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순진

신데렐라맨, 짜증나는 서유진 [신데렐라맨]을 재미있게 보고 있다. 비록 도토리 키 재기이긴 하지만, 권상우의 연기에 폭 빠져 있는 나는 수목드라마 중 [신데렐라맨]이 제일 재미있다고 생각한다. 권상우는 이번 오대산 역을 매우 잘 맡은 것 같다. 활달하고 명랑하고 열정적인 오대산을 권상우가 아주 잘 표현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준희같은 분위기 잡는 역할보다 가볍고 말 많은 오대산역이 훨씬 더 잘 어울리는 것 같다. 게다가 안정된 연기력으로 권상우의 부족한 부분을 채워주고 있는 송창의 역시 연기파 배우다운 연기를 보여주고 있어서 [신데렐라맨]을 더욱 재미있게 만들어주고 있다. 하지만 최근 들어 [신데렐라맨]을 보고 있으면 좀 답답한 느낌이 든다. 잘 못 만들어서가 아니라 바로 캐릭터 때문이다. 소녀시대의 윤아가 맡고 있는 서유진이란 캐릭.. 더보기
예능계의 신선한 바람 허당 이승기 1박 2일의 최대 수혜자는 아마 이승기가 아닌가 싶다. 누나들이 마음을 사로잡은 이승기는 허당이라는 이미지로 1박 2일을 통해 새로 태어났다. 이승기의 매력은 무엇일까? 아마도 순수함과 헛다리 짚는 엉뚱함이 아닌가 싶다. 게다가 평소 그의 여린 이미지와도 잘 어우러진 것 같다. 1박 2일 전남 구례 2편에서 강호동이 숯을 손에 묻힌 후 마사지를 해 주겠다며 이승기의 우윳빛 얼굴에 검댕 칠을 했음에도 아프게 하려고 마사지를 했다는 둥 계속 헛다리를 짚고 한참 후에야 알게 되는 모습을 보며 허당 이승기는 작위적으로 만들어낸 게 아니라 원래 이승기의 자체의 모습이 아닌가 하는 생각도 들게 되었다. 반면, 모든 멤버들의 경계 1호 강호동을 제일 먼저 챙기는 모습을 보면 여리고 따뜻한 마음을 엿볼 수 있다. 거기.. 더보기