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TV리뷰

미수다, 비앙카의 매력

근 미수다를 즐겨보고 있다. 예능선수촌의 부진 때문일까. 미수다가 더욱 재미있게 느껴진다. 미녀들이 직접 뽑은 질문들은 습관 때문에 잘 안보이던 부분을 예리하게 드러내준다. 또한 각 외국의 사례를 들어봄으로 좀 더 객관적으로 우리의 모습의 어떤 지 알 수 있어서 신선하고 좋다. 국적이 다른 미녀들끼리 언니,언니하며 이야기하는 모습이 낯설기만 하지만, 외국인들에게 듣는 이야기들이 신기하고 재미있다. 무언가 우리와는 다를 것 같던 외국인들에 대한 편견도 사라지고, 다 같은 사람이라는 것을 다시 한번 느끼게 해주는 것 같기도 하다. 이런 생각을 하면 언어의 장벽이라는 것이 무섭다는 것도 느낀다.

미수다에 여러 재미가 있겠지만 그 중에 내가 즐겨보는 하나의 이유가 있다면 바로 비앙카 때문이다. 비앙카 모블리는 미국 뉴욕 출신이고 어머니가 한국인이시고, 아버지는 미국인이시다. 어머니가 부산분이셔서 부산사투리를 사용하는데 할머니에게 배워서 구수하고 걸쭉한 사투리를 구사한다. 나이트를 좋아해서 비양아라는 애칭이 있다는 비앙카의 매력은 무엇일지 한번 생각해보았다.


 
1. 귀여운 외모와 끼
 

비앙카의 매력이라면 바로 귀여운 외모일 것이다. 눈부시는 외모는 미녀들 사이에서도 단연 돋보인다. 어머니께서 한국분이라 그러신지 한국적인 미가 섞여 더 아름다운 것 같기도 하다. 놀기 좋아하는 비양카는 춤도 수준급이고, 웨이터 이름까지 꿰고 있을 정도로 나이트를 좋아하는 것 같다. 하지만 그 뿐 아니라 어머니가 뉴욕 경찰이라서 그런지 태권도도 수준급이다. 태권도 3단의 비앙카는 예전 방송에서 격파 및 태권도 시범을 보이기도 했다.

이쁘고, 잘 놀고, 재미있고, 운동도 잘하는 팔방미인 비앙카는 남자들의 시선을 미수다에 고정하게 만드는 요인이 아닐까 싶다.




 
2. 사투리
 

귀엽고 이쁜 외모에서 나오는 부산사투리는 안어울리는 듯 하면서도 비앙카의 매력을 더욱 높여주는 것 같다. 부산사투리도 그냥 부산사투리가 아니라 할머니나 할아버지께서 쓰시는 옛날 사투리를 사용하기에 그 재미가 더하는 것 같다. 또한 지금도 잘 쓰지 않는 옛 부산사투리를 자연스럽게 구사하는 어리고 이쁜 비앙카의 모습을 보고 있으면 뿌듯하기도 하고, 신기하기도 하다.

사투리는 대게 사람들에게 친근감을 더해준다. 특히 외국인이 사투리를 구사하면 더욱 정감이 가는 것 같다. 왠지 억세고 강한 부산사투리를 사용하는 비앙카를 보면 범접할 수 없는 공주같을 것만 같은 그녀를 더욱 친근하게 만들어주는 것 같다.




 
3. 독설
 

귀여운 외모와 끼, 그리고 그 이미지를 완벽하게 깨주는 사투리에 이은 그녀의 매력이 있다면 바로 독설일 것이다. 독설이라고는 하지만 그녀의 말이 틀린 것은 하나도 없다. 우리가 무관심했던 주제에 대해 거침없이 비판하고 의문점을 제시하는 것이 그녀의 또 다른 매력이 아닐까 싶다.

