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막돼먹은영애씨

(2)
직장 여성들의 말 못할 고통, 생리 [막돼먹은 영애씨]를 보면서 직장 내에서 여성들이 겪는 고충들을 여럿 보게 된다. 남존여비 사상이 아직도 남아있는 것인지, 여성들을 대하는 남성들의 우월감은 정도를 지나칠 때가 많다. 물론 요즘 [막돼먹은 영애씨]에서는 시즌 5를 맞이하여 새롭게 투입된 성욕쟁이(성적 농담과 욕을 잘한다고 하여 붙여진 별명) 이사가 남성 성희롱으로 균형을 맞춰주고 있긴 하지만 말이다. 안그래도 경제가 안 좋은 요즘, 직장 내에서 휴가를 얻기란 여간 눈치가 보이는 것이 아니다. 휴가는 커녕 아침에 1시간 일찍 출근하여, 야근까지 하는 것이 기본으로 여겨지기도 한 요즘, 직장 내에서 불리한 위치을 가지고 있는 여성들의 말 못할 고충은 이만 저만이 아닐 것이다. 남자인 내가 무슨 말 못할 여자의 고통에 대해 말할 수 있겠냐마는..
부채와 드라마 흥행의 상관관계 더운 여름이 지나가고, 어느 덧 시원하고 쾌청한 가을이 되었다. 어제도 어김없이 TV앞에 앉아 열심히 시청을 하고 있었고, 새로 시작한 바람의 화원에 푹 빠져 히죽 거리고 있었다. 그러다 문득 TV위의 벽을 보니 부채 3개가 나란히 걸려있었다. 쌩뚱맞게 걸려있는 부채 3개가 오늘따라 유난히 눈에 띄었다. 아마도 철이 지나서 쌀쌀한 날씨 때문에 어색하게 느껴졌었나보다. 수목드라마의 경쟁에 엄청난 불꽃을 지핀 바람의 화원을 보고 있다보니 드라마의 흥행과 부채의 상관관계는 무엇일지 엉뚱한 생각을 해보았다. 어차피 갖다 붙이기 나름이지만, 그래도 나름대로 창의력을 발휘하여 드라마와 부채의 상관관계를 생각해보았다. 최근 월화에는 타짜와 에덴의 동쪽 그리고 연예결혼, 수목에는 바람의 나라, 바람의 화원, 베토벤 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