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TV리뷰/드라마

엣지있는 김혜수, 답답한 이지아

스타일이 성공적으로 주말드라마에 안착하였다. 약간 어설프게 시작하였지만, 20%의 시청률을 보이며 여러 이슈를 쏟아내고 있다. 그리고 그 이슈의 중심에는 김혜수가 있다. 박기자역을 맡은 김혜수는 매력적이고 섹시한 캐릭터를 만들어냄으로 어느 드라마에서도 보지 못했던 엣지있는 연기를 보여주고 있다.

김혜수는 '엣지 있다'라는 유행어를 만들어내기도 하였다. 원래 있던 말이긴 하지만, 김혜수를 통해 다시 한번 부각되고 있는 것이다. '엣지'란 'edge'에서 나온 말로 원래 뜻은 모서리나 각, 날카로움을 뜻하는 말이나 독특한, 개성있는, 뚜렷함등을 나타내는 말로 사용되고 있다. 즉, 박기자야 말로 엣지 있는 캐릭터인 셈이다.

반면 이서정역을 맡고 있는 이지아는 정말 이해할 수 없는 캐릭터가 되어가고 있다. 아직 입봉도 안한 어시가 상사에게 씩씩거리며 대드는 모습은 정말 기가 찰 뿐이다. 실력이 뛰어난 것도 아니고, 이서정의 엄청난 실수로 책임을 묻는 것에 씩씩거리며 억울해 하고 반항하기만 한다. 게다가 명품에 눈이 멀어 남자 친구를 머슴 부리듯 부려먹고 자신을 떠난 남자친구를 원망하기만 한다. 또한 이런 이서정을 서우진과 김민준이 좋아하게 된다는 어처구니 없는 설정이 이어진다.



 
드라마의 내용상으로는 스타일의 주인공은 이서정이다. 처음에 실수 많고, 상사에게 맨날 까이기만 하지만, 그 모든 것이 주변 상황이 운이 따라주지 않았을 뿐 순수하고 마음씨 고운 이서정에게 돈 많고, 잘 생긴 남자들이 끌린다는 내용인 것이다. 능력있고 매력적인 여자를 놔두고 이서정에게 남자들이 모두 마음을 빼앗기자 이서정에 대한 질투로 사각관계가 이루어진다는 분위기인데 그런 내용상의 의미로는 이지아가 주인공인 셈이다.

하지만 이서정이란 인물의 캐릭터는 잘못 그려지고 있다. 그것이 연기를 못해서인지, 작가가 이상해서인지는 모르겠다. 이미 베토벤 바이러스에서도 이지아는 두루미의 역할을 이상하게 그렸었기 때문에 작가만의 문제로 보기는 힘들 것 같다. 강마에와 강건우 사이에서 저울질하고 답답한 모습을 보였던 두루미는 떼만 쓰고, 억울해하기만 하고 씩씩거리기만 했는데, 두루미 캐릭터와 이서정 캐릭터는 비슷한 점이 너무도 많다. 연기의 색깔도 이제는 이지아하면 "씩씩"거리는 모습 밖에는 생각나지 않으니 그야말로 엣지없는 캐릭터가 되어버린 것이다.

김혜수는 박기자의 캐럭터를 완벽하게 소화해내고 있다. 오히려 원래 설정된 박기자의 매력을 넘어서서 김혜수만의 캐릭터를 만들어내고 있는 듯 하다. 영화 타짜와 드라마 타짜의 정마담역만 보아도 같은 캐릭터인데 그려내기는 강성연보다 김혜수가 훨씬 더 엣지있게 잘 그려내었다. 드라마 타짜에서의 강성연은 그저 눈만 내리깔고 있는 불만만 가득한 정마담을 그려내었지만, 영화 타짜에서의 김혜수는 사기인 것을 알면서도 넘어갈 수 밖에 없는 매력과 포스를 잘 그려내었었다.


