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TV리뷰

최양락과 이경규, 환상의 콤비!

양락이 [야심만만2]를 통해 복귀한 이후 폭발적인 인기를 얻어냈지만, 지금은 이렇다할 성과를 내지 못하고 있다. 이는 최양락 띄우기에만 급급한 언론의 문제도 한몫하고 있긴 하지만, 결정적인 콤비네이션 플레이가 없었기 때문이기도 하다. 솔직히 내심 기대하기로는 최양락과 이봉원 콤비가 재결성 되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었다. 하지만 지금은 타이밍을 놓쳤다는 느낌이 크다.

최양락이 젖꼭지 사건으로 일대 큰 파장을 몰고 오면서 이봉원도 같이 그 물결을 타서 둘이 보조MC라도 맡았다면 적어도 중장년층 시청자들의 이목을 끄는데는 성공했을 것이다. 하지만, 최양락은 먼저 강호동과 메인MC로 투톱을 이루면서 강호동 효과를 기대했고, 그 결과는 그다지 좋지 못했다. 강호동이 너무 쎈 것인지, 최양락이 너무 소심한 것인지는 모르겠지만, 선배와 후배라는 오묘한 관계 속에 후배가 더 쎈 케릭터이다보니 이도 저도 아닌 물타기가 되어버리고 만 것이다.

오히려 강호동이 선배이고, 최양락이 후배였다면 강호동의 강한 캐릭터와 최양락의 소심한 캐릭터가 살아났지 않았을까 싶다. 강호동이 구박하고 최양락은 소심하게 갈구는 형태로 갔으면 더 재미있는 장면을 연출해 낼 수 있었을텐데 아쉬운 부분이다. 만약 이봉원과 투톱을 이루었다면 박미선과 팽현숙까지 끌어들여 강-유라인을 대체할만한 새로운 라인이 나왔을지도 모른다.

환상의 콤비, 최양락-이경규 최고 콤비


하지만 지금의 상황에서 가장 효과적이라 생각하는 콤비는 최양락-이경규 콤비라 생각한다. 현재 이경규와 최양락은 극과 극의 캐릭터를 가지고 있고, 설정이 아닌 리얼 100%로 그 둘의 관계는 극의 관계이기 때문이다. 자세한 내막은 모르겠지만, 사람들은 명랑히어로를 통해 그 둘의 관계가 좋지 않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정확히 말하자면, 이경규와 이봉원, 김정렬의 사이가 안 좋은 것이지만 최양락이 이봉원, 김정렬과 절친이기 때문에 최양락 또한 이경규와 서먹한 사이를 유지하고 있다. 명랑회고전에서는 아예 이경규가 나오지 않았고, 그 배경에 대해서도 간략하게 소개가 되었다.

게다가 최양락과 이경규는 동기이다. 최양락은 대상을 탔고, 이경규는 장려상을 받았다. 천하의 이경규가, 천상천하 유아독존인 이경규가 과거에 최양락에게 큰 격차로 밀리는 상황이었다니 이보다 더 좋은 상황이 어디있겠는가? 바로 라이벌로서 말이다.

유재석과 강호동이 국내 최고의 MC로 인정받고 있는 것은 그들이 라이벌이기 때문이다. 서로의 단점을 커버해주는 선의의 경쟁자이기 때문에 그 둘의 캐릭터는 절묘하게 맞아 떨어진다. 물론 예전에 그런 적이 있지만, 만약 유재석과 강호동이 같이 MC를 본다면 어떨까? 정말 최고의 프로그램들이 나오지 않을까 싶다.

이경규와 최양락이 비록 사이가 좋지 않더라도 지금의 상황에서는 전략적 제휴(?)를 할 수 있지 않을까 싶다. 이경규의 경우는 최고의 MC로 사랑을 받아왔지만, 최근들어 비호감의 대표주자로 수많은 안티군단과 함께 하락세를 달리고 있기 때문에 최양락과의 제휴는 이경규에게도 피해볼 것이 없는 모험이 아닐까 싶다.

