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TV리뷰

우결, 멤버 교체가 아닌 포맷을 바꿔야

결 3기가 시작되었다. 언제부터인지 1기, 2기의 멤버 기수가 정해지더니 3기로 자연스레 이어지기도 했다. 이번엔 강력한 카드인 전진까지 배치시켰다. 이로서 정형돈에 이어 무한도전의 지원사격이 이어진 셈이다. 정준하까지 까메오로 나온다니 무한도전의 반이 모두 나온 셈이다. 이번에 무한도전의 여운혁 CP가 일밤으로 가고, 우결의 CP가 무한도전으로 바뀌면서 이루어낸 성과(?)가 아닌가 싶다.

하지만 우결은 근본적인 문제를 바라보아야 하는 것이 아닌가 싶다. 멤버 교체만이 능사는 아니다. 물론 우결의 가장 큰 장점이라면 끊임없이 멤버를 교체함으로 우결의 인기를 장기화 시켜나갈 수 있다는 것이다. 또한 멤버의 교체로 인해 만들 가능성들도 매우 많다. 하지만 그 전제 조건은 포맷이 인기를 받고 있을 때의 이야기인 것이다.

포맷을 시스템으로 본다면 멤버는 아이템에 불과하다. 아이템이 좋으면 반짝 인기를 얻을 수 있지만, 시스템이 좋으면 꾸준한 인기를 얻을 수 있다. 현재 우결의 포맷은 매우 애매하다. 리얼도 아니고, 시트콤도 아니고, 드라마도 아닌 어정쩡한 위치를 고수하고 있기 때문이다.

멤버의 불안함

화려한 멤버가 나온다면 다시 예전 우결의 인기를 얻을 수 있을지도 모른다. 하지만 우결에 나오는 멤버들은 항상 긴장을 해야 한다. 가상 결혼이라는 컨셉이 발목을 잡고 있기 때문이다. 시청자들이 리얼이 아님을 확실히 알고 있는 상태에서 리얼인 것처럼 연기를 해야 하는 것은 드라마보다 더 힘들 것이다. 게다가 인기를 위해서는 실생활에서도 어느 정도 친분과 애정을 과시해야 하기 때문에 그 입장은 더욱 난처해지기 마련이다.

그래서 우결의 새로운 멤버들이 나올 때마다 "실은 XX에게 관심이 있었다", "조금은 OO에게 관심이 있다"등등의 기사가 나오는 것 같다. 미리 사전에 이야기가 되어있다고 해도 여러 애매한 입장을 갖게 된다. 다른 활동을 하는데도 제약이 따르기도 한다.

정말로 사랑한다면, 그래서 자신들의 사랑 이야기를 내보낸다면 자연스럽고 그런 갈등도 없을 수 있겠지만, 자신의 사생활을 노출시키는 것이기 때문에 여전히 불안하고 걱정이 될 것 같다. 이미지를 먹고 사는 연예인들에게 우결의 포맷은 매우 아슬 아슬한 모험이기도 하다.

리얼과 가상 사이

현재의 우결은 가상도 아니고 리얼도 아니다. 리얼을 가장한 가상 정도가 정확한 것 같다. 그래서 홍보를 하기 위해서는 서로 관심이 있는 척 하다가도, 곤란한 입장이 되면 "다 짜고 하는 것"이라는 말로 얼버무리고 마는 것이다. 사람들의 관심을 사로 잡는 것은 리얼이다. 평소 주변에 누구, 누구가 좋아한다는 이야기만으로도 수많은 이야기 거리를 만들어내는데 연예인들에게는 얼마나 큰 관심을 갖겠는가.

하지만 뜨뜨미지근한 것은 차가우니만 못하다. 차가우려면 확실하게 차갑던지, 뜨거우려면 확실히 뜨거워야 두각을 나타낼 수 있을 것이다. 우결이 처음에 두각을 나타낸 이유 또한 리얼의 강조되었기 때문이다. 시간이 흐름에 따라 그것이 리얼이 아닌 짜고 치는 고스톱이라는 것에 시청자들은 흥미를 잃게 되었고, 그마나 멤버들의 팬마저 멤버 교체로 인해 떠나게 만들었다.

어떻게 포맷을 바꾸면 될까?


내가 CP는 아니지만, 시청자의 한사람으로서 원하는 포맷은 바로 리얼이다. 가상의 식상함을 가장 확실하게 깨는 방법은 바로 리얼이기 때문이다. 물론 제작 환경이나 그 쪽 돌아가는 상황을 모르기 때문에 하는 소리일 수도 있겠지만, 시청률을 위해서 무엇이든 하는 모양새로 보았을 때는 충분히 가능한 일이 아닌가 싶다.

