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리뷰/드라마

그사세가 남긴 미친 양언니

이종범 2008. 12. 18. 14:53
사세가 7.7%의 시청률로 종영을 했다. 마지막회 역시 흥미진진하게 보았다. 드라마의 마지막회는 진부하고 지루해지기 쉽상인데, 그사세의 경우는 마지막까지 잔잔한 재미와 흥미를 끝까지 이끌어간 작품이라 생각한다. 여러가지 생각할 메세지들을 던져 준 그사세는 두고 두고 회자가 되지 않을까 싶다. 그사세로 인해 현빈, 송혜교, 김창완, 김갑수, 엄기준 등 좋은 연기력을 보여주긴 했지만, 개인적으로 가장 기억에 남는 캐릭터는 미친 양언니, 양수경이다. 최다니엘이라는 배우를 알게 된 좋은 계기였던 것 같다.

미친 양언니는 선배PD를 신고하는가하면, 술만 마시면 개가 되어 주먹을 난사하고 온갖 주접을 떠는 조연출이다. 모든 스태프들이 미친 양언니라 무시하며 싫어하지만, 그는 그 외로움을 더 반항하고 주접을 떠는 것으로 대체한다. 그사세를 보고 기억에 남는 캐릭터가 있다면 바로 이 미친 양언니일 것이다.


미친 양언니는 까칠 그 자체이다. 사회에 대한 무슨 반항심이 그렇게 투철한지, 하는 일마다 사고를 치고, 반항을 하기 일 수 이다. 또한 자신의 잘못에 대해 절대로 인정하지 않고 까칠하고 퉁명스럽게 넘어간다. 군기가 확실한 방송계에서 선배를 신고하고, 술마시면 선배와 주먹다짐을 하기도 하고, 나이 많은 어른에게 찍찍 반말을 지껄이기도 한다. 자존심이 강하여 쉽게 사과하지 않고, 더 반항적인 모습으로 대든다.

하지만 그 안에는 여린 순수함이 묻어있다. 자신을 상처로부터 보호하려는 까칠함 속에는 상처받지 않아 여린 심성이 그대로 보존되어 있기 때문이다. 그래서 준영을 향한 사랑은 절대적이었고, 모든 것이었던 것이다. 그 마음을 받아주지 못하는 준영을 향해 화도 내보고, 윽박도 질러보고, 달래도 보지만, 결국 미운 그녀를 향해 빰 한대 때리고 속상해 엉엉 우는 미친 양언니인 것이다.


자신이 좋아하는 선배라면 끝까지 헌신하는 의리를 가장한 순수함도 있다. 선배와 후배들에게, 심지어 동기들에게 미움 받는 미친 양언니이지만, 그에게 관심을 가져주는 진정한 1인에게는 충성을 다하는 귀여운 양수경이다. 선배를 신고하여 강릉으로 쫒겨가기도 하지만, 그를 찾아와 어깨 한번 다독여 준 선배에게는 극진하다.

나이 많은 어른에게 반말이나 찍찍 날리는 미친 양언니이지만, 한번 마음을 열어 준 사람에게는 나이가 많건 적건 누구와도 친구가 될 수 있는 양수경이기도 하다. 그의 까칠함은 외로움과 고독에 쩔어 나오는 비명인 것처럼 느껴지기도 한다.

미친 양언니에 별 이유도 없이 빠진 것은 아마도 최다니엘이라는 배우 때문이 아닌가 싶다. 황금사과와 그사세, 두개의 작품밖에 하지 않은 신인에 가까운 배우이지만, 미친 양언니라는 캐릭터는 노련한 연기자 못지 않게 잘 소화해 내었기 때문이다. 되고송 CF를 통해 더 잘 알려졌었지만, 이제는 미친 양언니로 더 잘 알려진 것 같다.


프로필을 보다가 깜짝 놀란 것은 최다니엘이 고등학교 후배라는... ^^;;; 팔이 안으로 굽는다고 최다니엘에 대해 급호감으로 변해버렸다. 더욱 놀란 것은 최다니엘의 얼굴이 여자들이 좋아할만한 얼굴이라는 것이다. 남자의 입장에서 보면 장난끼 많고 개성있는 얼굴인 것 같은데, 여자들은 충분한 매력을 느낄 수 있는 얼굴이란다. 큰 키는 남자가 보아도 정말 부럽다. 송혜교와 같이 서 있을 때는 송혜교가 어린 애 같았다는...

그사세를 통해 좋은 배우 그리고 좋은 후배인 미친 양언니, 최다니엘을 알게 된 것 같다. 섬세하고 쉽게 소화하기 힘든 배역을 잘 연기한 최다니엘의 연기력이 앞으로 기대되기도 한다. 더 많은 작품을 통해 최다니엘을 만날 수 있게 되길 바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