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리뷰/드라마

엣지있는 김혜수, 스타일의 주인공

이종범 2009. 8. 16. 09:50
엣지있는 김혜수의 연기가 물이 올랐다. 스타일의 스토리상 주인공은 신데렐라 및 캔디 캐릭터인 이지아이겠지만, 선덕여왕이 미실의 선덕여왕이 되었듯 스타일은 김혜수의 스타일이 되어가고 있다. 김혜수의 관능적이고 도발적인 모습은 타짜에서의 정마담을 뛰어넘는 모습이다. 타짜에서도 그렇게 비중이 있지 않은 정마담역을 '나 이대 여자야' 대사 하나로 제일 기억에 남는 캐릭터로 만들어버린 김혜수의 포스는 스타일에서도 어김없이 드러나고 있다.

팜므파탈적인 매력을 듬뿍 발산하고 있는 김혜수는 이지아와-주인공임에도 불구하고 어중띤 캐릭터로 헤매고 있는- 상반적으로 자신의 매력을 한껏 발산하며 주인공의 포스를 내뿜고 있다. 처음부터 스타일은 이렇게 흘러가도록 예정되어있었는지도 모르겠다.

캐스팅으로만 보아도 김혜수와 이지아의 갭이 너무도 크기 때문이다. 김혜수가 작품 선택을 했을 때에는 그만한 이유가 있지 않았을까. 오랜만에 TV를 통해 연기를 펼치는 김혜수는 심사숙고 끝에 박기자역을 수락하였을 것이다. 그녀가 이서정역을 맡지 않은 이유는 그 역할이 주인공일지라도 김혜수만의 매력을 담을 수 없는 캐릭터였기 때문이었을 것이다. 그리고 김혜수는 박기자를 스타일의 주인공으로 만들어버렸다.

스타일의 편집장이 되어버린 박기자는 이제 본격적으로 주도적인 스토리를 진행시키며 서우진을 정복하고, 김민준을 함몰시켜 팜므파탈의 절정을 달릴 것이다. 물론 스토리상으로 결국 박기자는 이서정에게 모든 것을 빼앗기며 끝이 나고 말겠지만, 박기자의 포스는 드라마를 견인해나갈 것이다.

원래는 박기자가 악독한 악녀의 모습으로 이서정을 괴롭히는 모습으로 그림이 그려져야 했겠지만, 박기자의 모습은 악녀라기보다는 빠져나올 수 없는 강한 매력을 가진 팜므파탈에 가깝다. 그 아래 쓰러져가는 서우진과 김민준을 보며 더욱 큰 매력을 느끼게 된다. 그렇기에 이서정이란 역할은 주인공임에도 불구하고 거의 존재감이 없다.



그럴 수 밖에 없는 것은 아마도 연기에 대한 열정의 차이가 아닌가 싶다. 어제 방송에서 이서정은 변화를 다짐하며 헤어스타일과 화장을 바꾸려 한다. 하지만 헤어스타일은 똑같았고, 화장도 변함이 없었다. 원래 스토리가 그렇게 흘러가는 것인지 모르겠지만, 안그래도 존재감이 없는 캐릭터에 변화를 주기 위해서는 과감함이 필요했던 장면이었다. 반면 박기자는 서우진에 의해 옷이 다 찢겨나가는 장면도 김혜수만의 포스로 부각시키며 파격적인 모습을 보여주었다. 매번 변하는 화려한 옷과 악세사리도 김혜수만이 소화할 수 있는 모습이 아닐까 싶다. 캐릭터가 원래 그렇다고 반문할지 모르지만, 드라마와 영화 타짜를 비교해보면 그런 모습을 쉽게 소화해낼 수 있는 여배우는 김혜수가 유일하다고 할 수 있을 것이다. 그 차이는 캐릭터에 대한 이해도와 프로적인 열정과 자신감이라 생각한다.


스타일의 이상한 설정과 스토리 전개에도 불구하고 빛을 발할 수 있다면 아마도 김혜수의 역할이 가장 크지 않을까 싶다. 스타일의 새로운 캐릭터를 만들어내고 있는 김혜수가 스타일의 진정한 주인공인 것 같다. 앞으로도 스타일에서 김혜수의 열정과 매력을 한껏 느끼고 싶다.


재미있게 읽으셨나요? 아래에 있는 추천을 한번 눌러주시면 글 쓰는데 많은 도움이 됩니다~! ^^b
RSS를 사용하시면 편하게 구독하실 수도 있답니다. 요거 누르면 구독할 수 있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