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TV리뷰

<미녀들의 수다>, <놀러와> 경계령?…시청률 신경전!

동시간대 경쟁 프로그램은 서로 좋은 라이벌이기도 하지만 눈엣가시기도 하다.

시청률을 두고 벌이는 경쟁이기에 상대 프로그램의 시청률이 잘 나오면 상대적으로 다른 프로그램의 시청률이 내려가기 마련. 때문에 상대를 견제하며 눈치작전을 펼치기도 한다.

얼마 전 MBC <에덴의 동쪽>과 SBS <자명고>의 치열한 눈치작전은 마치 007을 보는 듯했다. <에덴의 동쪽>에서 4회 연장을 하자, <자명고>는 첫 방영 시기를 늦췄다. 하지만 또다시 <에덴의 동쪽>이 1회 연장을 추가하자 <자명고>는 스페셜 방송으로 대응했다.

하지만 MBC는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한일전 중계방송 관계로 <에덴의 동쪽>이 결방, <자명고>의 눈치작전은 무색해졌다.


방송3사 예능프로그램…시청률의 법칙은?

이처럼 전쟁을 방불케 하는 시청률 경쟁은 동시간대 프로그램들에겐 숙명이나 다름없다. 월요일 저녁 안방극장에서 가장 흥미로운 경쟁을 펼치고 있는 것은 예능 프로그램이다.

MBC <유재석 김원희의 놀러와>(이하 놀러와), KBS <미녀들의 수다>(이하 미수다), SBS <야심만만 2>는 동시간대에 방송되며 그야말로 전쟁을 방불케 하는 시청률 경쟁을 펼치고 있다.

예능 프로그램들이 각광받고 있는 요즘, 방송 3사가 예능에 두는 비중은 매우 크다. 특히 한 주를 시작하는 월요일 밤 예능 프로그램은 자존심이 걸려있는 주요 격전지 중 하나. MC계의 ´양대 산맥´ 유재석과 강호동이 주둔해 있는 것도 이 때문이다.

이들의 라이벌관계를 반영하듯 지난주 방송에서는 재미있는 장면이 연출됐다. <미수다>에 출연 중인 사유리는 시청률을 걱정하며 <놀러와>에 대한 경계심을 드러낸 것. 사유리는 <놀라와>가 재미있으면 <미수다> 시청률이 내려가고, 재미없는 게스트가 나오면 <미수다>의 시청률이 올라간다는 분석을 내놨다.

특히 가수들이 나와서 춤을 추면 시청률이 올라간다는 ´예능 시청률의 법칙´을 예리하게 정리해 눈길을 끌기도 했다.

또한 에바는 처음 <미수다>에 출연했을 때 시청률이 낮으면 프로그램이 폐지될 수 있다는 소문이 들려 더욱 시청률에 관심을 가지게 됐다고 밝혔다. 출연진들의 시청률에 대한 자각 때문인지 <미수다>는 아직까지 성공가도를 달리는 모습이다.

<미수다>는 아마추어들이 출연하는 토크 형식의 프로그램이지만 미녀들의 서투른 한국어와 문화 차이에서 오는 다양한 에피소드는 시청자들에게 크게 어필했다. 덕분에 유재석, 강호동 등 특급 MC들이 이끄는 프로그램과 어깨를 나란히 하고 있는 것이다.

반면 <놀러와>는 최근 여성그룹 소녀시대와 카라의 특집 방송을 마련했다. 사유리가 지적한 ´예능 시청률의 법칙´처럼 유명한 게스트에 춤까지 추는 모습을 보여준 것. 소녀시대와 카라가 앉아있는 모습을 보며 유재석은 <미수다>를 보고 있는 것 같다는 멘트를 던져 웃음을 자아내는 한편, 경쟁 프로그램에 대한 경계심을 은연중에 드러냈다.

이들의 신경전은 경쟁을 통해 프로그램의 질을 더욱 높여준다는 점에서 긍정적이다. 그런데 특이한 것은 <야심만만2>은 MBC와 KBS의 자존심 대결에서 은근히 소외되고 있다는 점.

현재로선 <야심만만2>가 경쟁구도에서 다소 밀리는 양상이지만 큰 차이가 나는 것은 아닌 만큼, 방송3사의 대결은 앞으로도 치열하게 펼쳐질 것으로 보인다.

시청률 때문에 더 자극적이고, 선정적인 모습만 부각시키는 부작용을 낳는다는 지적이 많다. 하지만, 선의의 경쟁을 통해 더 좋은 프로그램을 만드는 계기가 되는 것도 사실. 월요일 밤을 수놓은 방송3사의 예능프로그램들이 모두 품위 있고 재미있는 프로그램으로 발전하기를 시청자들은 기대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