 

이처럼 김혜수의 박기자 연기는 기존에 설정된 박기자 이상으로 매력을 보여주고 있다. 자신에게는 항상 자신감이 충만하고, 부하직원에게는 엄격하고, 상사에게는 전혀 꿀리지 않는 박기자의 모습은 김혜수만이 보여줄 수 있는 캐릭터가 아닌가 싶다.

현재 스타일 자체는 김혜수가 모두 끌고 간다고 할 수 있다. 서우진(류시원)은 점점 김구라의 모습과 닮아가고, 김민준(이용우)은 섹시하긴 하지만, 아직 연기가 어색하다. 게다가 이서정과 김민준이 함께 연기할 때는 더 어색하기만 하다. 반면 박기자가 김민준과 있을 때는 섹시한 매력을 충분히 발산하는 것 같다.

어설펐던 스타일이 본격적인 스토리로 빠져들게 만들 수 있었던 것은 김혜수의 연기가 일등공신이다. 책과는 완전 다른 내용으로 전개되고 있는 스타일이(책에서는 박기자의 비중이 매우 적다) 박기자를 중심으로 어떻게 그려져 나갈지 기대가 된다. 또한 이제 더 이상 공감할 수 없는 이서정의 캐릭터를 다시 바로 잡아주었으면 좋겠다.
  • 이전 댓글 더보기
  • 류시원... 김구라!!!! 닮아간다는 말에... 2009.08.11 12:45

    우캬캬캬캬~^^ 류시원이 나이드니 얼굴에 살이쪄서... 화면에 띠룩띠룩하게 나와요....
    얼굴이 매끈하지몬하고.... 그러니 이용우라는 배우가 더 멋져 보인다는 ^^

  • ...... 2009.08.11 12:59

    이지아는 우선 다른것둘째치고 머리스타일 좀 바꿨으면 좋겠다.
    팬클럽이 이거 보면 이지아에게 말 좀 해주길..
    옆으로 내린 머리 안그래도 연기 답답한데 더 답답하게 보인다.
    연기도 답답하고 스타일도 답답하고 발전이 별로 없는것같다.
    스타일 드라마 5분보다가 신데렐라 이야기같기도 하고 sbs에서 매일 해주는
    그런 스토리인거 같아 식상해서 안본다

  • edge 2009.08.11 13:04

    정말 공감가네요.
    이지아씨는 태왕사신기부터,베토벤바이러스 그리고 지금 까지 그이미지가 계속 겹치네요.
    이지아씨를싫어하는건 아니지만,작가가 안티인가?? 쫌 짜증나네요
    그리고 김헤수씨의 그당당함 여자인제가 봐도 정말 매력적이세요.
    한회,한회 볼때마다 감탄이나네요. 특히 그엣지나는 스타일!! 멋집니다.

  • ㅋㅋ 2009.08.11 13:06

    이지아 완전 3편 드라마 한걸로 아는데 연기스타일이 동일하더이다 ...
    완전 연기를 어떻게 그따구로 하는지 -_-;;;
    엑스트라부터 다시해야될듯 ... 역지연기 하는듯해요 초등생같은 말투
    푹쉬지 그냥....배용준 득보고 ... 베바에서도 득보고 이번에도 ...
    걍셔라 ~

  • zzz 2009.08.11 13:13

    주인공 김혜수씨입니다. 스타일 홈페이지 인물관계도를 보시면..이지아에게 두 남자는 연민과 호의를 보이는거고 김혜수씨에게는 사랑과 애증관계에 있습니다. 따라서 주인공은 김혜수, 류시원 인듯.ㅋㅋㅋ

  • 오호 2009.08.11 13:25

    스폰서 당신을 띄워줄진 몰라도 시청자는 당신의 연기력을 봅니다.

  • 2009.08.11 13:40

    이지아는 진짜 연기파도 아니고 눈에 확 들어오는 예쁜 미모도 아니고 진짜 첨부터 그렇게 대작드라마에 계속 쟁쟁한 연기자들과 뜰만한 드라마에 주연급으로 나오고 신기하다는........

