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TV리뷰/드라마

드림, 선덕여왕 탓만 하지 마라

드림에 대한 첫 기대는 매우 컸다. 꽃보다 남자의 뒤를 잇는 드라마가 될 것 같았기 때문이다. 김범과 손담비로 10대 시청자들을 끌고 들어올 수 있을 것이라 생각했지만, 예상과는 달리 저조한 시청률에 골머리를 앓고 있다. 제작진은 이에 대해 시청률이란 잣대로 들이밀지 말고, 작품 자체로 봐 달라며, 최근 나오고 있는 실패론에 대해 실패가 아니라고 항변까지 하였다. 시청률이 작품의 성패를 좌우하지 않는다는데에 매우 공감한다. 하지만 드림 자체가 완성도가 그렇게 높은지에 대해서는 의문이다.

드림의 시청률 이야기가 나오면 달리는 댓글 중에 꼭 있는 것이 "그 놈의 선덕여왕 때문에..."이다. 선덕여왕만 아니었으면 대박이 났을 거라는 이야기인데, 선덕여왕이 드림의 시청률에 영향을 끼치기는 했지만, 선덕여왕이 하지 않았다고 해서 드림이 대박날 것이라고는 생각하지 않는다.


오히려 드림은 선덕여왕의 덕을 보고 있다고 생각한다. 월화드라마의 전체 시청률을 높여놓은 것이 선덕여왕이기 때문이다. 파이가 전체적으로 커졌으니 동시간대에 TV를 보고 있는 사람들이 드림으로 옮겨갈 가능성이 더욱 높아졌다는 이야기다. 최근 천명의 죽음으로 지루한 장면이 계속되었는데, 나부터도 그 때는 드림으로 돌려서 보았었다. 선덕여왕의 시청률이 높아질수록, 선덕여왕에 대한 기대치가 높아지고, 그 기대치에 미치지 못하는 장면이 오랫동안 연출되면 동시간대의 시청자들은 드림으로 옮겨갈 것이다.

하지만, 드림은 그렇게 돌아온 시청자조차 끌어당기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드림의 가장 큰 문제점은 타겟팅이다. 다시 말해 정체성이 불분명하다. 격투기 드라마인줄 알았는데, 격투기 드라마가 아니라 에이전시 드라마란다. 화려한 액션으로 남성 시청자들을 타겟으로 잡은 것인지, 꽃미남으로 여성 시청자들을 타겟으로 잡은 것인지 모르겠다. 그렇다고 완성도를 높인 작품성있는 드라마도 아니고(기자회견에서 후레쉬 빵빵 터지고, 질문 몇개 하지도 않았는데 자고 있는 이장석은 무슨 컨셉인지 모르겠다. 중간을 생략한 듯한 장면이 많은 것이 완성도를 높여주는 것 같지는 않다), 완성도는 낮지만 코믹하고 쉽게 볼 수 있는 드라마도 아니다.


남성, 여성, 격투기, 에이전시, 작품성, 코믹등을 모두 잡겠다는 것은 결국 아무것도 잡지 못한다는 말도 된다. 두마리 토끼정도야 어쩌다 잡을 수도 있겠지만, 5,6마리 토끼를 한꺼번에 잡는다는 것은 못잡는 것과 다름없기 때문이다. 즉, 드림에는 선택과 집중이 필요하다.

개인적으로 드림을 보면서 가장 재미있는 부분은 이장석(김범)의 격투기 장면이다. 아쉬운 것은 격투 장면이 많이 나오지 않고, 이장석의 격투 자세가 아마추어같다는 것에 있지만, 상대선수로 프로급 선수들을 섭외한다면 화끈한 격투씬이 나오지 않을까 싶다. 마르코를 넣기도 했는데, 연기가 너무 안되서 안습이었다. 격투기도 연기도 어설픈 것보다 아예 프로급으로 섭외를 하는 것은 어떨까 싶다. 초반에 나왔던 래미 본야스키나 쥴리엔 강과 이장석이 대결하는 모습도 재미있을 것 같다. 앞으로 일본의 격투 선수인 은빛 늑대 마사토도 나온다고 하니 기대해볼만 하다.
또한 남자 시청자들을 공략하면 더 좋을 것 같다. 김범 한명으로 여성 시청자들을 잡기에는 역부족이다. 남성들에 초점을 맞춘다면 격투기에 집중하는 것과 시너지를 발휘할 것이고, 손담비에 대한 논란도 잠재울 수 있을 것이다. 내 주위에만 봐도 격투기에 대해 메니아적인 사람들이 많다. 틈만 나면 격투기 동영상을 보고, 케이블 TV를 시청한다. 왜 이들을 사로잡지 못하고 있는 지 드림은 진지하게 고민해보아야 할 것이다.

