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TV리뷰

김성주의 노력과 신정환의 재능

특집 때 주먹이 운다를 중계하던 김성주 아나운서를 보니 참 안쓰러운 생각이 들었다. 스포츠 중계에서 저런 막장 프로그램의 중계를 하고 있다니 하는 생각에 말이다. 설 특집의 최고 막장 프로그램이었던 주먹이 운다는 보는 사람으로 하여금 주먹이 울게 만들었을 정도로 안습이었다. 그런데 그 가운데 흘러나오는 김성주의 목소리는 더 안습이었다.

야심만만2에서 밝힌 김성주의 노력은 가히 상상을 초월했다. 아나운서 출신답게 모든 것을 노트에 잘 정리해 놓고 분석했던 것이다. 윤종신의 모니터링을 하며 말 토씨하나 틀리지 않고 받아적어 웃음의 포인트까지 잡아내고 그 이유와 원인까지 분석해내는 노력은 윤종신 전문가로 나서도 될 정도의 노력인 것 같았다.

반면 명랑히어로에 같이 나오는 신정환의 경우는 전혀 노력을 하지 않고도 사람들을 웃기는 재능을 타고났다. 신정환은 누구의 말처럼 방송을 즐기는 재능을 가지고 있는 것 같다. 그래서 방송과 일상 생활이 구분이 안갈 정도로 편안한 진행을 하다보니 자연스런 웃음을 가져다 주기도 하지만, 긴장을 너무 하지 않아 실수도 많이 하는 편이다. 그리고 그 실수는 거의 독의 수준으로 신정환을 압박하고 있다.


김성주 + 신정환 = 강호동, 유재석


예능에서 뜨는 사람들을 보면 웃기면서도 인간적인 됨됨이가 된 사람들이다. 강호동, 유재석, 박미선, 신봉선. 이들의 특징은 개그의 재능을 타고 났으면서도 항상 노력하고 남을 배려하고, 예의를 중시하는 모습이 깔려있다는 것이다. 강호동의 경우는 스포츠맨으로 기본적 예의가 항상 몸에 베어있고, 신봉선도 개그를 할 때 외에는 공손한 모습을 보여줌으로 인간적인 향기를 내뿜는다. 그러면서도 끝이 보이지 않는 개인기와 좌중을 압도하는 카리스마있는 개그로 폭발적인 반응을 이끌어낸다.

반면 김구라, 박명수, 지상렬, 유세윤. 이들은 웃기는 능력은 있지만, 기본적인 인간미나 예의, 배려는 없다. 신정환도 이 부류에 속할 것이다. 그들의 개그 컨셉이 그렇긴 하지만 시청자에겐 방송에서 보이는 것이 전부이다. 이들의 모습에 재미는 느끼지만 환멸을 동시에 느끼는 이유도 동일하다. 그런 한계를 가지고 있기에 이들은 2인자로 머물 수 밖에 없는 것 같다.

한가지 부류가 더 있다. 바로 김제동, 박수홍같이 착하고 예의는 바르나 개그가 타고나지 못한 사람들이다. 김성주가 바로 이 부류에 속할 것이다. 시청자들은 편안함을 느끼지만 곧 지루함을 느끼게 된다. 부족한 개그가 예능 프로가 다큐나 교육 프로로 바뀌기 쉽상이다. 하지만 이들에게 무기가 하나 있으니 그건 바로 노력과 성실이다.

김성주의 가능성


재능을 노력과 성실로 따라갈 수 없다고 말하지만, 실은 그 반대이다. 재능이 있는 사람은 노력과 성실을 지키기 힘들다. 자신의 재능을 너무 과신하기 때문이다. 노력하고 성실한 사람은 자신의 부족함을 느끼고 반발자국씩이라도 재능을 향해 움직인다. 때문에 신정환보다는 김성주에게 더욱 가능성이 많다고 생각한다. 비록 지금은 웃기지 못하는 안습의 모습으로 물불 가리지 않고 부르는 데로 나오지만 지금과 같은 그의 노력이 계속된다면 조만간 강호동, 유재석 부럽지 않은 MC로서의 위치를 차지하지 않을까 싶다. 비록 그렇지 못하더라도 김성주의 노력에 끝까지 박수를 쳐 줄 것이다.