얼마 전에는 한국의 1등 문화에 대해 독설을 내뱉었다. 전교 1등에 목숨을 거는 한국 부모님들에게 일침을 가해주었다. 그 외에도 한국의 여러 잘못된 문화와 관습에 대해 날카롭게 지적하고 정확하게 비판을 가한다. 거기에 걸쭉한 욕까지 섞어서 거친 사투리로 말하는 것을 보면 그녀에게 넘어가지 않을 수가 없다. 귀여운 외모에서 나오는 거친 말투 그리고 객관적 비판이 묘하게 조화를 이루어 그녀의 매력을 만들어내는 것 같다. 박명수와 김구라 못지 않은 독설을 내뿜는 비앙카, 하지만 다른 점이 있다면 박명수와 김구라가 하면 곧 밉상이 되고 안티가 늘어나지만, 비앙카가 하면 귀엽고 그녀만의 매력이 되는 것이 다른 것 같다.



미수다의 많은 미녀들이 말하는 한국에 관한 것들이 남다르게 느껴지는 것은 그것이 국제사회에서 한국의 위상이고, 위치라는 것이다. 한국에 관심이 있어서 한국에 와서 한국어를 배우고 한국 문화에 빠져 함께 사는 그녀들이 말하는 한국의 모습은 그나마 친한국적이라 할 수 있음에도 많은 문제들이 나오고 있다. 미수다를 보고 있으면 그냥 재미만 있는 것이 아니라 우리도 모르는 우리의 잘못된 부분도 볼 수 있고, 다른 나라 사람들은 어떻게 행동하고 있는지도 알 수 있어서 유익하다. 더불어 미녀들이 한국어를 구사하는 것이 신기하고, 그녀들의 발음을 듣고 있으면 각 나라마다의 특징을 알 수 있어서 재미있다. 중국인들은 얼화가 많아서인지 ‘ㄹ’발음이 많이 섞여나오고, 일본인들은 조사에 “가”를 꼭 중첩하여 붙인다. 많은 외국인들이 잘 안되는 것이 ㅅ,ㅈ,ㅊ를 ㅊ로 발음하는 것이나 ㄱ,ㄲ,ㅋ를 ㅋ로 발음하는 것을 보면서 그 나라의 발음 특징을 잡아내는 것도 재미있는 것 같다. 비앙카 뿐 아니라 미수다에 나오는 모든 미녀들이 아름답게 느껴지는 이유는 한국을 사랑하고 아끼는 마음이아닐가 싶다.

재미있으셨다면 한RSS로 구독해보세요~ ^^*

  • 익명 2008.10.17 09:55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최면 2008.10.17 11:10

    사랑해요 비앙카~ ㅋ
    요즘 너무 좋아요~^^*

  • 미수다다다 2008.10.17 11:27

    비앙카 참 귀엽죠^^

    비앙카 특유의 캐릭터도 좋지만

    16명의 미녀들 중 방송 전체를 이해 하고 즐길줄 아는 몇 안되는 미녀라서 애착이 갑니다.

    한국어가 짧고 교과서적 언어 수준에 그친 미녀들 에게는 남자 패널들의 이야기나 농담 같은게 굉장히 어렵게 들릴 수 있을텐데.... 그럴때 비앙카가 중간 에서 다른 미녀들에게 영어로 상황 설명을 해 주고, 질문을 이해 못한 친구들에게 이해 시켜 주는 장면 들을 보면서 상당히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는 것이 보입니다.

    미수다의 특징 '외국인' 답게 미국인 으로서의 모습을 유지하며 미국의 모습을 이야기 해 주면서도

    어머니의 나라인 한국을 전혀 낮게 보거나 무시하지 않고 덧없이 사랑 하는 모습 또한 참 예뻐 보입니다.