트리플이 망한 이유는 이것도 아니고, 저것도 아닌 타겟을 잡았기 때문이다. 처음에는 피겨 스케이트에 대한 드라마라고 했다가 김연아 논란이 일어나자 바로 말을 바꿔 피겨 스케이트 드라마가 아니라 사랑에 관한 드라마라 하였다. 그러다보니 러브라인도 얼토당토하지 않은 엉성한 구조로 흘러가게 되었고, 사람들의 관심도 떨어져나가게 되었다. 그리고는 수목드라마 전체 시청률이 낮다는 등 이해할 수 없는 변명만 늘어놓았다. 차라리 피겨 스케이트에 집중했다면 더 좋은 피드백을 받지 않았을까 싶다.

드림도 이와 같은 수순을 밟을 수 있다. 그러지 않기 위해선, 엉성한 변명보다 드라마의 내용으로 승부를 거는 것이 좋을 것 같다. 시청률에는 마케팅이 차지하는 부분도 많고, 사람들의 군중심리나 다양한 요소들이 포함되어 있다. 하지만, 좋은 작품은 아무리 시청률이 낮아도 좋은 피드백이 나온다. 나 또한 시청률은 별로 신뢰하지 않지만, 피드백은 매우 중요하게 생각한다.

최근들어 선덕여왕이 점점 지루해지고 있다. 비담의 출연으로 잠깐 반짝했었지만, 우울해있는 덕만의 모습은 선덕여왕의 힘을 빼 놓고 있다. 드림에게는 좋은 기회가 아닐까 싶다. 드림에 힘을 실어주자면, 회가 거듭할수록 재미있어진다는 것이다. 좀 더 엣지있는 타겟을 잡아서 시청자들을 사로잡을 수 있는 드림이 되길 기대해본다.


재미있게 읽으셨나요? 아래에 있는 추천을 한번 눌러주시면 글 쓰는데 많은 도움이 됩니다~! ^^b
RSS를 사용하시면 편하게 구독하실 수도 있답니다. 요거 누르면 구독할 수 있어요->

  • BlogIcon 카타리나 2009.08.12 14:04

    시청률이 안 나오면 대는 핑계가 있죠...타프로의 높은 인기도 그리고 작품의 완성도(매니아적이다 우짜고 하는거) 그건 어디로보나 그저 핑계일뿐이라죠...

    시청률이 높은게 좋은 드라마다라고 할수는 없지만 정말 좋은 드라마라면 당연히 시청률은 따라간다고 봅니다. 그런데도 매일 나오는 핑계거리가 좀 식상해요

    • BlogIcon 이종범 2009.08.12 14:15 신고

      반가워요, 카타리나님 ^^
      말씀처럼 작품이 좋으면 시청률도 결국 따라가게 되어있다고 봐요.
      드림이 본격적인 스토리로 들어간만큼 기대를 하고 있습니다.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 BlogIcon 빛무리 2009.08.12 14:33

    선덕여왕이 지루해지고 있나요? 음.. 어제 24회에서 살짝 고질병이 도지긴 했지만, 비담과 문노의 등장 이후로는 바짝 당기고 있는 편이죠.. '드림' 자체의 문제점도 있긴 하지만, '선덕여왕'에 밀려서라는 이유가 꼭 핑계라고 볼 수는 없다 싶어요. '드림' 괜찮아서 보고 싶지만 '선덕여왕'에서 채널을 돌릴 수 없기 때문에 재방송으로 본다는 사람 많더라구요 정말 ㅎㅎ

    • BlogIcon 이종범 2009.08.12 14:40 신고

      선덕여왕이 조율을 좀 잘하는 것 같아요. 지루해질만하면 다시 하나씩 터트려주니 말이죠. ^^ 그래도 덕만과 천명의 만남부터 슬슬 지루해지기 시작한 것 같아요.