  • mars 2009.08.11 13:48

    박기자역은 여자들에게 대리만족을 주는 역이죠. 스타일리쉬하고 능력있고 매력넘치며 당당한..
    그런역에 김혜수씨가 잘어울리네요. 타짜와 겹치지 않을까 생각했는데 보면서 정마담은 생각나지 않더군요.
    서우진역은 첩의 자식이며 아버지 집안에서 인정받지 못하고 그것때문에 콤플렉스가 있지만 자신은 철저하게 숨기고 남들에게는 완벽한 왕자로 보이기 원하는 역이죠. 근데 철저하게 숨긴 자신을 들추어내는게 박기자입니다. 그리고 박기자의 숨겨놓은 본성을 들추는건 서우진이죠..
    류시원씨는 서우진은 암울하고 왕자(예전부터 줄곧해온 역임)같은 모습은 잘하지만 나머진 별로인데 김혜수가 옆에서 받쳐주니깐 그런데로 넘어가지구요.
    왕자님 캐릭터가 너무 깊이 박혀있고 얼굴도 순하게 생겨서 캐릭터를 바꾸긴 어렵게지만
    왕자님이 아닌 자신을 감추기 위한 가식이란걸 더 부각했으면 합니다.
    이서정역은 주위사람들한테 당하고 깨지며 씩씩걸는 캐릭터로 가서 답답함을 초래하고 있죠.
    우선 이서정의 앞머리부터 어떻게 하시고..이서정역이 비굴함보다 넉살좋게 웃으며 미워할수없는 캐릭터로 가야합니다. 박기자역이 섹시와 여성미를 살리고 있으니 넉살좋고 유머도 조금..보이쉬한 역이 된다면 미움을 덜 받고 박기자와 대조적으로 갈것같은데요.
    김민준역은 하~....어색해서..뭐라말을 하기가.... 신인이니... 잘해보세요.
    박기자를 좋아하다 상처받고 서정을 좋아하는 캐릭터인데... 서정을 좋아하기 보단...
    도움만 주고 묵묵히 박기자를 기다리는 역이 어떨까 싶네요.

  • BlogIcon 2009.08.11 13:50

  • 완전 공감 기사 2009.08.11 13:55

    한명도 아니고 여러명에게 지적을 받는다면 그건 분명 문제가있는겁니다.
    이지아씨 연기,얼굴,캐릭터 너무 답답합니다~~~~
    캐릭터라도 좀 변경하지......

  • 왕공감 2009.08.11 14:00

    김혜수의 탄탄한 연기력에 찬물을 끼얹는, 재밌는 드라마를 왕짜증나게 하는 이지아의 한심하고 어설픈 신데렐라풍의 연기..... 조직에서의 상하관계의 의식조차도 없는, 무대뽀, 투덜이, 순진한척, 착한척, 억울한 척, 척척척,,,,,,이지아를 보면 드라마가 어떤 류로 흘러갈지 뻐~~~ㄴ히 보이는, 재밌게 보다가도 이지아만 보면 급스트레스를 받게 되는데,
    왜 이지아가 드라마 여기저기에 주인공으로 자주 나오는지 도저히 이해가 안갑니다.

  • 파인애플 2009.08.11 14:01

    정말 공감합니다! 베바에서의 두루미와 정말 똑같더군요. 오버하고 생각없이 뛰어다니다 실컷 실수해놓고 누가 뭐라 그러면 씩씩거리기만 하는 캔디형 여주인공. 이서정 캐릭터 자체에 문제가 있는 것 같습니다. 일차적으로는 작가들이 이상한 것 같고, 이지아씨도 캐릭터 자체를 잘 못잡고 있는 것 같아요. 그나마 김혜수씨가 캐릭터를 잘 살려주고 있어서 극이 사는 것 같습니다.이지아씨는 이서정 캐릭터가 후반부에 변화하게 된다는걸 감안해서 일부러 오버한다 쳐도 전작들과 다른 느낌의 캐릭터로 다르게 오버연기를 보여줄 수도 있었을텐데 안타깝습니다.

