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TV리뷰

라디오스타, 무릎팍도사와 비교하지 마라!

디오스타를 볼 때는 한시도 눈을 뗄 수가 없거나, 아예 볼 수가 없게 되어버린다. 이유는 산만. 김구라, 신정환, 윤종신, 김국진의 4명의 MC와 게스트 2명은 서로 각자의 말을 속사포처럼 쏟아놓는다. 왠만한 입담을 가진 게스트가 아니면 그들의 수다에 끼어들 틈이 없다. 이번 라디오스타에서도 역시 버즈의 민경훈은 그들의 말을 빌리면 잘 따먹지 못했다. 민경훈 특유의 맥을 끊는 황당 발언이 가끔 그들을 압도하기도 했지만, 다시금 쏟아지는 그들의 속사포에 묻혀버리고 만다.

라디오스타가 처음에 주목받지 못한 이유가 거기에 있는 것 같다. 적응이 안되는 것이다. 산만한 진행에 집중하지 않으면 이해할 수 없는 말들이 생각할틈도 없이 끊임없이 튀어나오기 때문이다. 그리고 불러놓은 게스트들은 알아서 들어오지 않으면 말한마디 해보지 못하고 카메라조차 원샷을 받지 못한다. 그리고 괜히 어설프게 그들의 수다에 끼어들었다간 본전도 못찾고 뭇매를 맞곤 한다. 게스트 때문에 라디오스타를 보게 되었을 때 이런 경우가 생긴다면 라디오스타에 적응하지 못하고 채널을 돌려버리곤 했을 것이다.

하지만 무한도전이 그랬고, 1박 2일이 그랬고, 무릎팍도사가 그랬듯이, 차츰 적응이 되어가고, 그 컨셉을 이해하기 시작하는 것 같다. 그들의 수다에 동참하게 되고, 게스트들이 들어오다가 당하는 것을 보면 "쯧쯧, 또 당했네..."라는 생각도 들면서 이젠 당연하게 받아들여지는 것 같다. 또한 캐릭터들을 파악하기 시작하면서 그들의 수다가 하나씩 들리기 시작했다.

자세히 들으면 하나 하나 제대로 웃기다. 김구라가 공격하면, 신정환이 방어하고, 김국진이 김구라를 역공격하다가 윤종신이 마무리하는 스포츠 경기같은 그들의 수다를 이해할 수 있다는 것 자체가 신기하고 재미있다. 부모님이랑 같이 볼 때면 설명해드릴 틈도 없다. 저게 무슨 말이냐고 물으시면 설명해드리려다가도 나도 그들의 대화에 따라가기 힘들어 다시 보게 된다.

라디오스타는 그들 스스로 무릎팍도사와 비교하곤 한다. 그래서 무릎팍도사와 게스트의 비중이 비슷하다는 둥 안쓰러운 비교들을 첫맨트에 넣곤 한다. 그러나 이제 라디오스타는 무릎팍도사의 그늘에서 벗어날 때가 된 것 같다. 무릎팍도사와의 부록이 아닌 토크쇼(?)의 새로운 지평을 열어가는 프로인 것 같다. 야심만만 이후로 버라이어티에 밀려 빛을 보지 못하고 있는 토크쇼의 새로운 모델을 제시하는 가능성을 열어주는 프로인 것 같다.

김국진이 라디오스타에 들어와 새로운 가능성을 보여준 것처럼 황금어장을 통해 새로운 토크쇼의 가능성을 열어가는, 혹은 보이는 라디오라는 새로운 분야를 개척해 나가는 라디오스타가 되길 기대해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