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리뷰/드라마

엄포스 vs 멍유신의 갈림길에선 엄태웅

이종범 2009. 8. 19. 07:57
선덕여왕과 결혼 못하는 남자의 공통점은? 바로 엄씨 가족이 주인공으로 동시간대에 출연한다는 것이었다. 선덕여왕에서는 동생 엄태웅이, 결혼 못하는 남자에서는 누나 엄정화가 동시에 나옴으로 살짝 이슈를 뿌리기도 하였다. 연기 대결에서 누가 이길 것 같냐는 이슈를 뿌리긴 했지만, 결혼 못하는 남자는 처절하게 낮은 시청률로 인해 관심 한번 받지 못하고 종영되어 결국 엄태웅과의 이슈는 그다지 많이 되지 않았다.

하지만 결못남에서 엄정화의 연기는 더욱 성숙되고, 다양한 감정을 잘 표현해 내었다. 반면 최고의 시청률을 보이고 있는 선덕여왕의 엄태웅은 멍유신이라 불리며 멍 때리는 모습만 보여주어 연기력 논란의 중심에 서 있기도 하다.


엄태웅은 엄포스라는 별명이 있을 만큼 연기에 임펙트가 있는 배우이다. 부활이나 마왕에서 보여주었던 연기는 엄포스라는 별명이 무색하지 않을만큼 극 전체를 이끌어가는 카리스마가 있었다. 하지만, 선덕여왕에서의 엄태웅은 일관된 표정으로 멍유신의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어제 방송에서 엄포스의 모습을 조금씩 찾아가고 있긴 하지만, 아직도 김유신의 마음을 읽을 수 없는 일관된 표정은 연기력에 대한 의문을 제시할 수 밖에 없어진다.

특히 천명공주가 죽고나서 계속된 x 씹은 표정과 초점없는 멍 때리는 눈빛은 엄포스는 온데간데 없고 시청자가 극중에 몰입하기도 어렵게 만든다. 김유신이라는 캐릭터가 원칙 위주이고 유동성이 없는 답답한 성격이긴 하지만, 좀 더 다르게 표현할 수도 있었지 않았나 싶다.


어제 방송에서 덕만이 미실이라면 어떻게 했을까 고민했을 때, 비담이 자신 같았으면 차례 차례 한명씩 목을 베어갈 것이라 말하고 그 말을 들은 알천랑이 공주 앞에서 무슨 말이냐며 혼을 내자, 비담은 말이 그렇다는 것이지 유동성없게 말을 곧이곧대로 받아들이는 알천랑의 반응에 "너 유신이랑 친하지?"라며 답답함의 대명사격으로 김유신을 칭한 것처럼 김유신은 자신의 신념과 원칙이 강하고 어린 나이에도 생각이 깊어 덕만같이 감정에 치우쳐 행동하고 보는 것이 아니라 장시간 검을 휘둘러 잡념을 없에며 감정을 추스려 원칙에 맞는 행동을 하려는 심사숙고형이다.

하지만 김유신의 캐릭터는 분명 답답한 캐릭터는 아닐 것이다. 어제 자신이 홀로 월야에게 찾아갔던 것처럼 원칙과 신념이 섰을 때에는 포스있게 추진해나가는, 또한 자신의 왕이라는 판단이 서면 그 사람이 여자이건, 남자이건 바로 왕으로 섬기는 포스있는 모습 또한 가지고 있다.


이런 부분에서 엄태웅의 연기는 김유신의 답답한 모습에 너무 치중하지 않았나 싶다. 알천랑도 비슷한 캐릭터이지만, 카리스마를 한껏 발휘하며 많은 이슈를 만들어내고 있다. 엄태웅이 멍유신이 아닌 카리스마 넘치는 엄포스의 모습에 좀 더 중점을 두었으면 좋겠다. 김유신이라면 덕만을 도와 선덕여왕의 오른팔이 되고 나중에는 김춘추와 함께 통일신라를 이룩하는 용맹한 장군이자 신라시대에 가장 잘 알려진 장군이기도 하다.

김유신에 대해서는 어렸을 적부터 배우기 때문에 캐릭터에 대한 시청자들의 이해도가 높다. 시청자들이 알고 있는 김유신은 답답하고 멍때리는 모습만 가지고 있는 것이 아니라 용맹하고 포스있는 모습이 더 많이 차지하고 있다. 그렇기 때문에 아무리 캐릭터가 그렇다하더라도 알천랑과 보다 더한 포스를 보여주어야 하지 않나 싶다.

어제는 김유신의 선덕여왕이라 해도 좋을만큼 김유신의 비중이 컸고, 자신의 인생을 건 포스있는 모습도 보여주었다. 특히 "내가 선택한 나의 왕이시다"라는 부분에서는 강한 포스가 느껴졌다. 시청자들이 원하는 김유신의 모습이, 또한 엄태웅에게 바라는 연기의 색깔이 바로 그런 것이 아니었나 싶다. 앞으로 좀 더 다양한 감정의 표현으로 엄포스라는 별명에 걸맞게 김유신의 멋진 모습을 그려내길 기대해본다.


재미있게 읽으셨나요? 아래에 있는 추천을 한번 눌러주시면 글 쓰는데 많은 도움이 됩니다~! ^^b
RSS를 사용하시면 편하게 구독하실 수도 있답니다. 요거 누르면 구독할 수 있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