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돼먹은 영애씨 4시즌을 돌아보며 작성한 포스트에서 변지원(도지원)이  빠져서 많은 분들로 부터 원성을 들었다. ㅠㅜ(나중에 추가했어요 ^^) 막돼먹은 영애씨에서 영애와 지원을 빼놓으면 말이 안되는 것도 알긴 하지만, 4시즌에서 별로 쓸 말이 없어서 안 썼는데, 변지원의 인기가 이렇게 높을 줄은 정말 몰랐다. 나만 몰래 좋아하려 했는데, 사람(특히, 남자) 마음은 다 똑같나보다. 그래서 이번에는 익사이팅TV의 막돼먹은 영애씨 팬들을 위해 배우 도지원에 대해 글을 써 보기로 했다.

막돼먹은 영애씨에 출연하기로 했던 변지원 역할은 원래 다른 사람이었다고 한다. 처음 시작할 당시에는 워낙 상황도 열악하고, 알려지지 않은 케이블이라 배우들을 섭외하기가 힘들었다고 한다. 그래서 이혼녀인 변지원 역을 맡았던 분도 촬영 며칠 전에 안하겠다는 의사를 표현하여 매우 곤란했었는데, 흔쾌히 도지원이 출연을 허락했다고 한다.

그래서 도지원에게 딱 맞는 캐릭터를 만들기 위해 원래 우울하고 시너컬한 이혼녀 캐릭터였던 변지원을 통통 튀고, 밝은, 하지만 그 밝음 속에 드리워져있는 그림자 같은 것을 담아내는 영애씨의 절친으로 돌아온 이혼녀, 돌아이의 캐릭터로 바꾸게 된 것이다.

막돼먹은 영애씨에서 변지원은 일찍이 결혼을 하지만 실패의 아픔을 맛보게 된다. 착하고 세상 물정 잘 모르는 모든 것을 다 잃고 반지하 방에서 살게 된다. 방 안은 마치 도둑이라도 든 듯 술병과 옷들, 쓰레기들이 엉망진창으로 어질러져있고, 설겆이는 하도 안해 곰팡이가 필 정도이며, 냉장고 안에는 상한 음식들로 가득하다. 유통기한 지난 우유와 곰팡이 핀 빵을 먹어도 전혀 아무렇지도 않은 위생상태 불량인 그녀. 하지만 집 밖으로 나오기만 하면 패션리더에 도도한 행동, 애교, 섹시등 남자들을 유혹하는 특유의 능력을 소유하고 있는 내숭녀이다.

돌아온 이혼녀라 하여 돌아이라 불리우지만, 경리로 일하고 있는 그녀는 셈이 약하여 사장에게 머리가 돌인 돌아이라 혼나기도 한다. 기분 나쁜 일이 있어도 언제 그랬냐는 듯 다 잊고 활짝 웃는 그녀를 좋아하지 않을 사람은 없을 것 같다. 한 때 윤과장과의 동거로 인해 즐거운 나날을 보내기도 하지만, 결국 은밀한 만남은 이루어지지 않는 것인지 윤과장은 여우같은 은실에게 장가를 가게 된다.

그 후로 풀리는 일이 없어 사장에게 소개받은 돈 많은 중늙은이를 만나게 된다. 된장녀의 표본이 되고 싶은 도지원은 돈 많고 나이 많은 남자친구를 사귀게 되어 자신의 꿈을 펼치기도 하지만, 결국 누나보이였던 남자친구에게 보기좋게 차이고 만다. 평소라면 거들떠 보지도 않았던 사람에게 차여서 그랬는지 그 후로 그녀는 풀리는 일이 없다. 장과장에게 집적거리기도 해보지만, 불량감자같은 엉뚱한 사람만 엮이고, 되는 일이 하나도 없어 우울한 하루 하루를 고군분투하고 있다. 5시즌에서는 부디 진정한 사랑을 만나 변지원만의 닭살스런 애교를 한껏 보았으면 좋겠다.

도지원이 인기인 이유는 인형같은 외모와 달리 영애씨 앞에서 털털한 변지원의 모습을 잘 표현했기 때문일 것이다. 어느 기사에 나온 것처럼 그녀는 성형한 적이 없는 자연 미인이라 한다. 모든 여자 연예인이 자연 미인이라 우기지만, 변지원, 아니 도지원만은 진짜 자연 미인인 것 같다.

그녀는 7살 때 이미 아동복 모델로 TV에 나왔었다. 그리고 사춘기, 순수의 시대, 토지, 한성별곡, 용의 눈물, 전설의 고향, 제국이 아침, 은행나무 침대2, 4발가락, 모던 보이까지 많은 작품 활동을 해 왔다. 내 마음의 풍금은 전지연 전에 먼저 도지원에게 캐스팅 제의가 왔었기도 했다고 한다.

종합병원2에 나오는 도지원과 동명이인이어서 도지영이란 예명으로 활동하기도 했지만, 다시 도지원으로 활동하면서 인기를 얻고 있다. 종합병원2이 도지원이 종이학에 나올 때 동명이인어서 수천만의 돈이 막대먹은 영애씨의 도지원에게 입금이 되기도 했다고 한다. 사람들도 종합병원2의 도지원이 워낙 유명하다보니 헷갈릴 수도 있겠다는 생각도 든다. 하지만 앞으로는 막돼먹은 도지원으로, 선배 도지원 못지 않은 활약을 하게 되리라 기대된다.

반응형
  1. BlogIcon 준인 2008.12.25 11:55

    아무리 생각해도 영애씨에선 영채와 혁규, 아버지 어머니, 영애와 지원이 없으면 팥없는 찐빵이죠.
    근데 시즌 3의 양양은 도대체 왜 뺏을까 하는..... 예뻐서 볼때마다 훈훈했었는데요ㅠ

    하튼 저건 시즌 몇까지 갈까가 궁금해 지고 있는 1人이었습니다.,ㅋ

    • BlogIcon TV익사이팅 2008.12.25 18:44 신고

      시즌 3의 양양도 있었군요. 정말 계속 나왔으면 좋겠는데... 시즌 5에서는 어떤 배우가 또 나올지 기대가 됩니다. ^^

  2. BlogIcon 좋은사람들 2008.12.25 16:38 신고

    된장녀 연기와, 위생관념 없는 컨셉이 잘 어울리는 배우더라구요.
    막돼먹은 영애씨를 통해서 다시 재기할 수 있으면 좋겟네요.~^^

    • BlogIcon TV익사이팅 2008.12.25 18:58 신고

      안녕하세요, 좋은사람들님 ^^
      된장녀 연기는 정말 변지원이 딱인 것 같아요. ^^ 막돼먹은 영애씨를 기점으로 더 많은 곳에서 볼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
      댓글 감사합니다. 즐거운 성탄절 보내세요~!

  3. 강철중 2008.12.26 09:10

    너무나 좋아하느 드라마`~

    동거하던 과장이 바람피는걸 알게되고, 지원 방에서 영애랑 술먹으면서 펑펑 울다가,
    침대 밑에서 만원자리 발견하고, 좋아서 어쩔 줄 모르던 그 모습이 젤 기억에 남습니다.

    아마도 지원의 캐릭터를 가장 잘 살려주는 장면이 아닐까 생각해봅니다.

    영화적인 측면에서 봐도, 영애씨의 작가진과 연출진들은 꽤나 실력이 있다고 생각됩니다.
    각각의 캐릭터를 표현하는 저런 장면들을 보면, 아마 작가들이 국문학 전공자들이었을거라 쉽게 추측되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