무슨 사이비종교처럼 서로의 짝을 제작진이 짝지어 주는 것이 아니라 실제로 사귀는 커플을 대상으로 리얼의 묘미를 좀 더 살리는 것이다. 포맷을 약간만 바꾸면서도 확실한 변화가 아닌가 싶다. 그렇다면 멤버들은 연기할 필요도 없고, 자연스럽게 행동하면 되는데가다, 약간의 컨셉만 잡아주면 커플의 이미지를 잡아줄 수도 있을 것이다.

이미지가 좋지 않은 커플들에게는 아주 좋은 기회일 수도 있다. 솔직히 누구든 사정이 없는 사람은 없다. 겉으로 보여지는 결과만 가지고 왈가왈부를 하니 소문만 무성해져서 나쁜 놈이 될 뿐이다. 무릎팍도사가 그런 나쁜 소문을 낱낱이 파해침으로 비호감 연예인들의 이미지를 세탁해주듯, 우결도 그런 커플들에게 새로운 이미지로 만들어 줄 수 있기에 멤버들에게도 덜 부담스러울 것 같다. 게다가 시청자들은 리얼한 그들의 모습에 흥미를 가질 것이고, 홍보를 안해도 그들의 일거수 일투족이 홍보의 소스로 이용되지 않을까 싶다.

박미선-이봉원, 권상우-손태영, 주영훈-이윤미, 강혜정-타블로로 구성된 우결이 나온다면 정말 대박이 나지 않을까? 물론 앞의 예는 지극히 주관적으로 관심있는 커플들일 뿐이다. 현재는 가상이 전제된 리얼 포맷이라면, 제시한 예는 리얼이 전제된 가상 포맷이라 할 수 있을 것이다.

이 외에도 다양한 방법이 많을 것이다. 다만 현재의 방법처럼 멤버 교체만이 능사는 아닌 것 같다. 다른 프로그램과 차별화를 시킬 수도 없고, 우결 내에서도 1,2,3기의 뚜렷한 변화를 찾아볼 수 없기 때문이다. 새로운 시도를 통해 다시 우결의 인기가 부활하길 기대해본다.
  • BlogIcon 좋은사람들 2009.02.07 16:21

    헉~ 객원기자 축하글 드린게 며칠전 같은데~ 이번엔 태터앤미디어로 들어가셨네요~
    다시한번 축하드려요~
    올해는 승승장구 하시는걸요? :)

    • BlogIcon 이종범 2009.02.07 21:18 신고

      ^^ 좋은 사람들님 감사합니다!
      연일 좋은 소식들이 이어지네요. ^^*
      언제나 먼저 축하해주셔서 더욱 힘이 납니다!
      감사합니다. ^^b

  • 난말이지.. 2009.02.07 17:17

    손담비 마르코 커플 사라지면 우결이고자시고 안봐..

    그나마 손담비&마르코 커플이 참 재미있엇는데.. 뭘보라는거냐이제.

  • 윤아바라기 2009.02.07 17:29

    항상 초반에 결혼사진 -> 둘이 노는거(일상보내기) -> 육아 혹은 이벤트하기 -> 쿨하게 헤어지기

    똑같은 레퍼토리가 반복되니까 정말로 식상하네요.

    특히나 결혼사진 찍는곳도 비싼 스튜디오전문점? 같은곳에서 찍으니까, 괜히 홍보해주는것 같고..

    결혼업체 홍보프로그램이 아닌지 의심스러워요.

  • ㅋㅋㅋ 2009.02.07 19:35

    리얼이라고 착각질하는거겟지요 ㅋㅋ

  • 독자 2009.02.07 21:41

    이미 초창기의 리얼함이 거의 사라진마당에 어떻게 다시 처음의 리얼로 돌아갈수있겠어요? 중간에 제작진의 삽질로 리얼이 많이 변색되어버렸죠. 거기다 쌍추커플을 메인으로 내세우면서 시청자층을 상당히 좁혀버린게 어느정도 요인은 된다고봐요. 글고 참 우결이 다큐프로도 아닌데 실제부부나 연인내세운다는게 조금 웃기네요. 거기다 그연예인들이 잘도 자기사생활을 까발리려고 하겠습니다. 뭐 방송에 나오고싶어하는사람들이야 충분히 오케이하겠지만요. 리얼을 표방하긴하지만 우결은 엄연히 말해서 예능이란걸 인정해야합니다.

  • 오타발견.... 2009.02.07 23:10

    6번째줄 여운혁CP라고 알고있습니다만..

  • BlogIcon 달소 2009.02.21 18:06

    이거 이제 재수없어서 안봐 그냥 쭉 하지 아 하긴 진짜 사랑할 수도 있는데 그냥 하면 될거 아니야 결혼하라고 해! 짱나 진짜 이제 뭐보냐? 개미 커플도 없어지고 ㅅㅂ