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리뷰

김C에게서 느껴지는 달인의 포스!

이종범 2008. 3. 13. 06:46
허당 이승기, 귀여운 은초딩, 영원한 몽키 MC몽. 이들은 주말저녁 우리를 행복하게 해 주는 사람들이다. 1박 2일이 매회 쏠쏠한 재밋거리를 선보이며 인기 프로그램으로 자리매김 하고 있는 가운데, 변함 없는 모습으로 형 노릇을 하고 있는 김C의 여유로움이 내 눈에 들어왔다. 김C 또한 1박2일에서는 '달인'이라는 별명으로 불리는데, 이 별명은 얼마 전 이수근이 개그콘서트의 한 코너를 패러디하면서 즉석에서 붙여준 것이다. 정말 즉석에서 붙여진 것인지, 아니면 1박2일 팀의 아이디어 회의 끝에서 얻은 수확인지는 잘 모르겠지만, 그 별명이 김C를 잘 대변하고 있음은 틀림없다.


1박 2일에서 김C가 보여주는 모습은 '여유'와 '따뜻함'이다. 다른 출연진들이 각자의 개성을 드러내면서 프로그램 속에서 자신들을 돋보이도록 하기 위해 부단하게 애쓸 때, 김C는 그런 상황에서 홀로 의연하게 벗어나 다른 이들을 기꺼이 보조한다. 그러면서도 동료들이 추울까봐 배고플까봐 행여 마음에 상처가 생겼을까봐 그들을 챙겨줄때는 적극적으로 그 상황에 개입한다. 자신을 크게 드러내지 않으면서 동료들을 챙겨주는 손길과 마음을 가진 김C. 그런 그의 모습이 비판하기 좋아하는 내가 보기에도 작위적이지 않으니, 아마도 그 모습은 연출되지 않은 김C 본연의 모습일 것이다.

그런 그의 모습을 보며 내내 누군가와 비슷하다고 생각했었는데, 지난 주 1박2일 제주도 편을 보다가 무릎을 치며 웃었다. 김C의 의연하고 초탈한 모습이 마치 소설가 이외수의 그것과 비슷하다는 생각이 머릿속을 번뜻 스쳤기 때문이었다. 제주도에서 외도로 가는 배 속에서 다른 출연진들이 기상악화를 우려하며 설전을 벌일 때에도, 어떠한 상황에서든 주목받고 싶은 연예인 특유의 본성때문에 동료들이 다른 승객들에게 말을 걸며 한바탕 웃는 그 순간에도 김C는 그 모든 상황을 초월한 듯 보였다. 김C는 자신이 카메라 앵글에서 벗어나도 전전긍긍하지 않는다. 오히려 더 할 수 없이 편안한 자세로 벽에 기대 있거나 아니면 아예 바닥에 자리를 펴고 누워있다. 그런 그의 모습이 무책임해 보이지도, 무기력해 보이지도 않는 이유도 그가 가진 '달인 기운'에서 비롯된 것일게다. 

달인 김C와 원조 달인 이외수. 재치와 위트, 그리고 세상을 꿰뚫어보는 혜안을 가진 소설가 이외수의 삶과 문학은 많은 이들에게 공감과 감동을 주고 있다. 이외수와 관련된 에피소드는 무한하지만, 그 중에서 외모와 관련한 재미있는 얘기가 있다. 몇년 전 류승범, 김소이 주연의 '아라한 장풍 대작전'이라는 영화가 개봉했다. 그 영화에는 비범한 능력을 가진 도인들이 여럿 나오는데, 그 영화의 감독은 전설 속에 묻힌 도인으로 이외수를 캐스팅 했다. 그런데, 다른 배우들과는 달리 이외수는 땋았던 머리만 풀었을 뿐 전혀 다른 분장을 할 필요가 없었단다. 그 본연의 모습이 우리가 상상하고 있는 도인의 모습과 흡사하므로. 그러고보니, 그동안에는 깨닫지 못했었는데, 김C의 외모 또한 둘째가라면 섭섭할 도인의 모습이다.

재밌는 마음에 인터넷에서 김C와 이외수를 동시에 검색해보았다가 뜻밖의 검색 결과를 얻었다. 나와 동일한 생각을 하고 있는 사람들이 의외로 많았던 것이다. 뿐만아니라 부지런한 어떤 네티즌은 (외모에서 비슷한 느낌이 나는) 김C, 이외수, 찰스, 배철수의 사진을 한꺼번에 연결해서 붙여놓기까지 했다. 역시 나혼자만 김C에게서 이외수의 얼굴을 오버랩했던 것은 아니었던 것이다.

알고보면 김C는 외모 뿐 아니라 삶자체도 달인이다. 그는 16년간 음악을 해 왔다. 인지도가 없던 그 시절에도 배를 곯아가며 한 우물만 파다 폐결핵에 걸리기도 했지만, 그는 결코 자신의 길을 포기하지 않았다. 음악을 반대하던 집에서 나와 일산의 한 막걸리집에서 노래를 부르다 그곳에서 살게 된 그. 그곳에서 그는 음악의 동반자 강산애와 삶의 동반자 그의 아내를 동시에 만나게 된다. 그의 드라마와 같은 삶을 통해 그가 내뿜는 달인의 포스가 결코 한 순간에 이루어진 것은 아니라는 생각을 해 보았다.

매사가 귀찮은 듯 보이고 열정없이 사는 듯 보이지만, 사실은 더 없이 열정적인 삶의 자세로 다른 사람들의 본이 되는 남자. 따뜻한 마음으로 1박2일 구성원을 품어주는 남자. 김C. 그가 있기에 1박2일이 더 안정되고 든든해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