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TV리뷰

유재석의 희생이 돋보였던 무한도전

한도전 봅슬레이 도전 3부작의 대단원이 막을 내렸다. 정말 재미있고, 감동적인 한편의 드라마같은 내용이었다. 처음 노홍철이 영화 쿨러닝을 보고 봅슬레이 아이템을 떠올렸을 때만 해도 설마 가능할까 싶었지만, 3부작이 끝난 지금은 영화 쿨러닝을 능가하는 재미와 감동을 이끌어내었다고 생각한다.

영화 쿨러닝을 본 사람들은 한번 쯤 봅슬레이에 대해 생각해보지 않았을까 싶다. 나 또한 어릴 적 쿨러닝을 보고 친구들과 봅슬레이 시늉을 내며 놀았던 기억이 난다. 하지만 상상해보는 것과 실제로 해 보는 것 사이에는 매우 큰 차이가 있다. 상상을 실행에 옮기기까지는 열정과 도전 그리고 무모하리만큼 큰 용기가 필요하기 때문이다.

연습 도중 전진이 부상을 당하고, 연이어 정형돈이 허리 부상을 당한 후 노홍철까지 스케줄 조절이 안되어 최고령자순으로 박명수, 정준하, 유재석이 봅슬레이를 타게 되었다. 많은 연습과 시간을 들였기에 더욱 아쉬움과 기쁨이 컸던 무한도전의 봅슬레이 도전은 모두의 승리이지만, 그 중에서 유독 눈에 띄는 모습이 있었으니 바로 유재석의 배려와 희생이었다.


위기의 순간에 사람의 본심이 드러나기도 한다. 봅슬레이는 생각과는 달리 목숨을 걸어야 할 정도로 위험하고 아슬 아슬한 경기이다. 시속 120km, 체감 속도 200km가 넘는 곳에 중력의 중압감을 이겨내야 하는 봅슬레이는 전진의 어깨에 부상을 입혔고, 정형돈에게는 허리 부상을 입혔다. 그런 위험이 가중된 상태에서 사람들은 보통 긴장하거나 불안해하기 마련이다.

2,3,4번의 자리를 결정해야 할 때 부상으로 빠지게 된 전진은 3번 정형돈은 4번의 자리였기에 누군가는 위치를 바꾸어 봅슬레이를 타야 하는 상황이 되었다. 노홍철이 자신이 원래 하던 위치가 아니면 안되겠다고 하자 유재석은 자신이 하겠다고 나섰다. 또한 박명수와 위치를 정해야 할 때도 유재석은 자신의 자리를 박명수에게 양보하였다. 자신도 위험에 처할 수 있는 상황에서 상대방을 배려하고 희생하는 자세는 유재석을 더욱 돋보이게 만들었다. 조작되거나 미리 짜여질 수 없는 리얼한 위험이었기에 더욱 돋보이지 않았나 싶다.


노홍철이 스케줄 조정이 불가하여 대회를 하루 앞두고 아쉽게 떠나야 할 때도 문 앞까지 짐을 들고 배웅해 준 사람은 유재석이었다. 노홍철의 입장에서는 참 난처했을 것이다. 나이도 가장 어린데 부상을 당한 멤버들을 뻔히 보고도 가야할 수 밖에 없는 상황이었으니 말이다. 물론 미리 스케줄을 조절하지 못한데에 대한 아쉬움이 있지만 노홍철의 상황에서는 최선의 상황이었을 것이라 생각된다. 그런 뻘쭘한 노홍철 옆에 있어준 사람은 유재석이었고, 그 덕에 노홍철은 미안한 마음을 조금이나마 덜 수 있었을 것 같다.

박명수가 자신이 주인공이 되어 삐져있을 때에도 노래 배틀을 시켜 다시 기분을 좋게 만들어 준 것도 유재석이었고, 감동의 기쁨에 눈물을 주체 못했을 때에도 박명수를 달레주고 분위기를 업시킨 것도 유재석이었다.


물론 모두의 협동과 노력이 있었기에 가능했던 도전이었고, 성과였다. 그와 별도로 그런 협동과 노력을 이끌어내었던 힘이 있었다면 바로 유재석이었던 것 같다. 균형을 이끌어내기 위해 과감히 자신을 희생하고 남을 배려할 수 있는 힘이야 말로 무한도전을 무한도전으로 만들어주고, 자연스럽게 리더로 자리매김하게 해 주는 것 같다.
  • BlogIcon 무스톡 2009.02.07 20:49

    맞아요 ^^
    유재석의 그 배려와 멤버를 먼저 챙기는 가족애는 저를 놀랍게 했습니다.