  • 연루 2009.08.11 14:23

    제 생각에도... 아무래도 이지아씨 자체의 문제라기 보다는 작가가 잡은 캐릭터의 문제인 듯...
    요즘 이서정이란 역할은 시대를 역행하는 여자상이라고 생각해요.
    실수는 혼자 다 하면서 (남이 한 실수가 아니라 명백한 자기 잘못), 그 책임은 결국 상사가 지는데,
    거기에 대해 고마워하거나 그런 기색은 없이 구박 좀 한다고 뒷담이나 까고... _-_;;
    또한 자신의 실수는 자신이 해결하지도 못한채 남자들에게 의존해서 해결하잖아요.
    여자로서... -_-;;; 제 개인적으로 정말 맘에 들지 않는 캐릭터에요.
    하지만 이지아씨의 문제는 태왕사신기의 수지니, 베바의 두루미, 그리고 이서정까지
    모두 그런 캐릭이었다는 거죠.. -_-;
    그러다 보니 캐릭터 문제가 아니라 배우가 소화를 잘 못하는게 아닌가 그런 생각까지 들고...;
    이제 그런 캐릭에서 벗어나야 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저는 그 때문엔지 계속 드라마상에서 결국 뻔히 결과가 좋지 않을 악녀(?)를 응원하게 되잖아요. (기하랑 박기자)

  • co2diet 2009.08.11 15:17

    김혜수 아니였음 보지도 않을 드라마인데.. 참고 보는 고통이란...

  • 앙큼요괴 2009.08.11 16:17

    작가 이상없음. 스토리전개 매우 맘에 듬
    물 건져 올려주는 장면 깜놀~ 난 류시원이 이지아 구해줄줄 알았음 ㅋㅋ
    그리고 박기자의 구테타..아주 흥미로웠음. 전혀 식상하지 않던데.
    문제는 이지아인데..매우 짱나는 캐릭터임. 원래 드라마는 이지아 역할이 이런 짱나는 캐릭터를 표현할려고 했던 것 같지 않음. 근데 매우 답답한 캐릭터임. 어쩔겨?

  • 절대공감~ 2009.08.11 21:12

    김혜수 때문에 첫회는 봤는데..이지아 나오면 정말이지..너무 불편해서 못 보겠어욤..
    김혜수 나오는 장면만 골라서 보고 싶은 심정입니다..

  • 솔직히 2009.08.11 21:28

    김혜수씨 너무 불쌍해요 어떻게 주변에 인물을 만나도 다 저따구로 만나는지 -_ㅠ ..

  • 루돌프 2009.08.12 02:51

    어쩜 그리 정확히 쓰셨는지 ㅎ
    정말 김혜수 아니었으면 어쩔뻔했나 싶은 이서정 캐스팅이었네요
    김민준이도 박기자랑 있을땐 그나마 보겠는데
    이서정이랑 같이 대사칠 땐
    정말 채널 돌아갑니다

  • 동감입니다. 2009.08.12 14:02

    저는 태왕사신기, 베토벤 바이러스 다 안 봐서 그 전에는 어땠는지 모르겠습니다만,
    스타일 보면서 이지아가 나오는 부분이 꼭 불편합니다.
    .

  • gg 2009.08.17 22:57

    김혜수 연기 별로던데..다 무슨 최면이 들었는지 김혜수 연기 최고 최고라네요..
    솔직히..김혜수 나오면 부담스럽고 엣지있어 보이지 않는다 엣지있어 보이려고
    엄청 노력하는 건 보이는데 생각보단 별로라고.....
    내 생각임 ^^

    • BlogIcon 이종범 2009.08.18 01:35 신고

      아무래도 김혜수씨에 대한 기대가 80%정도는 채워진 것이 유효했던 것 같아요. 반면 다른 배우들이 기대치 이하이다보니 더 부각되는 것도 있겠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