  • 과연그럴까 내기할래요?? 2009.01.31 14:14

    절대로..김성주는 지금이상으로 크긴힘들어요 미안하지만

    • BlogIcon 이종범 2009.01.31 14:18 신고

      ^^;; 내기까지야...ㅎㅎ 저에게 죄송할거는 없습니다. 사람의 앞날은 모르는 것 아닐까요? 그저 잘 되길 바랄 뿐이죠.

  • 김성주의 문제 2009.01.31 17:11

    김성주씨의 문제는 못 옷기는것 뿐만이 아닙니다.
    분위기 파악을 못하죠. 치고 빠져야 할때를 모르죠.
    거기다 결정적 문제는 주제파악이 안되는겁니다.
    본인이 신정환 윤종신보다는 예능에서 더 어울리고
    유강을 본인의 경쟁자라고 생각하죠.

    • 나야나야 2009.02.06 14:38

      어떻게 아시죠?그런내용들을?본인이아니면 모를 내용인데 ㅋ

  • 11 2009.01.31 17:43

    김성주는 예능에 머물지 말고 스펙트럼을 진행쪽으로 넓혀야함.
    예능에선 힘들죠

  • 화이팅 2009.01.31 21:35

    화이팅 하세요^^ 항상 눈빛을 보면 선한사람이라는거...노력하는 분이라는게 느껴집니다.
    좋은 일만 생기시길 기도할께요 방송에서 기운내시구요~~~~~~~

  • 김성주 예능 성공은 못할듯 2009.01.31 22:32

    남을 웃긴다는게.. 노트에 적고 개그코드를 따지고 개인기만 무수히 익힌다고 해서 되는게 아님..
    김성주 딱 보니 범생이 스탈인데..
    예능에서 좀 웃긴다 싶은 사람들 보면 이미 연예인 되기 전부터 무수히 놀러다니면서 끼를 만들어 온 사람들임.. 그런 끼는 노트에 적고 공부한다고 생기는게 아님.
    아나운서 되겠다고 공부만 하다가 이미 좀 놀아본 연예인들 틈에서 성공하겠다고 노력하는게 안타까우나
    어렸을적부터 바라본 목표가 다르고 걸었던 길이 달랐으니 어쩔수 없음.

  • 매리언 2009.02.01 01:51

    이 글에 이의를 제기합니다
    원래 노력과 성실을 재능이 따라갈수 없는거죠

    하지만 개그라는건 예외라고 생각합니다
    남 웃기는거 물론 노력해서 조금은 좋아질수 있겠죠
    하지만 웃기는게 다른 공부처럼 많이 공부할수록 더 웃긴 사람이 될까요
    그건 아니라고 봅니다

    남 웃기는 재주야말로 노력과 성실보다는 재능이 더 우세한 특이한 케이스라고 볼 수 있겠죠

  • jl 2009.02.01 03:02

    전 김성주씨를 보면 너무 안타깝습니다.
    그 살벌한 예능인들 사이에서 경쟁하기에는 끼나 재능이 많이 부족해 보입니다.
    명랑히어로에서 어느 아나운서가 농담삼아 "저렇게 사는거 참 안스러워 보인다"
    고 한말이 뭔가 가슴에 와 닿네요.

    김성주씨는 케이블 방송사에 몸담고 있을때 스포츠 중계로 명성이 높았죠.
    그러나 언제나 지상파 방송에 진출하기 위해서 시험도 많이 봤고, 지상파 방송국
    을 지날때면 눈물을 훔치기도 했다는 이야기를 들었었죠.

    그리고 꿈에도 그리던 지상파 방송에 입성해서, 그의 재능을 마음껏 발휘 하는데.
    곧 프리랜서를 선언하고, 방송국을 떠나죠.
    그의 떠나는 변이 "스포츠 중계를 하고 싶다" 였는데.

    그런 그가 과연 지금 뭘하고 있는건지 묻고 싶습니다.
    어차피 자신이 예능인의 길을 가던 스포츠 중계를 하던 자신의 뜻이겠지만.

    예능인이 되기 위해서 그토록 케이블 티비에서 고생했나 싶기도 합니다.

    요즘 그를 보면 안스럽습니다.

    예능인이란건 노트에 적는다고 되는게 아닌데.

