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TV리뷰

2인자 김구라, 진정한 1인자로 성공?

욕설과 막말로 스타덤에 오른 김구라가 1인자로 성공할 수 있을까? 겹치는 캐릭터인 박명수는 무한도전의 힘을 빌려 3개 프로그램의 메인MC로 나왔지만, 결국 하차하고 말았다. 하지만 김구라는 이번 봄 개편을 통해 메인MC를 '라디오스타'와 '간다투어'에 이어 '명랑 히어로'의 MC도 맡게 되었다.

김구라의 인기 요인은 직선적이고, 상처를 주는 막말이다. 상대가 누가 되었건 김구라의 입담에 걸리면 가차없이 조각 조각 내버린다. 그래서 상처받은 연예인들도 많다. 그리고 이제 동료로 같이 방송을 하고 있다. 김구라에게 욕을 먹었던 연예인들은 지금의 상황이 황당할 수도 있을 것 같다. 자신의 인기를 짓밟고 이용하여 올라온 김구라는 피하고 싶은 존재일 수도 있다.

대게 김구라를 좋아하는 팬들은 남성들이다. 군대에서 가장 인기가 좋은 김구라에게 남성팬이 많은 것은 분노를 풀어줄 수 있기 때문일 것이다. 자신이 말 못할 것들을 김구라가 대신 사정없이 쏟아내줌으로 얻는 대리만족인 셈이다. 음담패설과 욕을 좋아하는 아저씨들의 모습을 대변해준다고나 할까...

그런 김구라가 과연 진정한 1인자로 설 수 있을지는 아직 모르는 일이다. 라디오스타는 1인자 자체가 부재인 프로이고, 김구라의 역할은 그다지 크지 않다. 가끔 던지는 그의 시니컬한 질문들은 보는 사람마저 기분이 언짢게 한다. '간다투어' 역시 이경규의 역할이 더 크다. 이경규와는 캐릭터가 겹치다보니 오히려 김제동이 약해보이긴 하지만, 이 역시 이경규가 받춰주었기에 가능한 일이다.

1인자, 메인 MC의 특징은 무엇인가? 진행을 이끌어갈 카리스마도 있어야 하지만, 사람을 어우를 수 있는 포용력도 필요하다. 그리고 튀어나오는 말만 하는게 아니라 많은 준비와 노력이 묻어나와야 할 것이다. 다른 것은 모르겠지만, 김구라에겐 1인자가 되기엔 사람을 어우를 수 있는 포용력이 부족하다. 사람들을 이간질해 와해 시킴으로 얻는 웃음을 주로 주는 캐릭터이기에 컨셉상 만들 수 없는 부분일 수도 있다.

네거티브한 케릭터로 성공한 1인자는 이경규가 있다. 그는 이경규를 보고 배워야 할 것이다. 생각해보면 이경규의 인기요인엔 몰래카메라도 있지만, 양심냉장고도 컸다. 공공질서나 기초질서를 잘 지키는 사람들에게 냉장고를 주었던 프로그램으로 사회적으로도 큰 이슈를 몰고 왔었다. 그런 이미지가 있었기에 1인자로 자리매김할 수 있었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지금 네거티브한 모습만 살리려는 이경규의 1인자 자리는 위태롭다. 김구라가 1인자로 성공하기 위해선 이런 점들을 직면하고 변화해야 할 것이다. 아무리 NO1보다 Only1이 되겠다고 해도 부정적인 캐릭터로는 외톨이가 될 것이기 때문이다. 독설과 달변만이 아닌 김구라만의 덩치만큼 큰 포용력으로 진정한 1인자가 되고, 즐거운 웃음을 주는 개그맨이 되길 기대해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