?
      괜히 연예인 욕하면서
      자기가 더 잘난사람인양 착각 하지마시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