  • BlogIcon 초록누리 2009.08.12 16:08

    저도 두 프로를 다 챙겨보고 있답니다. 전 드림이 어느정도는 선덕여왕 때문에 고전하고 있다고 봅니다. 선덕여왕은 지루해서 자꾸 짜증이 나지만 또 궁금하기도 하거든요. 그에 비하면 드림은 보고나면 기다림은 적지만 상쾌함이 있구요..선덕여왕 탓만하지마라는 말씀에는 공갑합니다. 경쟁력있는 강한 것은 부족하거든요. 출연진들의 맛깔스런 연기에 그나마 많이 기대하고 있지요. 오히려 선덕여왕은 중요한 주연급들 연기가 살지 못해서 안타갑기도 한데 늘 그 '다음'에 대한 궁금증때문에 보게 됩니다..글 잘 읽고 갑니다. 오늘도 좋은 시간되세요^^

  • 마음 2009.08.12 23:39

    드림이 선덕여왕 득을 보고 있다는 말은 동의하기 어렵네요. 저는 주진모씨 때문에 보고 있는데 드라마가 이도저도 아니라는 데에는 동의합니다. 에이전트 드라마도 아니고 격투기 드라마도 아니고 뭔가 애매한 듯. 그래도 보는 재미는 있네요. 선덕 아니면 이보다는 더 높은 시청률 나왔을 듯.

  • ^_^ 2009.08.13 12:30

    tv님과 반대로 저는 드림에 대한 첫 기대는 매우 작았어요..스포츠,그중의 격투기 ..끌리는것이 없었어요
    별 홍보도 없고 일반인들은 에이전트이야기보다 격투기드라마라는 착각이 더 컸다는것은 사실이예요..
    더구나 선덕 동시간에 방영한다고하니 이상 모든것을 생각하면 이런 시청률은 뻔한일이죠..
    그리고..드림 프로듀슨지 뭔지 하는분의 반박글은 참 타당치않다고 봅니다..묵묵히 열심히 촬영해나가는것이 옳은것이지
    실패아니다뭐다 운운하는것이 좀 보기좋지 않네요..
    드림이 대박날수 있다고는 드림 배우팬들로서는 그렇게 말한적이 없었어요..이런 댓글 어디에서 보셨는지..
    dc에서 눈팅하고 있는데 제가 놀라운것은 배우팬들 드림 시작전부터 5%시청률 예감하고 있었던것이예요-_-
    선덕 덕 본다는것은 더더욱 아니죠-_- 님의 뜻은 선덕아니면 드림은 지금 이 시청률도 나올수 없다는것인가요..
    그건 아니죠..저도 선덕을 보고 있어요..고정시청자는 아니지만 자명고나 결못남보다는 많이 본다는것이예요..-_-
    저처럼 선덕에 특별한 감흥이 없는사람들은 드림을 볼수 있겠지만(당연히 보지 않을수도 있죠) 선덕 계속 보온
    시청자들은 대부분이 갈아타는것이 쉽지 않을것이예요..저 친구들도 선덕을 재미로 보는것이 아니라 계속 보고온것이여서
    갈아타기에는 아쉽다고들 하네요
    드림이 완성도가 높지 않다는것에는 동감이예요..신선하고 배우들(남배우-_-)의 연기도 좋지만 연출이나 편집상에 문제가
    많고 대본상에도 좀 식상한 부분이 가끔 있어요..사실 제가 제일 이해불가하는것은 SBS측에서는 드림 홍보해주지 않다는것이예요
    공홈에 가보면 알수 있을것이예요..
    드림이 종영할때까지 두자리 청률이 나올수 있는지 궁금하네요-_-
    ps,드림 보고 김범이란 배우 좋아졌어요.. 이전엔 그저그렇지만 드림에서 너무 귀엽네요>.< 연기도 또래중에서 무척 잘하는거 같구ㅎㅎ

    • BlogIcon 이종범 2009.08.15 11:53 신고

      와~ 좋은 의견 감사합니다~!
      김범씨 이번에 꽃보다 남자에 이어서 연기가 점점 좋아지는 것 같아요. 드림이 좀더 완벽한 스토리로 거든지, 아니면 아예 약간은 허술하지만 가볍고 코믹하게 볼 수 있는 스토리로 가든지 방향을 정하는 것이 좋을 것 같아요 ^^

  • 음... 2009.08.26 00:10

    선덕 덕만이 우울할 때 진짜 좀 지루햇지만
    점점 재미잇어지고 잇어요ㅋㅋㅋㅋ
    그래서 갈아타는거 어려울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