또한 이경규의 캐릭터는 강호동을 키워낸 것만큼 강하다. 독설적이고, 막무가내인 이경규의 카리스마는 너무 독해서 비호감으로 전락해버리고 말았다. 이경규가 비호감으로 전락해버린 것은 그를 받쳐줄 라이벌이 없었기 때문이다. 너무 힘이 한쪽으로 기울다보니 결국 쓰러지고 만 것이다.

이경규에게도 현재 주가가 상승중인 최양락과의 콤비는 나쁘지 않은 제안일 것이다. 물론 이 둘이 명랑히어로에서 콤비로 나오게 되었지만, 아쉽게도 명랑히어로는 존폐의 위협을 받고 있기에 이 콤비가 다른 프로그램에서 제대로 활용했으면 하는 바람이다. 최양락과 이경규가 콤비를 이룬다면 이경규의 예능 감각과 최양락의 캐릭터가 합쳐저 큰 시너지를 내지 않을까 싶다.

또한 이 둘은 동기이기 때문에 서로 간에 평등한 상태에서 자신의 캐릭터를 더욱 잘 활용하고 부각시킬 수 있다. 현재 이경규의 독설을 막을 수 있는 사람은 아무도 없다. 김구라가 가끔 치고 들어가지만, 김구라 역시 후배이고 규라인이기 때문에 어쩔 수 없이 띄워주기식 발언이 될 수 밖에 없다. 하지만 최양락은 그 뒤에 이봉원과 김정렬이라는 이경규와 상극일 수 밖에 없는 배경을 가지고 있고, 이경규를 제압할 수 있는 입담과 위치를 가지고 있다.

이경규는 독설을 더욱 강화(?)시킬 수 있고, 최양락은 소심함을 최대로 활용할 수 있기 때문에 이 둘의 조합은 최고의 콤비가 아닐까 싶다. 후에 규라인과 양라인의 대결로 이어진다면 그것 또한 볼만할 것이다. 최양락은 이봉원에게 미안해할 필요 없이 이경규와 콤비를 통해 양라인으로 등장하면 무난하게 브라운관에 컴백할 수 있을 것 같다. 그가 사업만 하지 않는다면 말이다. ^^;;

현재 강호동-유재석 투톱 체제도 재미있긴 하지만, 이들을 넘어설 대안이 없기 때문에 만약 최양락-이경규 투톱 체제가 살아난다면 더욱 새로운 재미를 만들어낼 수 있을 것 같다. 이들의 내공은 강호동-유재석 못지 않고, 강호동-유재석과 라이벌 체제로 만들어나갈 수도 있고, 이경규,강호동-최양락,유재석의 대결로 만들어 갈 수도 있다.

이경규는 MC로 나오면 죽을 쓰지만, 게스트로 나오면 빵빵 터졌었다. 그 이유는 그의 캐릭터가 너무 강하기 때문에 MC로 앞에서면 한쪽으로 기울게 되고, 게스트로 나오면 MC가 균형을 맞춰주어 그의 캐릭터가 살았기 때문이다. 이경규가 특히 놀러와의 게스트로 나올 때마다 놀러와의 시청률이 팍팍 올랐던 이유도 MC가 유재석이기에 이경규의 쎈 기운을 충분히 균형잡아 줄 수 있었기 때문이다. 또한 명랑히어로에서 실패한 이유는 김구라나 신정환이 쎈 캐릭터를 가지고 있기에 이경규가 빛을 내지 못했던 이유도 있을 것 같다.

이런 상황에서 최양락과 이경규가 콤비를 이룬다면 정말 재미있는 가능성들을 만들어낼 수 있지 않을까 싶다. 둘 다 제 2의 전성기를 꿈구고 있기에 이 둘이 합친다면 큰 시너지를 내며 화려한 제 2의 전성기를 맞이할 수 있을 것이다. 최양락과 이경규의 멋진 콤비가 기대된다.

