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리뷰/드라마

더 힐즈(The Hills) 시즌5로 돌아오다.

이종범 2009. 9. 18. 07:19
더 힐즈(The Hills)에 대해서는 얼마 전에 알게 되었다. 더 힐즈는 오랜만에 미드 생활을 다시 시작하게 해 주었다. 24를 시작으로 미드에 푹 빠져 온갖 밤을 세워 섭렵하게 된 이후로 재미있다는 미드는 꼭 다 보고 말아야 직성이 풀리게 되었는데, 더 힐즈는 바로 그런 미드여서 소개를 하려 한다.

얼마 전 더 힐즈가 재미있다는 이야기를 듣게 되었고, 현재 시즌4까지 MTV 홈페이지(바로가기)에서 무료로 다시보기를 할 수 있기에 하나씩 차근 차근 보고 있는 중이다. 밤을 세워서 보고 싶긴 하지만 아기를 봐야 하기에 시간이 날 때마다 하나씩 보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더 힐즈는 매우 재미있는 형식의 드라마이다. 예능에 리얼 버라이어티가 있다면 이건 리얼 드라마이다. 약간의 각색은 있겠지만, 연예인이 아닌 일반인이 나와서 실제 직업과 친구들을 대상으로 드라마를 꾸려나가는 것이다. 미드이지만 미드가 아닌 리얼 미드인 것이다. 재미있는 것은 더 힐즈가 시작되고 나서 회당 평균 4천 7백만의 TV시청률과 2천2백만의 인터넷 재생횟수를 기록했다고 한다.

우리나라 국민수와 같은 수의 사람들이 매 회 봤다는 것이다. 비현실적인 이야기를 다루는 드라마에서 가장 현실적인 이야기가 폭발적인 인기를 끌었다는 것은 매우 의미있는 이야기일 것이다. 소외되어가는 요즘, 공감대는 무엇보다 중요한 요소이기 때문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더 힐즈는 라구나 비치에서 퀸카였던 로렌을 중심으로 하이디, 오드리나, 휘트니 4명이 펼쳐가는 이야기들이다. 얽히고 설키며 베프와 절교를 넘나드는 긴장감이 있는 더 힐즈는 이 4명의 인간관계 속에 수다스럽고 미묘한 감정이 재미를 더한다. 때로는 반전에 반전을 거듭하는 스릴러와 같기도 하다.

미국에서는 시즌5가 끝났고, 이제 MTV에서 시즌5를 선보일 예정이다. 시즌5까지 가면서 일반인이었던 주인공들은 일약 스타가 되었고, 미국의 오바마 대통령이 대선에서 "로렌과 하이디를 싸우지 못하게 하겠다"는 공약을 발표했을 정도로 핫한 드라마가 되었다. 특히 로렌의 패션을 따라잡기 위해 사람들은 로렌 스타일을 따라히기 시작했고, Lauren Conrad 라는 의류 브랜드로 런칭했다.

더 힐즈의 시작은 더 보그에서 시작한다. 패션 잡지 회사에 인턴 사원으로 취직하여 그 인턴 직원들이 4명의 주인공으로 되는 스토리로 요즘 주말 드라마로 이슈를 끌고 다니는 스타일과 비슷한 면도 보인다. 남녀간의 사랑, 여자들의 우정과 배신, 그리고 질투, 커리어 우먼의 삶 등 여성들이 좋아할만한 내용은 다 들어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물론 남자인 나도 재미있게 보고 있다. 배경은 LA인데 아무래도 할리우드가 있어서 인지 LA를 배경으로 찍는 미드가 많은 것 같다. The O.C도 재미있게 봤고, 앙투라지도 LA의 할리우드 이야기이다. 더구나 처음 미드를 시작한 24도 LA를 배경으로 한다. 더 힐즈를 통해 LA의 또 다른 재미를 느낄 수 있을 것 같다.

더 힐즈를 안 보았다면 MTV에서 우선 시즌 1부터 4까지 다시 보기로 몰아보기 내공으로 감상한 후 시즌 5로 돌아오는 더 힐즈를 시청하면 될 것 같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