    방송국에서 비용절감차원에서 신비감 있는 아나운서들을 예능에 투입해서
    재미를 보는거지.

    아나운서의 재능이나 끼, 외모는 연예인 사이에서는 평범도 안되는 수준이란
    생각이 듭니다.

    스포츠 중계에 꿈을 두었던 김성주씨가

    명랑히어로에서 어떻게든 멘트 하나 쳐보려고 기회를 엿보는 모습이
    어쩐지 정말 처량해 보입니다.

  • 하텔슈리 2009.02.01 18:44

    박명수씨의 경우 상당한 노력파에 인간미도 꽤 있는 분이라고 합니다.

    같이 예로 드신 예 중에 박명수씨만 캐릭터로만 그럴 뿐 실언으로 욕 먹은 일은 없었어요.

    단지 박명수씨의 재능이 "상대를 받아쳐주는" 면에서 강점이 있기 때문에 단독이나 메인보다는 보조쪽이 더 뛰어나기 때문이라고...

  • 라th 2009.02.01 20:32

    글쎄요 금성주를 너무 좋게만 보신것 같네요

    오히려 윤종신을 무시하고 자기가 더 잘낫다는 식으로 얘기하던데요

    김제동 박수홍이랑 같은 부류라니

    두분만 불쌍하네요

  • 지나가다 2009.02.03 22:43

    글 잘 읽었습니다.

    이 글에 전제는 "방송에서 나오는 이미지는 그 사람의 실체를 반영한다"라는 것이군요.

    방송에서 보여지는 대로, 강호동, 유재석 등이 실제로 예의바르고 남을 잘 배려하는지 박명수, 김구라 등이 실제로도 인간미가 없고 자기 자신만을 챙기는지 저도 잘 모릅니다.

    그렇지만 원래 남을 웃기는 데에 초점이 맞춰진 TV 예능 프로그램에서 인간성(?)을 기준삼아 예능 출연자를 평가하는 게 썩 적절하지는 않다고 생각이 드는군요.

  • 웃겨요? 2009.02.03 23:41

    아나운서는 웃기는 역할이 아닙니다. 반듯함과 신뢰..이게 아나운서의 이미지죠.
    김성주는 웃기지도 잘생기지도, 특별히 학벌이 좋은것도 아닙니다. (아나운서끼리만 비교해도 그렇죠. )
    프리 직전까지 잘 나갔던 이유는 그의 노력과 아나운서로서의 재능도 있겠지만 무엇보다도 엠비시 아나운서라는 공적 역할로서 공중파를 많이 받았기 때문이지요.
    그만둔 이유는 말 안해도 아실테고요. 연예인들 틈바구니에 있는 그를 보면 존재감마저 미미합니다.
    이미 자신의 이익 때문에 신뢰를 상실했는데 그것을 무엇으로 보상할 수 있을까요?
    노력으로?? 웃기는 건 노력만으로 가능한 게 아닙니다. 그리고 김성주는 개그맨도 연기자도 아나운서도 그 무엇도 아닙니다. 다만 예전에 아나운서였다는 것이죠. 계급장 떼고 다시 시작하면 된다고요? 그나마 지금의 위치에 나올 수 있는 것도 예전에 아나운서였다는 이유때문이니까 그걸 버릴 수는 없겠죠.
    김성주 뿐만 아니라 잘 나가던 다른 아나운서들이 프리 선언후 내리막길을 걷는 것은 방송사의 괘씸죄 때문만은 아니라는 거죠.

  • 강호동이 남을 배려? 2009.02.04 03:46

    전혀 그런거 못느끼겠던데....참고로 강호동 프로 하고 유재석 프로를 좀 비교해보시길....게스트의 말하는 비중이 좀 틀림.

  • ㅎㅎ 2009.02.07 01:19

    에 지금 박수홍하고 김제동 망했는데ㅋㅋㅋ
    박수홍 티비에서 얼굴보기 힘들고 김제동도 점점 안나오지
    글쓴이님은 김성주가 박수홍하고 김제동 쪽에 속한다면서 앞으로 잘될것같다고 하는 말은 모순같네요

  • BlogIcon montreal flower delivery 2010.09.11 07:13

    김성주도 나름 재능많은거 같아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