  • 무플이 더...가슴아프다..ㅠㅠ 2009.03.21 18:39

    태어나서 1빠도 해보는군화~~~ㅋㅋㅋㅋ

  • 무플이 더...가슴아프다..ㅠㅠ 2009.03.21 18:39

    태어나서 2빠도 해보는군화~~~ㅋㅋㅋㅋ

  • 무플이 더...가슴아프다..ㅠㅠ 2009.03.21 18:39

    태어나서 3빠도 해보는군화~~~ㅋㅋㅋㅋ

  • 무플이 더...가슴아프다..ㅠㅠ 2009.03.21 18:40

    태어나서..........................................
    태클 무쟈게 들어오겠군화~~~ㅋㅋㅋㅋㅋ

  • 이경규 2009.03.21 19:08

    이경규 최고의 개그맨이죠 안 재미있는 프로그램이 없음(--; 딱하나 복불복쇼인가뭔가? 이건 실수인듯함)
    입담과 재치, 열정, 순발력으론 최고의 개그맨이라고 할 수 있음

  • ㅇㄹ 2009.03.21 19:57

    그럼 뭐해? 프로가 폐지되는데..

  • 1 2009.03.21 20:09

    이경규 스타일은 서세원과 어울립니다.

  • 키씨 2009.03.21 21:01

    정작 자신은 젖꼭지 운운하다 퇴출당하고 다소 독설적인 개그를 펼치는 김구라한테
    이래라 저래라 하는 자못 모순적인 사고를 가진 최양락식 개그는 지금 시대의 시청자들에겐
    어필되지 않을것이다.
    현재 개그프로의 주 시청자들의 성향 튀는 세대라고 단정할수잇는데 과연 "도덕적인" 억제된
    개그가 먹혀들까?
    단언코 아니라고 본다.
    최양락은 과거를 회상하게 해주는 에피소드로 웃길수 있는 게스트급 출연자일뿐 프로그램을 맡을만한 능력은 없다고 본다.

  • 가객 2009.03.21 22:24

    최양락씨와 이경규씨는 극과극의 캐릭터가 아니라..
    유사한 캐릭터라고 보는 게 낫지 않을까 싶습니다..
    이경규씨가 동시대 개그스타들의 자의 혹은 타의에 따른 침묵 이후..
    유아독존적인 캐릭터를 구축했었지만...
    실제 과거 개그스타인 최양락씨와 엮인다면..
    과연 그 캐릭터를 유지할 수 있을까 의문이구요..
    최양락씨도 소심해 보이지만 그의 토크를 들어보면 소심한 캐릭터로 보기보단..
    자존심 센 캐릭터로 보는 게 더 적절해 보이구요.
    당연히 이경규의 유아독존? 코미디의대부? 이런 이미지를 곱게 볼 리가 없고..
    뭐 둘의 어색한 사이도 이 이유가 전혀 없다고는 안 보이고....

    암튼 간단히 말하자면..
    최양락 이경규 콤비가 이루어진다면..
    최양락 강호동에 뒤이은 패착이 아닐까 싶네요.

  • 그런데 2009.03.21 22:31

    명랑히어로 폐지되었거나 폐지된다고 하지않았나요

    저도 이 둘이 콤비가 되면 재밌을것 같긴 하네요

    원래 태진아-송대관처럼 비슷한 인물 둘이 서로 티격태격 싸우는게 재밌죠
    그것때문에 시너지효과로 어느정도는 더 인기를 끌었다고도 보구요
    안그러면 그 두분이 예능프로에 나올만한 일은 별로 없죠 재미도 없을테구