    • BlogIcon 이종범 2009.02.07 21:14 신고

      안녕하세요, 무스톡님 ^^
      앗! 올리자마자 댓글을!! 감사합니다.
      무한도전 이번에 정말 감동이었어요!!!
      티셔츠와 모자도 얼른 사고 싶어요. ^^

  • 현아 2009.02.07 20:55

    정형돈씨는 4번 브레이크맨이었습니다. 노홍철씨가 3번자리었구요. 수정해주세요 ^^

  • BlogIcon 무도화팅 2009.02.07 22:45

    유재석씨 인간됨됨이를 볼수있었습니다.
    팀을 위해 자기를 희생할줄아는 자세, 무도의 리더로써의 유재석씨 든든합니다.

  • 오타발견.... 2009.02.07 23:12

    막내는 우리 JANJIN이죠 ^^

  • 최지현 2009.02.07 23:33

    맞아요.

    그러니까 반장이며, 더나아가 국민 MC라고 생각했습니다.

    그 배려, 정말 아무나 할수 없는것인데 말이죠. 정말 대단하다고 생각했습니다.

  • zzzz 2009.02.07 23:59

    그러게요,
    항상 느끼는 거지만, 유재석을 흐름을 읽는 감이 느껴져요.

    박명수가 울먹거리며 "내가 무섭다고 하면 동생들 힘들어할까봐,,아까 괜찮다고,,,용기주고,,(정확히는 생각안나지만) 그때 유재석이 치고 들어와서,
    "(용기주는)그런 말씀, 오늘 한번도 안하셨잖아요,,"에서 또 빵 터지고,,,

    암튼,,참 배려깊고 재치있는, 제대로 된 사람인것같죠?
    그래서 나경은이 또 부러워지는 밤이네,,휴...

  • 고고씽 2009.02.08 00:16

    적극공감합니다.
    멤버들을 아우르고 끌고가는 부드러운 카리스마.
    정말 멋진 남자예요

  • 무엇보다 2009.02.08 03:29

    평소 촬영할때 누워있는건 생각조차 못할사람이
    카메라가 돌때도 누워있을만큼 허리가 아팠음에도 불구하고,
    아프다는 내색조차 하지않더군요
    오히려 그 상황속에서도 다친 멤버들 걱정스레 위로하는 모습을 보았을땐
    괜히 1인자가 아니구나 라는 생각이 들었어요
    유재석은 능력도 능력이지만 정말 된사람이라고 느끼게했던 특집

    또 한가지 사소한걸 말하자면,
    홍철이 배웅해줄때 손으로 어깨를 가리길래 다쳤나 했더니,
    노스페이스 상표를 가리느라 그랬던ㅋㅋ역시 프로더군요ㅋㅋㅋㅋ

  • BlogIcon 에바 2009.02.08 10:10

    어제(2월7일)무도를 보고 완주하는 장면에 박수를 쳤어요..눈물이 핑돌구요..무도의 매력에 흠뻑빠졌구요..유재설을 비롯한 남아들의 최선을 다하는 모습에 다시 한번 박수를 보냅니다...수고하셨어요

  •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02.08 13:44

    동감합니다. ^^
    힘든상황에서 나오는 사람의 본심.. 물론 다들 힘들고 지쳐서 예민해 질수도 있는 상황이었는데 의연하게 다른이들을 격려해주는 모습이 훈훈했어요. 불평한마디도 없이 막내며 형까지 다독이고 아우르다니.. 유재석은 왜이리 완벽한거야??ㅠㅠ..

  • BlogIcon TISTORY 2009.02.09 11:16

    안녕하세요, TISTORY입니다.



    티스토리 메인에서 무모하고도 감동적인 도전을 보여줬던 '무한도전 봅슬레이편'을 주제로 회원님의 글을 소개해드렸습니다. ^^
    혹시 노출과 관련하여 궁금한 점이 있으시면 tistoryblog@hanmail.net 메일을 통해 말씀해주세요!

    앞으로도 재미있고 유익한 글로 자주 뵈었으면 좋겠습니다.


    감사합니다.

  • ppjj9 2009.02.15 11:11

    저도 이번 봅슬레이편을 보면서 유재석씨가 mc자질과 즉 국민mc라는 명칭, 책임감을 갖추고 리더십이 있다는것을 증명해줬다는 생각이 들었어요(의도하신건 아니지만ㅋㅋ)

    정말 우리에게 실망이란 단어가 필요 없는 최고의 mc이신거 같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