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TV리뷰

박명수, 1인자되려면 자격부터 갖춰라

혼을 앞둔 박명수에게 여론의 뭇매가 계속되고 있다. 오늘 뉴스에서 박명수가 메인MC를 맡은 프로가 모두 폐지되었다는 소식도 들린다. 댓글을 보면 결혼발표 기자회견 후 기자들에게 쓴 소리를 한 것이 그 원인이라고 말하는 사람도 있다. 하지만 메인MC를 맡은 프로가 폐지되었다는 기사내용은 틀림없는 사실이다.

메인MC를 향한 그의 야망과 구애(?)는 지금도 계속되고 있지만, 막상 메인MC로 그가 나섰을 때 그는 준비되지 않은 상태였다. 겹치는 프로 때문에 진행하다 잠을 자기도 하고, 버벅거리는 말투와 어색한 진행, 모든 프로를 버라이어티처럼 에드립으로 하는 듯한 준비되지 않은 모습이 그를 2인자로 다시 내몰고 있는 것이다.

메인MC를 위해 준비되어야 할 것은 무엇일까? 그건 현재 최고 메인MC로 주가를 올리고 있는 강호동과 유재석을 살펴보면 알 수 있을 것이다. 그들의 인기는 그냥 이루어진 것이 아니다. 강호동은 주위에서 '배우'라고 한다. 하나의 애드립까지 모두 대본에 써서 외워서 진행을 하고, 심지어 예를 드는 상황까지 모두 외어서 한다고 한다. 또한 순간 순간 나오는 타고난 그의 재치는 그 노력들을 뒷받침해준다.

유재석은 나오는 게스트를 가장 편하게 해주고 돋보이게 해주는 MC라고 한다. 그 이유는 유재석은 나오는 게스트에 대한 프로필 및 경력, 심지어 간단한 에피소드까지 모두 조사한 후 나오기 때문이다. 얼마전 무릎팍도사에 나온 국민MC 허참도 자신이 게스트임에도 강호동의 생일까지 외워서 나와 깜짝 놀라게 한 것과도 일맥상통할 것이다. 또한 무한도전에서 그의 노력의 흔적은 더욱 빛난다. 스포츠댄스를 할 때도 잘 안되던 동작이 그 다음 날이면 거의 완벽하게 되어있다. 패션쇼를 할 때도 하루만 지나면 확연히 달라진 모습을 볼 수 있었다. 그건 분명 집에서 될때까지 연습한 흔적일 것이다.

그렇다. 그들은 연습하고 노력하고 준비한다. 그것이 메인MC가 되기 위해서였건, 개그맨으로서 사람들을 웃기려고 그런 것이었건 그런 노력하는 모습이 시청자들에게 전해졌고, 노력의 댓가로 큰 웃음과 원활한 진행 그리고 지금의 인기를 갖게 만든 것이다. 그리고 그것이 현재 메인 MC가 되기 위해 준비되어야할 최소한의 것이다.

하지만 박명수는 그렇지 않았다. 녹화 도중 자고, 게스트들에게 상처주는 쓴소리나 던지고, 만사가 귀찮은 듯한 무기력함과 언잖으면 질러버리는 호통, 지각을 일삼는 준비되지 않은 모습이 그를 2인자로 내몰고 있는 것이라 생각한다. 그것이 컨셉이었건, 실제 모습이었건 그런 모습에서 시청자들은 불쾌함과 기만함을 느낄 수 있다.

정말 큰웃음을 주고 싶고, 1인자가 되고 싶고, 메인MC와 반장이 되고 싶다면 먼저 모두가 공감할 수 있을만큼의 노력과 성실함이 갖춰져야 할 것이다. 아직 박명수에 대해 갖는 사람들의 기대감은 크다. 지금의 인기가 그것을 대변해줄 것이다. 그 인기와 기대에 부응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여 연습하고, 노력하여 변화된 모습을 보여준다면 1인가될 날도 멀지 않을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