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기타

블로깅으로 침침해진 눈을 초롱초롱하게!

블로거라면 누구나 가지고 있을만한 눈의 통증. 눈은 아픈데 보고 싶은 것이 너무 많을 때 참으로 괴롭다. 아픈 눈을 부벼가며 센눈으로 컴퓨터를 바라보고 있는 나 자신을 보자면 안쓰럽기까지 하다. 눈이 아프면 눈을 쉬어줘야 하지만, 그게 맘대로 안되는 걸 어떻하랴...

난 라섹이 나오기도 전이었던 2002년에 수술 장면을 공개한다는 조건하에 반액으로 라식수술을 받았다. 작년에 PD수첩인가에서 나왔던 라식의 무서운 부작용들에 대해 접하고는 왠지 나도 그런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 때도 있다. 게다가 난 컨텍트렌즈까지 낀다. 요즘 얼짱이 아니더라도 남녀노소 필수 아이템인 써클렌즈를 낀다. 눈이 커보여 좋긴 하지만, 금새 지쳐버리는 내 눈은 어디를 가든 편안하지 못하다. 블로그의 매력에 빠져버려 하루 종일 컴퓨터에 매달려 있다보니 눈에게 안좋은 모든 악조건은 다 갖추고 있는 듯 싶다.

눈이 금새 건조해져서 뻑뻑한 느낌이 날 때면 온몸에 신경이 곤두서곤 한다. 이물질이 낀 듯한 느낌은 눈을 더욱 피곤하게 하고, 충혈된 나의 눈은 마치 흡혈귀를 연상시킬 정도로 남에게도, 나에게도 놀라움을 전해준다. 하루는 눈이 너무 아파서 혹시나 눈에 이상이 있는 건 아닐까 하는 마음에 병원에 가려했으나, 괜히 무서워서 약국을 찾아가게 되었다. 그리고 약국에서 권해준 것은 인공눈물인 EYE2O. 안구건조증에 사용하는게 인공눈물 아니야? 라고 생각했었는데, 실제론 나에게 딱 필요했던 것이었다.

침침한 내 눈을 다시 맑게 해 준 그 장본인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약국에 가니 9천원에 팔고 있었다. 이 정도면 부담없이 살만한 가격인 것 같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개봉을 해보니 설명서와 EYE2O가 있었다. 처방전 없이 약국에서 구매할 수 있는 제품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요렇게 생겼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1단계로 아래 뚜껑을 쑝~! 뽑아준다. 그럼 펌프같이 생긴게 나오는데 이걸 누르면 한방울씩 나온다. 세게 눌러도 약하게 눌러도 한방울씩 나온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2단계로 윗뚜껑을 돌려서 뺀다.완전 분해된 상태! 이제 모든 준비가 다 되었다.투입준비완료!


나같이 이런 분들이 사용하면 좋습니다. 렌즈를 이용하시는 분! (특히, 써클렌즈 ㅎㅎ)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장시간 모니터를 끼고 사시는 분들, 특히 블로거님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외에 꽃가루, 먼지, 바람, 연기, 건조한 열, 공기조절, 비행기 이용등 외부요인에 의해 유발되는 건조감 또는 안구의 피로감이 있으신 분들에게 맑고 상쾌한 눈을 만들어준다~!

투여방법은 아래와 같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1. 눈을 빡! 뜨고, 초점을 읽지 않은체 신속히 투여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2. 1번이 잘 안되면 한손으로 지긋이 아래를 누른체 눈을 위로 치켜뜨고 투여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3. 1번도 2번도 안되는 경우는 엄지와 검지를 이용한다. 쫙! 벌려줌과 동시에 펌프를 눈깜짝할 사이에 잽싸게 눌러주면 EYE2O 투여에 성공할 수 있다.

아래는 EYE2O에 대한 자세한 설명이에요. http://blog.naver.com/samil_eye2o 에 가시면 더 자세한 사항을 볼 수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무방부제 무균상태라니 안심이 되네요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http://blog.naver.com/samil_eye2o 에서 이벤트도 진행을 하고 있네요. 저도 한번 참가해 보아야 겠어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마지막으로 귀여운 윤은혜가 말하는 EYE2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