    이경규-최양락도 서로 티격태격하면서 경쟁적인 캐릭터체제로 잡아간다면
    분명 시청자들에게 어필할거라 보입니다

    • 그리고 2009.03.21 22:36

      일단 강호동-최양락의 시너지효과는 없는걸로 결과가 나왔으니 최양락과 시너지가 나올만한 인물을 찾아야겠죠

      최양락-이봉원도 하나의 방법이 될순 있겠지만
      지금 둘 다 그렇게 요즘 세대에게 인지도나 매력면에서 떨어지는만큼 같이 2MC로 나올수는 없구요 나와서도 안되죠
      이봉원씨가 버라이어티에선 크게 재밌는것 같지도않구요 ㅎ

      최양락과 어울릴만한 인물을 찾아내는게 최양락을 살리기 위해선 급선무가 되겠네요

      안그러면 간만에 다시 주목받으시다가 다시 사람들의 기억에서 희미해지게 될수도

  • 오코너 2009.03.21 22:56

    최양락씨는 과거 개그계의 여러 스타들 중 한사람이었을 뿐입니다. 현재의 버라이어티 프로그램 경력이 일천한 그를 단지 동기, 동년배 같은 허접한 구실로 이경규와 묶어 생각한다는 것 자체가 이해가 안갑니다. 이경규는 울나라 버라이어티 프로그램의 역사와 같은 사람입니다. 시청자들을 위해서라면 지금처럼 여러 신인들을 이끌어주고 단련시키는 역할이 어울리다 생각합니다.

  • 풍자양 2009.03.21 23:43

    최양락과 이경규과 환상의 콤비라는 걸 읽고 웃음이 나오는군요,
    몸개그도 없는 그저 경직된 개구만 구사하는 구세대 공룡 개그맨을 요즘 방송에 내놓는다면 바로 화석이 될겁니다. 시청자들에게 외면받는거죠.
    구세대 개그맨으로 복귀성공을 한 김국진도 몸개그를 시작하고 나서부터 시청자들의 호응을 얻었죠.
    라디오스타 투입후 김국진의 초기활약은 입개그를 시도하였는데 정말 안타까웠죠. 그후 "이야"라고 소리지르고 팔들어 흔드는 몸개그가 대박을 터뜨리죠.


    굳이 최양락같은 구세대 인물로 이경규와 같이 환상의 콤비를 이뤄 프로그램을 진행하게 한다면
    이경규+ 김용만 형태가 더 나을겁니다.
    그래도 바람직한 수순은 썩어빠진 구세대 개그맨보다는 오코너님의 댓글처럼 신세대 유망주들을 투입해서 환상의 콤비를 만드는게 더 낫겠죠. 이경규+신정환, 이경규+붐등만 해도 좋고 풍부한 웃음거리를 제공할겁니다.

  • zz 2009.03.22 00:44

    이봉원과 최양락은 오랜만에 나와서 잠깐 뜨는 느낌이고...
    이경규도 최근에 제대로 어필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만들지 못하고 있고...
    그런데 가끔 게스트로 나올때 재미있더군요...놀러와..등...

    사람들이 모두와 친할 수는 없고... 먹고 살려고 서로 묶인다해도... 그들에게 한계가 분명히 있죠..
    과거야 어찌됐든 지금은 주 시청자인 애들의 욕구를 제대로 파악해야 성공할 수 있으니....
    그것을 간과하고 그저 묶인다고 성공할 수는 없죠..

  • 남희석 ㄱㄱ 2009.03.22 01:01

    옛날에 최양락- 남희석 재밌었는데...