    걸죽한 입담이 종종 네티즌 입방아에 오르곤 하는데- 김구라, 솔비는 되고 비앙카는 '외국인' 이라서 안되고.. 이건 아닌거 같아요^^

    그냥 오락 프로그램으로써 시청 한다면 그닥 문제 없이 재미있게 보고 있답니다ㅎㅎ

    • BlogIcon 이종범 2008.10.17 11:42 신고

      ^^ 맞아요, 비앙카를 보면 미수다를 즐긴다는 느낌을 많이 받아요. 그녀의 독설속에는 한국에 대한 애정도 많이 보이고요. 걸죽한 입담, 그것이 비앙카의 매력인데... 오히려 외국인이기에 더 이해할 수 있는 부분이 아닐까 싶은데..입방아에 오른다니 아쉽네요. 그래도 비앙카의 매력은 부인할 수 없죠 ^^~!
      댓글 감사합니다. 행복한 하루 되세요~!

  • 아뭏든 2008.10.17 12:28

    농담따묵기나 해대는 프로그램보다 백배 천배나 재밌고 유익한 프로그램
    무엇보다 좋은 점은 외국인을 통해 우리 자신을 객관적으로 되돌아보게 된다는 점이죠.
    잘 읽고 갑니다.^^

  • 음 . 2008.10.17 13:28

    저도 동의해욤
    특피 전 연예인들 성형설나올때 하는말에 동감했어요. 사실이잖아요. 고친거 다 티나는데.. 그런데 기사에서
    독설이라고 그러더라고요. 뭐 생각하기 나름이지만 보통사람들도 바앙카 생각 일것 같은데..
    기자들이 연예인 편이라고 독설이라고 하나? 흠 그런생각까지 했다니까요.

  • 통찰 2008.10.17 14:12

    이제껏 미수다나온애들 중에 미모가 젤인거같다.
    너무이쁘고귀여우니까 듣기싫은 부산말도 귀엽게들리는거지.
    단하나아쉬운건 높임말좀 제대로 배웠으면 좋으련만^^

  • 익명 2008.10.17 17:56

    비밀댓글입니다

  • ㅇㄹㅇ 2008.10.17 18:14

    미수다 참 재밌어요. 연예인들 나와서 지들끼리 놀고 서로 홍보해주고 서로 이미지메이킹 해주는
    유치 뽕란한 프로보단 천배는 낫다고 봅니다

  • 글쎄요 2008.10.17 21:10

    저는 할말 못할말 못가리는 거라고 보고 있습니다. 외모가 남보다 낫다는걸 깨달아서 좀더 튀고싶어하는거같아요 ㅋㅋㅋ

  • 흠.ㅎㅎ 2008.10.17 21:15

    나이트 화장실에서 셀카로 찍은 사진봤는데 과연 그 사진을 보고도 매력적이다라고 말할수있을지...ㅎㅎ

  • 행인1 2008.10.17 22:16

    솔까말 그 정도로 대화가 되면
    할 말, 안 할 말 좀 가려가면서 하지
    난 얘좀 별로임 ㅡ.ㅡ

  • 지나가다 2008.10.17 23:06

    비앙카도 좋고 그런데 개인적으론 그 남아공 여자 좀 안나왔으면 하는 바램이...
    걔가 얘기하기 시작하면 잘 흘러가던 주제도 이상한 곳으로 튀어버리고....
    ~니다 좀 그만했으면 좋겠고....
    한국어 실력 제일 늘지 않는 대표적인 예라고 할 수 있을 것도 같은....
    일취월장한 사람은 단연 캐나다 퀘백 여자!

  • 익명 2008.10.18 00:25

    비밀댓글입니다

  • 글쎄 2008.10.18 00:40

    글쎄.....비앙카 별로던데요

    1년넘게 미수다 안빠지고 보다가 안보게 된 이유가........낄데못낄데 구분못하는 브로닌하고

    뭐가 그렇게 잘났는지 자기나라 찬양하는 중국 여자 3인방..........