    사실 남희석이 최양락 라인이라면 라인이지...
    남희석 뜬것도 예전 좋은 친구들 최양락이랑 같이 할때고... ㅋㅋ''

  • 하이디 2009.03.22 01:14

    완전 공감 안되는데...만약 이경규와 최양락이 콤비를 이룬다면 왠지 이경규가 완전 손해볼꺼 같은...
    위 내용대로라면 이경규가 악역이구 최양락이 당하는(?) 입장이 되는건데 지금 현재 저 둘의 관계로만 볼때 이경규는 여태껏 탑으로 방송생활을 했고 최양락은 무슨 이윤지 몰라도 계속 방송을 쉬었다는 이유만으로도 사람들은 최양락을 더 불쌍하계(?) 여길텐데 거기다가 이경규가 그런 불쌍한 최양락에게 호통을 친다면 생각할것두 없이 이경규는 나락으로 내몰리는 꼴이 된다..
    난 이경규-김용만이 최고의 콤비라고 생각한다..
    지금 김용만도 내리막 길을 걷고 있는 상태이고 예전 대단한 도전에서 처럼 이경규가 호통을 치면 김용만은 당하는거 같지만 얄밉게 이경규에게 복수하는 그런 그림이 최고의 그림이라 생각한다..

  • 최양락? 2009.03.22 01:47

    장난하니? 이경규는 전설의 개그맨이지만 최양락은 그냥 착한척하고 튀어나온것 뿐이다.
    둘이 역지마자. 이경규랑 최양락은 어울릴수 없는 관계다.
    최양락은 그냥 김흥국 급이다

  • texas 2009.03.22 06:20

    강호동-최양락 보단 나을것 같네요. 강호동씨가 거칠긴 하지만 선배에게 무례하게 까지는 하진 않더라구요. 나름의 선이 있는거죠. 이경규씨는 동년배니까 아무래도 더 자연스럽기는 할것같습니다. 사실 이경규씨 안티가 많아진것 다 대통령 지지탓이죠.^^ 그게 싫으니까 뭘해도 싫은거예요. 개인적으로 이 대통령 지지자는 아님니다만 이경규씨 안티까지는 좀 심하지 않나 생각합니다. 제 생각에 최양락씨는 유재석씨가 괜찮다고 생각했는데.. 다시 생각해보니 케릭터가 중복되는 것도 있고.. 잘 모르겠네요. 근데 제가 생각하는 최양락씨의 단점은 웃기긴 한데 남 얘기중에 한번껴들어 웃기면 흐름이 좀 끊기는것 같아요. 이건 최양락씨가 안 웃기다는게 아니라.. 설명하긴 좀 어러운데.. 여튼..^^

  • doroci 2009.03.22 09:18

    이경규는 후배들과 함께 어우러져 분위기를 이끌어 간다면 최양락은 배려하는 듯 하나 겸손하지 못하고 대사전달도 거슬린다 마치 그동안 억눌렸던한풀이 분풀이나 하려나온 사람같다. 김수로가 게스트로 나왔을때도 자기에게 인사하러 오지 않았다는둥 김구라에게 이러구 저러구하는게 공감기하기 어렵고 오히려보기민망했다

  • hh 2009.03.22 15:08

    이경규는 장려상이 아니라 은상입니다 최양락이 장려상이라고 회고전서 말한것일뿐
    이경규는 은상을 탔습니다. 이경규 본인도 기억을 못하는듯 인기상을 탔다고 지난주 방송에서 그러더군요
    이경규 당시 자료화면이 있는데 이경규는 은상입니다

  • 디시폐인 2009.03.23 11:47

    이경규:
    1. 순발력 풍부
    2. 상대방을 공격도 하지만 자신도 공격받는걸 즐기며 웃음거리로 만든다.
    3. 몸개그도 풍부함. 예: 이소룡 흉내, 눈동자 돌리기, 개그 타이밍과 잘 연계된 발차기등등
    4. 자신을 망가뜨리며 웃음거리를 선사
    5. 현시대의 애피소드를 개그재료로 사용

    최양락:
    1. 순발력 없음
    2. 그저 몇십년된 재미없는 옜날 이야기를 개그 소재로 사용
    3. 몸개그 제로
    4. 너무 얼굴표정이 굳어있어서 TV음성끄고 보면 무슨 정치시사프로링걸로 착각됨.
    5. 상대방에게 훈수를 던지는듯한 겸손없는 방자한 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