    게다가 좋아하던 아사다 에미까지 출연이 뜸해서 안보게 되었는데

    뭐 비앙카도 좀 별로더군요



    말하는거 들어보면 맨날 땡땡이 까고 공부안하고 남자랑 놀러다니고 나이트에 클럽 다니는거 뻔하고

    다른 사람들도 다 알고 있는데 괜히 안그런척. 남자한테 관심없는척. 이런거 정말 꼴뵈기 싫더군요 -_-

    무슨 말만 나오면 이리빼고 저리빼고 하는게 어찌나 싫던지........

    한번은 계속 콧소리 내면서 내빼니까 나왔던 미녀들 전부 정색하면서 썰~렁~ 했던게 기억;;;

    (쟤 정말 자꾸 왜저러냐는 식의 반응이더군요 -_- ㅎㅎ 왠지 통쾌)



    뭐 어쨋든.........전 남자인데도 불구하고, 비앙카가 이쁜데도 불구하고-_- 싫은건 싫네요

  • 글쎄 2008.10.18 00:43

    포스팅 자체는 잘 읽었어요. 하지만 비앙카양도 그렇고 방송이라는 환경 자체의 본질을 생각해 볼 때 미수다에 등장하는 미녀들의 이야기들을 전 믿지 않지요. 그냥 방송 대본일 뿐이라는 점을 너무 잘 알기 때문입니다.

    물론 개인적인 경험이 바탕이 되지 않으면 전혀 나올 수 없는 이야기도 있지만, 외국 생활을 통해 외국인들이 가지는 한국 (나아가 동양)에 대한 무지가 얼마나 큰지 너무 잘 알기 때문에 그녀들의 말은 더이상 신빙성 없어보여요.

    비앙카양의 사투리도 부산사람인 저의 입장에서 봤을 때 '일부러 쓰려고 하는 사투리'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닙니다. 자연스럽게 말하는 과정에서는 안나올 말들이죠.

  • 반말만 고치면 2008.10.18 02:08

    될텐데 말입니다... 사투리 하면서 재밌다 재밌다 하니까 맨날 방송에서 반말하고 말입니다... 엄마한테 엄청 혼났다는데 그건 거짓말인지...

  • 이구아나 2008.10.18 10:02

    좀 다른 이야기입니다만 "미수다"에는 왜 흑인 여성이 안나올까요? 제가 알기로는 방송 초창기에는 흑인여성이 나왔던 것으로 아는데...

    "미수다" 방송은 우리나라 사람들이 얼마나 외국인(흑인)을 차별하는지 아주 명확하게 보여주는 프로그램입니다. 명색이 공중파 방송인데요.

    전 "미수다" 보지 않습니다. 이쁘고 예쁘게 생긴 백인여자를 노골적으로 선호하는 프로그램 같습니다.

  • 알 수 없는 사용자 2008.10.18 12:01

    미수다 본지 오래되었긴 한데.
    가끔 채널돌리다가 비앙카 보면..귀엽다는 생각을 했었어요!!

  • 행인 2008.10.29 14:52

    비앙카 캐릭터가 호불호가 극명하게 갈리기 쉬운 타입이죠. 비앙카 스타일의 여자가 있어서 더 재미있는 부분도 분명 있고 다른 여자들도 비앙카와는 다른 부분이 두드러지게 보이기도 하고요. 글 잘 봤습니다.

  • ㄴㅇ 2008.11.16 16:32

    비앙카 정도면 외국인이라고 하는건 무리죠. 다른 외국미녀하고 같다고 할 수는 없습니다. 문제는 알 거 다 알고 할말 다 할줄아는 그 비앙카가 아무 말이나 입에서 쏟아져 나오는대로 막말을 한다는 거죠.

    정말 이해가 안 가더군요.
    그 무개념 PD하고 비앙카하고 아주 합작품이겠지만 일부러 어눌한 척 연기하면서 쿨한척 막말하는 비앙카가 중국녀들과 우열을 가리기 힘들정도로 개같은 가시나인 것 같더군요.
    얼굴에 살도 돼지처럼 올라가지고는 주둥이가 더럽죠.
    밑도 더러울 거 같던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